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87 좋아요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 1때까지 1.3~1.4사이의 내신을 유지하다가 고 2 1학기때 무척이나 했는데도 불구하고 2.1~2.2까지 추락했네요. 노력한 만큼 이렇게도 안나오니까 다 놓아버리고 싶기도 하고요...... 다시 올라설 수 있을지가 큰 걱정입니다... 마음이 너무 안 잡히네요. 저만 이런 경험이 있는건지 아니면 한의대 붙으신 분들도 이러신 적 있는지.......하 정말 힘드네요.

  • ?
    경한18예레기 2018.07.09 04:02
    (주변을 둘러본다. 누군가를 발견하고 입을 다물라는 수신호를 보낸다)
    애석하게도 저의 정체를 이미 아는 동기가 한명 있어서 이상한 말로 시작하게 됐네요.....ㅠ
    우선 감성적으로 말하자면...많이 힘드시겠어요. 물론 저는 이미 고1때부터 내신을 놔버려서 내신이 떨어지는 아픔은 모르지만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지는 기분일 거라는 건 짐작가능한 부분이에요. 하지만 기억해야 할 것은 지금 떨어진 그 성적을 올릴 수 있는건 지금 뿐이라는 거에요. 수능을 다시 준비하고 수시 원서를 고민하던 저는 내신을 놔버린 제 자신을 원망하고 원망했습니다. 한의대는 내신이 나쁠 경우 쓸 수 있는 원서가 굉장히 제한되기 때문이죠. 그때의 저는 절실하게 과거로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내신을 때려치겠다 말하는 제 주둥아리를 꿰매버리고 싶었거든요. 여기서 저는 글 쓴 분께 있는 희망 하나를 봅니다. 아직 학생이고, 고2 2학기와 고3 1학기가 남았어요. (고3 2학기는....쓸모 없는 걸로 합시다. 제발...ㅠㅠ) 아직 내신을 더 끌어올릴 기회가 있다는 거죠. 그러니 그 자리에서 멈춰서지 말고 더 달려 주세요. 아직 남은 날들을 위해서!
    이젠 이성적으로 말씀드릴게요. 학생부 교과 전형은 단순히 *점대 라는 기준으로 높고 낮음이 정해지지 않아요. 대학별로 학년별 가중치가 다르고 등급에서 급간 점수차를 두는 방식도 다릅니다. 제가 쓴 글 중에서 특정 학교의 경우 더 높은 내신을 가진 사람이 환산 점수가 더 낮은 경우도 있다는 사실을 소개한 글이 있을 거에요. (물론 거기 있는 건 예시지 제 점수가 아닙니다!) 다시 말해서 내신이 몇점대다 라는 건 중요한게 아니라는 거죠. 물론 1점대 극 초반이다 하면 좀 의미가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만은. (그만큼 내신에서 밀리지 않으며 성실하고, 대단하다는 거죠.그런 내신을 보유한 사람은 그냥 그 사람 자체로 대단... ) 반영비도 하나의 작은 요소긴 합니다만 제가 보기에 더 큰 요소는 최저 만족 여부입니다. 전국에 내신 1점대는 차고 넘칠텐데 합격자 평균 내신은 이상하게 1-2점대를 오락가락해요. 물론 어떤 사람들은 고교등급제의 증거다 라고 할지 모르겠지만 그 보다 설득력있는 가설은 어떤 내신 1점대의 우수한 학생은 최저를 맞추지 못해 떨어진다는 가설이죠. 이런 경향은 최저가 높은 학교일 수록 더 심해집니다. 다시말해 내신이 아무리 엉망진창이어도 최저가 높은 학교에 지원하면 본인보다 높은 내신의 다른 아이가 최저를 못맞추고 떨어지는 걸 볼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 그 정도가 심할 수록 내신 핸디캡을 극복할 가능성은 높아지겠죠...?(물론 최저 만족 조건 하에 말입니다!)
