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14 좋아요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각자의 위치에서 모두들 정말 고생많으십니다.

 

다름이 아니라 외국어관련 상담글 좀 올리려구요 너무 답답한데 따로 터놓을 곳이없어서.. 제마나인 식구 여러분들께 상담요청좀 드려요.

 

(삭제)

 

일단.. 이번년도 모의고사 각각 삭제 틀렸어요

물론 시험이란게 아는것도 틀리고 찍은것도 맞는 경우가 있기에

더 확실히 하고 싶어서

기출문제집을 사서 쭉 풀어보고있습니다.

 

2015학년도, 그러니깐 재작년까지는 어느정도 푼다는 느낌으로 풀었으나..

2014년도 2013년도 부터는 정말..삭제

 

제가 아직 많이 부족하구나 느끼면서도 무엇이 문제인지 정확히 감이안와서 많이 답답합니다.

 

심지어 해설집을 읽어봐도 분명 한국어인데 이해가 안가는 지문들도 있네요(짧고 어려운 비문학 지문같아요..)

 

 

제가 아직 실력이 부족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감이 정말 안오네요..

지난 시험 몇개 맞았나 몇개 틀렸나 중요치 않은걸 알면서도 신경이 많이 쓰여요. 해석이, 이해가, 글 분석이 안된다는게요

 

서는곳이 달라지면 풍경이 바뀐다더니

수험생이 되니깐 이것참... 허허허

 

혹시 2013-2014년도 쯤에 수능보신분들 그당시 영어 시험 전반적인 분위기좀 알 수 있을까요? (난이도랄지 ebs연계정도랄지...)

 

그리고 지금 열심히 수험생활하시는 분들 중 2013 2014년도 기출문제 풀어보신분들 계시면 의견좀 나눠주세요.

개인적으로는 올해모의고사에서 출제된 글 분위기 랑  그때의  단어난이도 문단 구성 등   출제 방향  이 지금이랑은 많이 다른것 같다 느꼈는데 제가 올바로 느끼고 있는건가요?.... 

 

꽈거의 모의고사로는 시간 감만잡고 연계교재를 중심으로 계속 준비를 하는게 나을까요?  

 

 혼자 준비를 하다보니 감이 안와서 답답한 마음에 이렇게 상담글 남깁니다.

 

  • ?
    한의묵 2016.09.06 08:44
    아.. 잠시 눈팅만 하고 나가려했는데 어떤 심정이실지 너무 와닿아서 제가 아는 선에서 얘기해드릴게요
    먼저 2013년쯤의 영어가 잘 읽히지 않으시는건 정말 당연하신거예요. 제가 고3일때였는데 역대 수능중에 최초로 A/B형이라는 제도가 실시됐고 영어의 난이도는 극악이었습니다. 특히 9평과 수능에서는 성적대가 낮은 A형학생들이 빠졌음에도 불구하고 등급컷이 90점대 초반이었으니 정말 어려웠던거죠. 지금 느끼시는 이질감과 어려움은 당연한 감정입니다.
    하지만, 작년이나 올해 문제들이 '어느 정도' 읽힌다는건 문제가 될 수 있어요. 아니라면 다행이겠지만, 크게 어렵지 않은 지문들이 적당히 읽힌다는건 감으로 독해하시는 것일 가능성이 높아요. 그러니 문제를 풀때도 확신과 논리가 아니라 정답일거 같은 선지를 고르시는 느낌을 받으시는거 같아요. 수능장에선 심리적압박과 긴장때문에 다들 까막눈이 되고 언어적인 감이 많이 줄어들기때문에 지금 성적이 괜찮더라도 수능장에선 뒤통수맞을 가능성이 커요. 그리고 그 때 당시의 EBS연계를 체감할 수 없기 때문에 과거의 모의고사는 시간분배용으론 적절하지 못하고, 제가 볼때는 구문공부를 중점적으로 하시고 그걸 적용하고 연습하는데에 기출문제를 활용하시는게 좋을거 같아요. 개인적으론 이명학선생님의 syntax 강의가 좋더라구요. 늦지 않았으니까 구문공부를 다져놓으면 성적대가 더 탄탄해지실거예요.
    저도 대학교다니다가 올해 수능을 준비하고 있고 영어때문에 정말 고생 많이 했기 때문에 그냥 조금 조언드려봤어요. 혼자 준비하는거 정말 외롭고 힘드시죠.. 입시정보도 잘 모르겠고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지치고.. 제 3자의 눈이 아니라 저도 그런 입장이기에, 같은 마음이기에 많이 이해가 돼요. 뜻이 있어 도전하는 모습 정말 멋있으시고 더운 여름날 공부하시느라 정말 고생하셨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합시다 같이! 또 궁금한거 있으시면 댓글달아주세요~
  • ?
    깡새우 2016.09.06 13:41

