?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입결은 입결일 뿐입니다. 시대마다 유행타는 거에요.

 

지방 한의대가 메이저 의대랑 어깨를 나란히 하던 시절도 있어요. 절대적인 게 아닙니다.
 

 

그리고 페닥이면 몰라도 어차피 개원은 개인사업이라 입결이랑 나중에 누가 더 성공할 지는 완전히 별개입니다.

 

다 개인 능력에 달려있습니다.

 


그리고 요즘 어디 한의대생이 직접 '한의대 x망한 이유'라는 동영상을 만들어서 올리고 다니던데,

 

본인이 한의학에 적응 못하는 걸 왜 '한의대의 위기'를 들먹이며 엮어 말씀하시는지 이해가 안 됩니다.

 

그건 본인만의 위기에요. 본인이 한의사로서 성공할 자신이 없으니까 그런 얘기를 하는 거죠.

 

작년에도 이와 비슷한 일이 있어서 시끌시끌했는데,

 

남들은 잘만 다니고 있고, 그건 그냥 본인만의 문제니까 분위기 흐리지 마시고 조용히

 

한의대에서 나가주시는 게 최선인 거 같습니다.

  • ?
    weeklydays 2018.06.13 21:03

    아마 9말0초 지금 30대 중반까지 안가도 20대 후반 27,28살 저정도 나이대만 되도 격세지감;
    08 09 10 이럴때만해도 치대가 메이저의대보다도 높았는데 어느순간 치대가 훅떨어지더니 요즘은 다시 또 조금오르기도 하고
    뭐든지 다 오르락 내리락... 그때 그순간에 자기 성적 몇점 그런거 10년, 20년 뒤에 크게 의미가 있을까싶습니다
    그냥 자기가 가는길 가는거지요 뭐...

  • ?
    헐랭 2018.06.13 23:43

    교육과정을 열심히 따라왔는데도 할 수 있는 게 없고 아는게 없으면 자괴감이 들수 밖에 없단 생각도 합니다. 저 학생 입장에선 배우는 게 없거든요. 솔직히 학생때 모두가 고민해봤고 졸업하고 나서도 고민하죠. 비단 저 학생만의 잘못은 아닌 것 같습니다.
    입결이야 돌고 돈다고 쳐도 그 시대 인기를 반영하는 거고.. 한의사 전망에 따라 한의대 성적이 적절하게 자리 잘 찾아가겠죠.. 전 지금 한의대성적도 자리 잘 잡은 편이라 생각해서ㅋㅋ

  • ?
    weeklydays 2018.06.14 16:59

    근데 저는 대학교육에 너무많은 기대를 가지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치대 졸업하고 처음 치과의사가 된 사람한테 진료받으러갔는데 진짜 벌벌떠는걸 본적이 있는데 그사람이 치대에서 못배워서 그랬을까요.
    그 사람도 국시를 통과하고 면허를 받은사람인데 말입니다.
    의사들도 수련과정 거치고 환자만나면서 공부하고 배우는것이지 결국 나가서 실제로 하는건 나가서 배울수밖에 없는겁니다.
    교사들도 교대, 사대 졸업하면 아무것도 모릅니다. 임용치려고 또 노량진가서 따로공부합니다. 그 공부라는것이 교사되서 하는것에 대한 공부도 아닙니다. 그냥 임용을 통과하는 즉, 교사가 될수있는 자격증을 따기위한 공부를 학교마치고 또 따로가서 공부하는겁니다. 진짜 교사가 되서 수업하고 일하는건 또 완전 새로 배워야죠. 현장은 현장인데 학교에서 현장까지 너무많은 기대를 하는것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학교에서 배운것은 그저 책에서 배울수있는것이고 (물론 실습이란것도 있기는 하지만) 그에 대해 적합한 수준의 학습이 이루어졌는가, 학습목표에 도달했는가 하는것은 국가고시를 통과하는것이 그 수준을 넘었다는 증거입니다.
    제 생각에는 비단 한국뿐만 아니라 어느나라의 어느학교에서도 심지어 직업/기술학교라도 현장에서 하는걸 정말 100% 가르쳐줄수는 없고, 실무는 결국 나가서 부딫히고 깨지면서 배워야지요. 단지 의대를 따라서 만들어진, 학부6년과 수련으로 이루어지는 체계에서 어설프게 학부의 체계만 따라하다보니 한의학이 경험의학이라는 특성을 제대로 고려하지 못한면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이 학교에서 배우는것으로 졸업시에 완벽한 한의사가 될수는 없으며, 국가고시를 통과할수있는 수준을 도달하게 만들어준다면 그것으로 학교의 역할은 족하다고 봅니다.