    이야기가 길어졌습니다만 간략히 말하자면 지금 열심히 해 둬야 한다는 겁니다. 그게 나중에 써먹을 데가 없게 될지(저처럼요ㅋㅋㅋㅋㅋㅋㅋㅠㅠㅠㅠ)요긴하게 쓰일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 부디 지금의 고민이 하나의 내딛는 발자국이 되어 내년 수능이 끝나고 마음이 따뜻한 겨울 되시길 바랍니다!
  • ?
    천상유희 2018.07.12 08:15
    글도 참 잘쓰시고 현명하시고...저도 위로가 되고 희망이 생기는 말들이네요..
    좋은 한의사 되실것 같아요...
    환자의 아픔을 알아주고 위로해 줄 수 있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1409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926 쌍둥아빠 2016.05.15
11767 .... ... 1 755 으이으잉으이읭 2018.07.26
11766 여자로서..한의사는 어떤가요? 안녕하세여 저는 여성으로 20대 후반입니다.  힘들때나 하기 싫을 때 여기 글을 보면서   위로를 받는데요 궁금한 게 있어요~~ 1.만약 내년에 한의대 합격하게 된다면 30대에 졸업할거 같은데  여자 한의사로 삶이 어떤가요? 출산과 양육을 해야할텐데 혹시 일과 가정을 다 병행 할 수 있을까요?     2. 그리고 만약에  어느... 10 2856 sun7 2018.07.26
11765 의료기기 규제없애다는데 그럼 한의사가 의료기기 사용할 수 있을 거라는 거에 희망을   품어도 될까요? 10 1947 18원광한 2018.07.24
11764 지방의에서 경한편입 혹시 지방의대에서 경한 일반편입한다면 편입시험에서 메리트가있나요? 3 1825 oyk0502 2018.07.21
11763 2019년 수능 까지 450일 동안 기록을 남기고 경희대 한의예과를 간다 2018 7 20부터 댓글에 적겠습니다 그런 저를 보고 용기를 얻길 바랍니다 17 1 2174 한으짱 2018.07.20
11762 한의대 지망생인데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1.한의대 졸업후 개원하지 않고 한방병원,요양병원에 계속 취직해서 근무 할수 있나요??   2.대학원 진학하지 않고 한의사 자격증만 딴 한의사와  전문의 전공한 한의사와 페이에 차이가 있나요??   3.한의대 나와서 개원하지 않고 할 수 있는 일 좀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16 1825 네오네오 2018.07.20
11761 올해 자연계 입시결과라네요.           출처는 오르비입니다.     45 file 4868 포포파카 2018.07.19
11760 암 후유증 한방병원..  입시글은 아니지만 알고있는 한의학 커뮤니티가 제마나인 밖에 없어서 이 곳에 올립니다.. 할아버지께서 3달 전 암초기 진단을 받고 수술을 하셨습니다. 암 진단 몇달 전 대상포진 진단을 받은 터라 면역력도 굉장히 약해져 있었던 상태였습니다.  암수술시 원래는 복강경 수술로 진행하려 했으나 실제 수술은 개복수술로 ... 2 1068 밍교 2018.07.16
11759 수학 가형 212930 저 세문제를 못푸는건 연습이 덜 되서인가요...? 수학적 머리가 부족해서는 아니겠지요..?ㅠㅠㅠ 어떻게 공부해야 돌파할 수 있을까요..   4 1046 dhsmfeh1 2018.07.16
11758 최저임금 상승이 한의원 운영에 주는 타격 요즘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시끄러운데요. 한의원 운영비 측면에서 타격이 얼마나 큰가요?  그리고 보통 한의원에서 인력은 얼마나 고용하나요? 곧 시급1만원 시대가 오는데 그걸 기준으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3 1 2326 finac 2018.07.16
