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01 좋아요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 한의대 재학중이고요..

저는 술을 못마시고 술을 싫어해서 술자리는 일부러 피합니다. 학교에서는 동기들 80%정도는 다 친하게 지내고 남 눈치보며 사는성격도 아닙니다. 쾌활한 성격이고요..다만 동기들 중에 선배들한테 사바사바하고 라인타느니 뭐 아첨하면서 잘보이려고 노력하는 애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안그런 선배도 있겠지만, 제가 동기들이나 같은 나이 다른 학번 친구들한테 듣기로는 우리학교에는 정말 꼰대같은 선배(?)가 좀 있더라고요..자기 떠받들어주는 걸 좋아하고 동아리 나가면 인사씹는 등 유치하게 살아가는..저는 아첨하면서 비위맞춰주는 것 정말 혐오합니다. 자연스럽게 사람이 매력적이면 다가가는 것이지..그래서 회사원 안하려고 한의대 왔는데 여기서도 굳이 그래야 하나 생각도 들고요.

어느날 동기가 그러더라고요 너는 선배들 많이 모르는데 나중에 부원장이나 졸업후 뭔가 하려면 꽂아주는 선배가 있어야 하는데 어떻게 할거냐 하더군요.

저는 술을 정말 자주마시고 몇살 차이도 안나는 사람이 꼰대짓하는걸 보기가 싫어서 대면식도 일부러 피하기도 했습니다. 술을 정말 싫어하거든요..그렇게 스트레스 받다가 결국 친하지도 않은 선배들이랑 불편하게 술먹으면서 억지로 있고 싶지 않아 고민 많이 하다가 동아리를 몇개 나갔습니다. 고민했던 이유는 한의대 재학.졸업 하면서 선배가 정말 중요하면 어쩌지? 이런 생각이 들었기때문에 스트레스 엄청 받으면서도 버텼습니다.  삶의 질 자체를 떨어뜨려서 그냥 나가긴 했지만 간간히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대면식을 피하고 동아리를 나가다 보니 아는 선배는 동년배 말고는 거의 없게 되었고요.

친구한테 부원장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게 선배의 힘으로 할수 있는건가 이런생각도 들고 어차피 다 경쟁하는 사이에 그런걸 도와줄수있나 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이런걸 확실하게 말해주는 사람도 없었고ㅡ교수님한테도 고민을 이야기해도 명쾌한 답을 얻지를 못했네요.

저는 한의대 본과이상인 분이나 졸업생 또는 한의사 분들한테 정말 묻고 싶어서 고민글을 올려봅니다..선배가 정말 중요한 역할을 하니 잘 만들어 놔야 하는건지.. (사람을 사귀는데 너무 목적을 가지고 만나려는것같아 기분이 안좋긴 합니다.) 물론 없는 것보단 좋겠지만 어떤 점에서 좋은건지 좀 자세 알려주실수있는 분 계시면 좋겠습니다. 부원장 하는 것도 선배의 도움이 필요한 것인지 ..없으면 하기 힘든 것인지도 궁금하고요..

