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EB%AA%A8_30.png?type=w740

이 문제를 연구하는데 저를 정말 괴롭게 만들었던 점은 "닫힌 구간 [0,a/2]" 라는 표현과 (나)조건에 나오는 a 가

너무 난해했어요.

수학적인 아이디어가 나오려면 뭔가 분명한 "목표"가있어야하고 "문제상황"이 있어야하고

구하고자하는 이루고하자는 뭔가가 있어야돼요. 그렇지 않으면 아이디어는 나오기 어려워요.






%E3%85%8D%E3%84%B9.png?type=w740

%EB%AF%B8%EB%B6%84%EA%B3%84%EC%88%98.png

5월 예비평가 18번문제는 f(x)=x*sinx와 같은 함수를 그리는과정에서 아이디어가 나왔으며


QST0006481.png?type=w740

%EA%B3%B52.png?type=w740






09학년도 수능 25번문제의 아이디어는 구에 내접한 원기둥의 "부피의 최댓값"을 구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저번에 글을 썼었죠. 함수의 그래프를 그리는것 자체가 일종의 수학적인 문제상황이고

부피의 최댓값을 구하는것도 문제상황이죠. 그래프를 그리기위해 어떻게 그릴지 생각을 하고

노력을 해야 하잖아요? 마찬가지로 부피값을 구하기위해선 문제상황을 분석하고 해결해야돼요.

그러한 과정에서 아이디어가 나오는거죠.

dthumb-phinf.pstatic.net.jpg?type=w740

하지만 이문제는 상황이 너무 복잡하고 직관적으로 와닿지가 않아서 대체 어떤 문제를 해결하는과정에서

나온건지를 알수가없었어요. 그런데 이문제의 두가지 특성덕분에 알수있었어요.



50280_34884_136.jpg?type=w740
 보통 미적분 문제에서는 위의 16수능 30번문제처럼 문제의 초반,중반부분에

함수f(x)의 식이 제시되는데 이 문제에서는 마지막부분에 나오잖아요?  마치 함수f(x)를 찾는것이 궁극적인

목적인것처럼 보이죠.


232323.png?type=w740
처음에 생각할때는 b,c의 값이 깔끔한 자연수 일거라 생각을하고 추론을했는데

알고보니 b,c의 값이 복잡한숫자더라고요. 출제자가 굳이 이렇게 복잡한 함수를 가지고 만들리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문제는 처음부터 함수f(x)의 식을 갖고

만든게 아니었다는걸 깨달았어요. 그때부터 이문제는 "f(x)를 구하는 문제상황" 을 해결하는과정에서

만들어졌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수학에서 함수f(x)또는 함수y 를 구해야하는 문제상황이 뭐가있을까요?

혹시 미분방정식이라고 들어보셨나요? 대학에서 배우는과목인데요.

방정식하면 대표적으로 x^2-1=0 과 같은게 있죠. 이 방정식의 해라는것은

등식을 만족시키는 x값을 말해요. 따라서 -1과 1이 방정식의 해에요. 미분방정식이라는건

도함수 y',y'' 등이 포함되어있는 방정식인데요. 예를들어서 y+y'=x^2+2x 라는방정식을 생각해봅시다.

이 방정식을 푼다는것은 등식을 성립하도록하는 y를 찾는거에요. y가 어떤함수면, 다시말해

f(x)가 어떤함수면 저 등식이 성립하나요? y=x^2 이면 성립해요. 즉,y=x^2이 이 미분방정식의 해인거죠.

이거말고도 밑의 7가지 미분방정식처럼 아주 복잡한 미분방정식이 많고 정말 풀기어려운 미분방정식이 많아요.

어쨋든 저 등식을 만족하도록하는 y를 찾기만하면되는데 쉽지않아요.
%EB%AF%B8%EB%B0%A9.png?type=w740




%EC%A0%81%EB%B6%84%EB%B0%A9%EC%A0%95%EC%

출제자가 처음부터 함수f(x)를 가진상태에서 문제를 만든게 아닌거같다는 느낌을받았을때

혹시 이 등식을 만족하는 함수f 를 찾는과정에서 이문제의 아이디어가 나온게 아닌가 생각했어요.

그리고 미분방정식은 미분이 포함된 방정식이니까, 혹시 위의식처럼 적분으로 이루어진건

적분방정식이 아닐까? 생각을했고 실제로 적분방정식이란게 존재하는지 구글에 쳐봤는데 실제로 있더라고요.