11757 자소서 쓰는 중인데요 (3번 문항) 아무래도 리더십이나 갈등관리보다는 나눔, 봉사쪽에 중점을 두는 게 좋겠죠...?? 302 화이트칼라 2018.07.15
11756 빨간색 제마나인은 뭔가용 한의대 합격하고 인증하면 빨간색 쓸 수 있는건가요?   거긴 활성화 되있나요? 2 635 도리끼 2018.07.15
11755 나형 과탐 나형 과탐으로 한의대 지원하려면  어느정도 되어야하는지 궁금합니다! 2 514 dhsmfeh1 2018.07.14
11754 개업 한의사 /의사 선생님 중 월순수익 월천 혹은 이천 넘으시는 비율을 얼마나 되실까요? 여기서나 혹은 그 분들끼리나  의사 한의사 아웅다웅하지 다 솔직히 의료전문직이시잖아요. 서율 경인지역에서 개업하신 한의사 선생님이나 의사 선생님(감기 통증 가정의학과 일반의 물치치료 등등) 중에 순수익 월천이나 이천 넘으시는 분들 비율? 비중?은 얼마나 되시는지 궁금합니다.   26 3151 살얼음판 2018.07.13
11753 추나보험이 상당히 불리한 상황 7월 5일자 한의신문 내용인데요. 추나보험 등록이 상당히 불리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해서 가져와봤습니다. 그냥 보험되니까 추나를 마구잡이로 난사한 거 아닌가요? 정부에선 6백억 지원을 얘기했는데 시범사업결과 8천억이 든다고 나왔다니..너무 심하네요. 건보 건전성을 해치지 않은 범위에서 급여화 추진이라면 사실상 ... 9 1880 포포파카 2018.07.11
11752 지방한 나온다고 해서 불이익같은건 없겠죠? 비교적 최근에 신설된 지방 한의대를 졸업한다고 해서 차후에 불이익이 있거나 하진 않겠죠? 20 3043 도리끼 2018.07.10
11751 여러분의 선택이라면? 안녕하세요 수능준비하는 군인입니다. 요즘 고민이 많아서 글 적네요 현재 지방국립대에 재학중이고 나이는 22살입니다. 내년1월에 전역해서 올해 수능 볼 예정이긴한데 볼지말지 너무 고민되네요 제일 큰 문제는 또 실패하면 어쩌지? 에대한 두려움 입니다 ㅠㅠ 재수해서 학교들어갔고 1학기하다가 반수해서 학사경고먹었습... 3 746 매거진 2018.07.10
11750 미국에서의 한의대 평가 미국 한의대에 대해서 알아보던 중에 꽤 상반되는 의견을 만나서 궁금해 질문드립니다.   아래 답변을 보면 미국 한의대에 대해서 안 좋게 보는 분도 있고 대댓글을 보면 미국 한의대라도   미국내의 유명한의대는 꽤 알아준다는 얘기를 하는데 실제 미국내에서 미국 한의대는 어떻게 평가를   받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9 2219 ffinal 2018.07.09
11749 18개월 현역 vs 38개월 ( 훈련기간 포함 ) 공보의 현역 군복무기간이 18개월로 단축이 됐다는 전제하에.. 둘중 어느게 모든면에서 더 나으며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답변해주신다면 감사할 따름이겠습니다  :) 9 1198 영동고학생 2018.07.08
» 아하하....너무 힘드네요. 고 1때까지 1.3~1.4사이의 내신을 유지하다가 고 2 1학기때 무척이나 했는데도 불구하고 2.1~2.2까지 추락했네요. 노력한 만큼 이렇게도 안나오니까 다 놓아버리고 싶기도 하고요...... 다시 올라설 수 있을지가 큰 걱정입니다... 마음이 너무 안 잡히네요. 저만 이런 경험이 있는건지 아니면 한의대 붙으신 분들도 이러신 ... 2 987 rudgkseorngks 2018.07.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1 Next
/ 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