  • ?
    꿋꿋이 2018.11.09 10:21
    쓸데없는 고민입니다. 물론 인맥으로 취업되는 경우도 있겠지만 결국엔 다 자기하기나름입니다. 저도 인맥하나도 없는 아웃사이더였는데 부원장하고 대진도 다양하게 경험했습니다. 한의사는 솔직히 인맥 별로 필요 없는 직종이에요 ㅋㅋ 그래서 양면성이 존재하죠. 아무튼 결론은 쓸데없는 걱정이다란 말씀입니다. 그런 걱정하실 시간에 오히려 대외활동같은.. 한의사들 말고 다양한 분들 만나보세요. 나중에 그게 더 도움됩니다.
  • profile
    홍명 2018.11.09 15:40
    선배 아무 쓸모 없습니다. 법과 도덕적 범주를 넘지 않는다면, 하고 싶은대로 하고 학교 다니세요
  • ?
    KBS 2018.11.12 03:44
    부원장 취업에서 선배의 도움을 받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면접 보고 스스로 힘으로 들어가죠 ㅎ 아닌 경우에 소개로 들어가기도 합니다. (졸업하자마자 취업이 되는 경우는 대부분 소개) 그런데 그런식으로 소개받아 간 경우 근로계약이 이상하고 더 해쳐먹는 경우가 많아서 직접 아는 선배 밑으로는 왠만하면 안들어가시는게 좋다고 조언드립니다. 병원 들어가시려면 워낙 자리도 적고 선배 도움이 더 중요할 수도 있지만 부원장이라면 글쎄요가 제 답변입니다 ㅎ
    물론 한의원 부원장 뽑을때 주변을 통해 학교 생활이 어땠는지 물어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도 질문 많이 받았습니다. 본인 한의원 부원장 뽑을때 뿐만 아니라 지인이 타학교 출신을 잘 모르니 건너건너서 학교다닐때 이상한 행동을 하진 않았는지 물어보기도 합니다. 정말 부원장으로 뽑으면 사단이 날 것 같은 경우가 아니면 선후배분들 앞길 막기 싫어서 대부분 긍정적으로 대답하고 있고, 잘 모르는 후배면 걍 학생회 혹은 졸준위 활동 했었다 CC를 오래 한사람과 했다 동아리 중간에 그만두지 않고 본4때까지 계속 한걸로 알고 있다 이런 식으로 간접적으로 긍정적인 것들을 말해 줍니다. 아마 선배의 역할은 사회적으로 높은(?, 병원장 학회관계자 등) 사람이 아니고서는 이런 평판을 전달할 때로 한정될 것 같습니다. 확실히 해줄지 안해줄지도 모를 한마디를 듣기 위해서 본인과 맞지않는 활동을 6년간 강제로 하는건 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걍 학부생님 마음가는대로 자연스럽게 하시면 됩니다 ㅎ
  • ?
    멍뭉2 2018.11.12 15:26
    꽂아주는 선배;;; 한의사들 자체가 사회성 부족한 사람들 천진데, 부원장으로 술 잘마시고 인맥 넓은 사람들 찾지도 않아요. 일 잘하고 성실해서 함께 일하기 좋은 사람 뽑겠죠. 성실하게 본인 할 일 하면서 졸업준비 잘 하시면 사회 나오면 길 있을겁니다. 싫은 일 억지로 하지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필독]제마나인 네이버 카페로 이전합니다. 많은 가입 부탁드립니다. 1 5 3784 1광10000세 2018.12.05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2646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5080 쌍둥아빠 2016.05.15
11834 혹시 형편이 좋지 않은 사람도 한의대 진학 괜찮나요?(국장 관련) 나름 성공적으로 시험을 응시한 것 같아서 가채점기준 지방한~치까지 쓸 수 있는 성적이 나온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가 지금 집안 사정이 전혀 좋은편에 속하질 못합니다. 장학재단서 1~2분위정도 나올정도고요. (지금 재학중인 가족 기준) 형이 다니던 대학도 인서울 사립인데 국장+학교측 장학금으로 학비가 면제되어서 ... 3 2145 제노마인 2018.12.03
11833 굳은 다짐 나는 1년이 어떤 시간인지 어떠한 속도로 나의 상대성을 표현할수 있는지 요번수능장에서 수학2교시때 2문제 풀고 분노를 하며 담을 넘어서 텍시타고 집에온뒤 20년도 수능에 미련이 남아 시험장에 전화해서 담넘고 탈출해도 다음시험보는데 지장이 없냐고 전화를 한 나의 질문에 나는 또다른 1년을 어떻게 준비해야될지 점... 4 2 1696 한으짱 2018.11.29
11832 추나 건보급여 통과  추나가 보험 들어가면서 좀 바뀌겠군요    1 1945 꿈나라유치원 2018.11.29
11831 올해 문과가 유리해지는게 맞을까요 아래글에 내년엔 문과가 올해보단 조금더 유리해진다던데 짧게라도 고견들 부탁드립니다 이과 과목 반영비가 줄어든다고 큰 지장은 없으려나요 2 2449 whi 2018.11.27
11830 여자 + 주부 + 졸업하면 40대 중반일 경우 페닥은 어떤가요? 결혼했고 가정주부입니다. 내년에 들어가게 되면 유급없이 스트레이트로 졸업한다는 가정하에 40대 중반에 졸업하게 되고요.   한의원 경기가 안 좋다고 해서 개원은 전혀 관심없습니다.. 또 제가 걱정이 많은 편인데 개원했다가 망하는 경우들을 봐서 엄두가 도저히 안 날 거 같아요.   그리고 주부로서 집안일도 해야 하기... 31 5037 agola 2018.11.26