    단지 외부에서 받는 공격과 비방으로 인해 한의대생들이 자체적으로 가지는 의구심과 불신이 수업에 대한 불만감으로 이어져서 나오는 이야기들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서서히 이뤄지고 있는 한의과학자 배출을 통해서 그리고 중국처럼 국가적 정책과 한의사협회가 다같이 해결해나가야할 문제이며 길게보면 해결되지않을까 싶습니다.

  • ?
    Pp 2018.06.14 03:27

    한의사 하려는 사람도 아니고 한의대에서 의대 반수하는 사람이 정작 한의대생이라 홍보하며 그것도 무려 유명 입시커뮤니티와 유투브에다가 한의대 욕먹이는 짓 하는 건 황당하죠. 남은 사람들한테 엿먹이는 겁니다. 반수하려면 조용히 혼자 하는게 예의입니다. 반수한다며 사람들 보이게 티내거나 홍보하는 행위는 다른 사람들에게 상당히 기분나쁜 행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1225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632 쌍둥아빠 2016.05.15
11745 제발 피드백 부탁합니다 올해 한의대가 목표입니다  이과 현제수학 미2 기벡 노베이스인데 검고 96넘겨서 대구한최저 맞추는게 쉬울까요  현제 문과수능 3개정도틀려서 가천가는게 날까요  집이 안양이라 가천이 가고싶습니다  조언 부탁해요 ㅠㅠ 2 1098 한으짱 2018.07.02
11744 문과장수생 국어,수학 오프스터디 한 분 더 모집합니다.    현재 5개월째 진행중인 스터디입니다. 구성원 한 분이 지방으로 가시게 되어 부득이 충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진행 방식을 말씀드릴게요.   국어 전반기에는 각자 심화지문 발췌 + 문제(출제 혹은 변형)를 출력해와서 지문 당 제한된 시간내에 읽고, 즉석에서 문제를 풀고 글의 핵심을 얼마... 259 大器晩成 2018.07.01
11743 인생조언부탁드립니다ㅜㅜ 지금 고2 이과인 한의대 지망 학생입니다. 한의대를 가고 싶은데 제 성적에 비해 높은 학교를 다녀서 내신이 땅끝입니다. 모의고사는 평균 3등급입니다...주변에서 다 한의대 갈 수 있겠냐고 하는데 제수하고 삼수를 해서라도 가고 싶습니다. 기숙학교를 다니는데 매일매일 공부하는것에 비해 성적은 안나오고 모의고사 점수... 17 1750 도련 2018.06.30
11742 수학 고난도 문제 해결이 너무 어렵습니다. 저는 정말 나이가 많은 수험생입니다. 현역 중에 부모님이 젊으시다면 그 정도 연배입니다. 예전 꿈을 못 버려서, 작년부터 수능공부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직장때문에 하루에 5시간 정도를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문과로 준비하고 있는데, 다들 하시는 말씀처럼 어떻게든 전과목 4개 안쪽으로 틀려보려고 무진장 노력하고 ... 9 1650 2018.06.28
11741 문이과 선택이 고민입니다 오랜 고민 끝에 올해 수능을 보기로 결심을 했습니다다 지금 수교과를 다니고 있는데 제가 생각보다 수학을 좋아하지 않는다는걸 깨닫고 지금 문이과 선택의 기로에 서 있습니니다 과를 옮겨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일단 문과는 한의대 장벽이 높지만 점수가 미달 되었을 시에 제 적성이나 흥미에 맞는 과가 좀 있... 2 792 dhsmfeh1 2018.06.27
11740 한의대 입시 질문있습니다..ㅠㅜ 현재 22살인 군인 입니다. 10월에 전역하구요.. 올 초부터 한의대 가기로 마음먹고 수능공부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목표는 내년 수능으로 한의대 가는거에요. 원래 고등학교 때 문과였는데, 이과로 돌려서 공부중입니다. 이과로 돌려서 수학은 범위까지 개념 마스터한 상태고, 현재 미적분2 메가스터디N제로 한바퀴 돌렸습... 5 1790 16학번어디든한의대 2018.06.23