    정말 감사합니다.
    잔잔한 어조로 조근조근하게, 그러나 날카로운 일침을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나이 성별 안가리고 이런 소통이 될 줄이야...
    한의묵님도 지금까지 고생 많으셨고 또 좀만 더 고생 합시다
    수능날 시험장 교실에서 탐구 마킹 다하고 씨~익 웃으며 나올 수 있길 기원하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1995 재수 고민중인 고3입니다. 모의고사 등급은 국 수 영 화1 생1 순으로 6월 1 2 4 2 3 7월 전국연합 3 3 3 1 2 9월 1 4 3 3 4 이렇게 나옵니다. 쓰다보니 드는생각인데 한의대를 노리는게 염... 2 437 금붕어 2016.09.15
1994 내년에 수능 볼 대학생인데 문과vs이과 선택에 대해 조언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3년전에 수능을 봤던 대학생입니다 대학을 다니다가 이 길이 아닌 것 같아 한의대를 목표로 수능을 다시보려고 휴학했습니다   저는 문과로 수능... 4 1029 파리왕 2016.09.15
1993 곧 서른을 앞 둔 장수생 과탐질문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한의대에 가고싶어 지금부터 18수능(이과)을 준비하려는데요 인터넷강의는 얼추 어떤 분이 맞는지 정한상태입니다.   그런데 현역때엔 제가 문과였... 5 1141 원하는대로 2016.09.14
1992 안녕하세요. 수학 교과에 대해서 고민 좀 들어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한의대를 목표로 열심히열심히 공부하는 사람입니다.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최근 저에게 학습에 대한 고민이 생겼습니다. 아주 간단한... 4 425 학생1 2016.09.12
1991 감사합니다 쪽지주신분께 감사드립니다 도움 많이 되었습니다 글은 내리겠습니다^^ 1 203 냉유자차 2016.09.08
» 외국어가 너무 답답하네요.. 안녕하세요   각자의 위치에서 모두들 정말 고생많으십니다.   다름이 아니라 외국어관련 상담글 좀 올리려구요 너무 답답한데 따로 터놓을 곳이없어서.. 제마나... 2 614 깡새우 2016.09.05
1989 이과 수학에 대해 문의를 드리고 싶습니다. 안녕하세요? 이과 수학에 대해 문의를 드리고 싶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10학번이고 올해 취업해서 회사에 다니다가 다시 입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고교 ... 1 653 오늘을갖자 2016.09.05
1988 국어/영어 문법을 확실히 잡을만한 책이 있을까요? 이번 9모에서 국어 영어 문법이 다 날아가서...ㅠㅠ 남은기간안에 문법을 잡을만한 문제집을 추천해주셨음 합니다 156 CSRSS 2016.09.04
1987 내년 수능을 이과로 보려고 합니다 내년이면 25살인 장수생입니다 수능을 볼까 말까 항상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어떻게 살아야 잘사는 걸까 그런 고민도 포함해서요. 이제 결정을 내렸고 수능을 보... 4 1323 냔냔냐 2016.08.30
1986 과학탐구 추천 고2 문과생인데 이과로 수능쳐서 한의대 수시 준비하려고 하는데요. 지금 지과1 공부하고 있습니다. 5일만에 고2 6월 모평은 1등급 나왔네요.(아직 천체를 안했으... 12 1252 제이슨프로젝트 2016.08.27
1985 과학탐구 기본서에 대해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안녕하세요?   10학번이고 올해 대학교를 졸업하고 공채로 기업에 입사한 26세 회사원입니다.    원래 공채 합격하고 1월부터 바로 수능을 준비할 예정이었으나 ... 9 780 오늘을갖자 2016.08.26
1984 과탐 두달만에 하기 좋은과목   원래 내년 수능을 볼 생각이었는데 올해는 수시 최저만 맞춰보려고 지금부터 수능 공부 하려고 합니다   본래 문과생이라 과탐을 아예 모르는데 단기간에 등급 ... 3 1015 idoodle 2016.08.26
1983 거북목 증상때문에 목이 뻐근한데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예전에 안좋은자세로 공부해서 거북목 증상이 있는데요   독서대 쓰면서 공부하면괜찮은데   실모 풀때나 실제 시험장에서 모의고사볼때나 너무 힘듭니다.   목아... 5 615 우리집개 2016.08.25
1982 재수생인데, 9평 끝나고 독재하려고합니다.    작년 수능 234 , 이번 6평은 122 입니다. 탐구도 비슷합니다.(이과)  성적이 조금씩 오르면서 기분은 좋은데.. 재종 수업이 상당히 비효율적이라고 느껴집니다... 2 655 세이쇼오 2016.08.24
1981 수능 3달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공부계획 조언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수능을 준비하고 있는 30대입니다   이제 수능이 3달 정도 앞으로 다가왔네요   지난 4월부터 공부를 시작해 이제 반환점을 돌고 목적지가 거의 다... 2 653 랑미쿨 2016.08.23
1980 공부 방향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내년 입시를 준비하는 장수생입니다   공부를 잘해본적도 없고 정말 노베이스에서 시작해 여러모로 힘든점이 많네요.. 제가 잘 하고있는지 조언 좀 부탁드리겠습... 5 453 비탈길 2016.08.23
1979 과탐 1과 2의 연계성이 강한 편인가요? 예를 들어 화학2를 하려면 화학1을 무조건 선수해야 진도를 나갈 수 있나요? 또 화학1과 2를 같이 하면 확실히 시너지가 좋다거나 하는게 있나요? 그리고 기본서... 2 458 제주감귤 2016.08.22
1978 직장 다니고 있는 초 장수생입니다. 상담과 조언 부탁드려봅니다. 안녕하세요. 눈팅만 하다가 처음 글 올려보네요. 저는 현재 37살이며 금융권 대기업에 재직하고 있습니다. 취업 이후로 정말 열심히 살았던 것 같습니다. 야근도 ... 26 3538 현이. 2016.08.15
1977 현장 모의고사를 신청할 방법이 있나요? 안녕하세요   문과로 한의대를 준비하는 30대입니다   더운 여름에 다들 건강 잘 챙기고 계십니까     5월부터 정신없이 준비해서 이제 어느정도 과목별로 궤도에... 5 580 랑미쿨 2016.08.15
1976 이명학 리로직을 9평이후에 들어도 괜찮을까요? 저번에 영어관련해서 문의를 올렸는데 그때 어떤분이 신택스 리로직을 추천해주셔서 신택스를 다끝내가고 있는데요 리로직 인강을 9평이후에 들어도 괜찮을까 걱... 7 874 CSRSS 2016.08.14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10 Next
/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