11829 [영상] 한의학으로 뭘 할 수 있을까? 안녕하세요 원광대학교 본과 3학년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ㅎㅎ 이번에 경기도한의사회에서 하는 영상 공모전에 나갔는데 제목과 같이 한의학으로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 짧은 영상에 압축해서 모아보았습니다. 한의학이 낯선 분들, 한의원에 한 번도 가보지 못한 분들을 타겟으로 영상을 만들었구요 어쩌면 여기서 한의학에 ... 2 file 1 1114 2018.11.23
11828 sky 재학중인 대학생에게 조언 부탁드립니다 저는 sky 중 한곳의 경영학과에 재학중인 21살 여자입니다. 17 수능을 치고 지금 재학중인 학교와 지방한 여러 곳을 붙고 장고 끝에 지금의 학교에 진학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선배들의 취업 현실이 보이고 한의대에 자꾸만 미련이 생겨서 2020수능을 준비할 지 고민중입니다.   가장 많이 고민이 되는 것은 경제적인 부분입... 16 3231 알로에주스 2018.11.21
11827 [영상]한약을 먹으면 간이 나빠지는가? 반박하기! 안녕하세요! 한의대 본3에 재학중인 영상러 학생입니다ㅎㅎ   한약을 먹으면 간이 나빠진다... X장물이다... 여러 말을 들으셨을 겁니다  의문입니다  과연 최근 논문 한장이라도, 아니 검색은 한 번이라도 하고 그러한 '엄청난 말'을 하시는지요 (오르비에서 본 결과 검색 자체들 한 경험들이 없더군요ㅎㅎ)   그러나 그런 ... file 550 쿠로와제 2018.11.21
11826 동의대 지역인재 2년전 동의대 지역인재 면접 경험있습니다.   혹시 같이 준비하실 분 계신가요? 1 545 goldyuna 2018.11.20
11825 대전대 한의예과 혜화인재전형 빠지실분 계신가욤 이과입니다 쪽지나 댓 부탁드려요 505 초코딸기바나나 2018.11.20
11824 시간제 캠스 모집합니다. 외장캠있으신 분만 신청해주세요. (노트북 혹은 데스크탑은 기본적으로 필요합니다) 당장 올인으로 다시 시작하기에는 솔직히 지쳐서 시간제로 모집합니다.  4,6,8시간 이상의 시간제 중 선택하면 되고 휴일 하루 사용 가능합니다. 시간제인 대신 인원이 0인 시간을 최대한 없애기 위해 좀 더 많은 인원수를 모집할 예정입니... 343 stellah 2018.11.19
11823 동국한 인문 교과면접 합격했거나 보신 분 있으신가용? 면접을 어떻게 준비해야하나요 ㅠ 특히 전공적합성이요....이제라도 화1 생1 좀 공부해야되나용 ㅠㅠ문관데...... 495 ㅇㅁㅇ 2018.11.18
11822 노인질환 혹은 노인양생에 관한 원전 소개부탁드립니다.. 부탁드립니다.. 215 수굴렛 2018.11.18
11821 동의대 지역인재 붙으신분 계신가용..?? 있으시다면 스펙이랑 내신 공유 부탁드립니당  ..!! 1차는 붙을 줄 알았는데 떨어져서 진짜 죽고싶어여 ..ㅠㅠㅠ 5 1369 초코딸기바나나 2018.11.16
11820 펑펑 울었습니다 29살...한달뒤면 서른이네요 원래 직업은 의료기사였구요..   정말 열심히 했습니다 모두 비웃겠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무작정 시작했어요   초등수학부터시작해서.. 수1.수2.미적1.미적2.확통.기벡..... 처음엔 심지어 최소공배수가 뭔지도 몰랐어요 20*20을 440으로 계산하기도 했구요 그냥 무작정 했습니다   12... 6 1 3096 hygie 2018.11.16
11819 이과수학이 만만치 않네요 수시에 붙었습니다ㅎㅎ 15 3274 탈안암 2018.11.15
11818 83 100 1 50 50 문과구요 탐구는 생윤 법정입니다 정시로는 힘들어보이는데 수시 최저 충족 가능할까요? 동신대 동의대 대전대 썼습니다 내신은 1.1x 1861 nobase012 2018.11.15
11817 2020 수능 문/이과 https://blog.naver.com/dimcobiz/221396606088   내년도 2020 입시에서는 이과에서 만 뽑던 학교들이 문과 개방을 했고. (부산대학교 제외 인문수능 가능)   우/동/세/상 이라고 하는 문이과 구분없이 모집하는 대학들은 이과 가산점을 대폭 줄였네요.   지금까지 문/이과 추천글들 보면 이과 가산점 때문에 문과 비추천하... 2 2337 2027년수능 2018.11.15
11816 여러분!!!!!! 어느순간 수능이 다가왔네요.   제마나인에 글을 써보는건 정말 오랜만인것 같네요.   고등학교때 한의사를 꿈꾸면서 이곳에 글 올리고 그랬는데... ㅎㅎ   그 동안 눈팅만 하다가 용기내서 글 올려요.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공부하고 있는지는 모르지만   너무 고생하셨고 저를 비롯해서 모두 대박났으면 좋겠습니다.   ... 4 1 1464 꿈의 2018.11.12
» 부원장 질문입니다 고민이에요 지금 한의대 재학중이고요.. 저는 술을 못마시고 술을 싫어해서 술자리는 일부러 피합니다. 학교에서는 동기들 80%정도는 다 친하게 지내고 남 눈치보며 사는성격도 아닙니다. 쾌활한 성격이고요..다만 동기들 중에 선배들한테 사바사바하고 라인타느니 뭐 아첨하면서 잘보이려고 노력하는 애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안그런 ... 4 2601 인성적인간 2018.11.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3 Next
/ 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