11739 면허범위와 의료기기사용 사실 극소수의 의사만이 암수술을 할 수 있음에 불구하고, 모든 의사가 암수술을 할 수 있는 면허를 부여받았죠. 이는 의료인 모두 공통된 사항입니다. 의료인이라고 면허된 모든 의료행위를 할 수 없지만, 법적으로는 허용하고 있죠   왜 그럴까요? 제 나름대로 생각한 이유를 말씀드리면, '의료인은 전문지식을 토대로 자... 17 1651 한의학돌이 2018.06.23
11738 문과 검정고시 가망있는곳 있나요 제발 부탁입니다 알려주세요 최저는 자신 있습니다 2 639 한으짱 2018.06.22
11737 한의대생 여러분께 추천하는 데이터베이스 오아시스 안녕하세요! OASIS 전통의학 정보포털의 모니터 홍보요원인 현 본과4학년 학생입니다.    물론 많은 한의학도 여러분들이 이미 오아시스를 알고계시겠지만 아직 그 존재를 모를    예과학생들을 위해 추천글 하나 올리고자 합니다.         오아시스(OASIS)는 한의학 연구자와 한의약 기획자에게 전통의학 정보를 제공하기 ... 1 3 782 잉쥬 2018.06.21
11736 검정고시로도 한의대 교과전형을 쓸 수 있나요? 이번해 4월에 검정고시를 보고    재수학원에서 수능 준비를 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수시를 쓰려고 하는데 의치한 모집요강을 쭉 보고 있어도 어느 대학에   지원가능한건질 영 알질 못하겠어서 질문드립니다...       최저는 다 맞출 수 있습니다 2 933 도리끼 2018.06.18
11735 이제 의료기기 허용은 가망성 없다고 봐야겠죠..? 의료기기 사용이 언젠가부터 쏙 들어갔네요.. 이전 한의협 회장때 최우선 공약이었는데 결국 불명예퇴진 이후, 잠잠하네요.. 이전 협회 공약이라서 그런 건가요? 뭔가 금기시되고 나가리 된 거 같은..   오히려 현재 한의협에서는 한술 더떠서 한의사의 양약처방 + 의료일원화를 하자고 주장하던데;;  사실 이게 더 가능성 ... 13 2478 ffinal 2018.06.17
11734 올해 문과입시 탑은 가톨릭관동의대가 먹겠네요. ~0.1% 가톨릭관동의대, 이대의대, 서울대 상위과 ~0.2% 서울대 중위과, 경희대 한의대, 원광대 치대 ~0.3% 서울대 하위과, 지방한의대   올해부터 문과탑은 가톨릭관동의대가 먹을 거고(남자가 갈 수 있는 유일한 의대로 이대의대보다 높을 겁니다),  그 다음이 이대 의대, 그 다음이 설경,설경제 순으로 나갈 거 같네요. 설... 15 2575 포포파카 2018.06.17
11733 한방병원이나 전문의되려면 학점중요한가요? 15 2209 kwon 2018.06.15
11732 경한 문과 수학 저 오늘 2018 수학 나형 기출 풀어봤는데 92점 나오던데 올해 언어 1-2개틀린다는 전제하에 해볼만 할까요?..   도통 감이 안 오네요.. 3 1285 수학부터조지자 2018.06.14
11731 재학생 인증 안해주시나요??ㅜㅜ 제목이 곧 내용입니다. 2 619 jsw9809 2018.06.14
» 요즘 '한의대가 의대보다 낮다' 이런 말 신경쓰지 마세요. 입결은 입결일 뿐입니다. 시대마다 유행타는 거에요.   지방 한의대가 메이저 의대랑 어깨를 나란히 하던 시절도 있어요. 절대적인 게 아닙니다.     그리고 페닥이면 몰라도 어차피 개원은 개인사업이라 입결이랑 나중에 누가 더 성공할 지는 완전히 별개입니다.   다 개인 능력에 달려있습니다.   그리고 요즘 어디 한의대... 4 5 2544 네오지오 2018.06.13
11729 . . 12 3286 살어리랏다 2018.06.09
11728 . . 4 910 비미 2018.06.07
11727 한의대에나이많은사람많나요?? 빠른년생이라 친구들은24인데 한살줄어서 23이네요 .물론 올해 합격한다는 보장은없지만 올해수능을잘본다면 23살에 군필로입학을하게될텐데 나이 많은편에속하나요?     7 2601 매거진 2018.06.06
11726 한의대 학생 생활의 빡셈 정도가 어느 정도인가요??     집에서 자꾸   니 끈기로는 입학하더라도    힘들 거 같다고 하는데   대체 어느 정도인가요??      빡센 재수 학원이랑 비교해서요 ( 8시 도착 ~밤 11시까지 학원내에 감옥살이 )         15 3318 열심히해볼께여 2018.06.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0 Next
/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