그리고 적분방정식은 학부때 배우지않고 대학원과정이라고 하더라고요.
 

적분 방정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적분 방정식(積分方程式)은 수학에서 미지의 함수에 대한 적분 연산을 포함하는 방정식을 말한다. 미분 방정식과 관계가 깊으며, 어떤 문제들은 미분방정식, 적분방정식 모두로 나타낼 수도 있다.

 


 


%EC%A0%81%EB%B6%84%EB%B0%A9%EC%A0%95%EC%

이 적분방정식을 푼다는건 아까와 마찬가지로 이 등식을 성립하도록하는

f(x)를 찾는거겠죠? 그런데 해가있다는 확신이 있는상태에서 적분방정식을 풀어야 할거잖아요?

해가없는데 풀면 헛수고니까요. 그래서 오른쪽의 함수도 아무 함수나 올수있는게 아니라 저런형태의 적분방정식이

해를 갖도록하는 함수가 올거에요 (이걸 판정하는방법은 대학원과정 일거같네요)

그래서 오른쪽에 sin(x+π/3)함수가 온거죠. 그렇다면 왜 구간에따라서 f(x)가 다르게 나오는걸까요?

원래 x^-1=0 과같은 일반적인 방정식에서는 x=-1or1처럼 해가 깔끔하게 나오지만 적분방정식은

특성상 구간에따라 해가 달라지는 성질이 있는거같아요. 물론 모든 적분방정식이 다 그런건 아니겠죠.

아무래도 일반적인 방정식처럼 "숫자"가 해가아니라 "함수"가 해이다보니 그런 성질이있는게 아닌가 싶네요.

%EC%A0%81%EB%B6%84%EB%B0%A9%EC%A0%95%EC%


그래서 수학자(or 출제교수님)들이 이런 적분방정식을 풀어보니까 일단 구간 [-a/2,a/2] 에서

해가 f(x)=b*cos(3x)+c*cos(5x) 로 나온거에요.

이제 a/2 오른쪽 부분에서의 해를 구하면 돼요.

f(x+a)=f(x)+cos(x+ π/3)이니까

구간 [a/2,3a/2]에서의 함수f(x)의 식은  b*cos(3x)+c*cos(5x) 와 cos(x+ π/3)를 a만큼 평행이동 시킨다음에

더하면 되니까 구간 [a/2,3a/2]에서

f(x)=cos(x-a+ π/3)+ b*cos(3(x-a))+c*cos(5(x-a)) 가

적분방정식의 해가되네요. 이와같은 원리로 다른구간도 해를 구했을거에요.

b*cos(3x)+c*cos(5x)도 우함수고 cos(x-a+ π/3)+ b*cos(3(x-a))+c*cos(5(x-a))도 우함수니까

아무리 평행이동시켜서 더해도 결국 우함수잖아요?

그러면 함수 f(x)가 우함수라는사실을 알게되고 f(x)=f(-x) 라는걸 알게돼요.

이 조건들을 쓰면 a,b,c의 값들을 구할수있고 이 적분방정식의 해가 완전히 구해지는거죠.

이처럼 수학자들도 이 문제를 푸는수험생과 마찬가지로 저 a,b,c를 구하는

과정을 거쳤을 거에요. 수식적으로 우함수적분의 대칭성을 이용해서 푼사람도 있을거고 그래프적으로

구한사람도 있겠죠.

dthumb-phinf.pstatic.net.jpg?type=w740


즉,이 적분방정식의 전반적인해가 f(x)=b*cos(3x)+c*cos(5x)라는걸 구하는과정은 대학원 이상의 과정인것이

고 마지막에 상수 a,b,c를 구하는과정은 고등학교과정으로도 충분히 해결할수있는거죠. 그래서 이걸 출제한거같아요

쉽게말해 적분방정식 풀이의 엔딩으로 이문제를 만든거고 이 문제의 상황자체가 적분방정식풀이의 한복판인 셈이죠.

적분방정식을 대학원에서 다루는거보면 저함수 f(x)를  통째로 구하는 과정은 매우 복잡하고 어렵겠죠?











 
 


혹시 평가원이 적분방정식으로 만든문제가 더 있나 궁금해서 한번 찾아봤어요. 대표적으로 떠오르는문제가

아래문제였어요.

%EC%A0%812.png?type=w740

2013학년도 수능 12번문제에요. 이 문제에 나온 등식을 살펴보면 인테그랄이 들어있잖아요?

즉, 적분방정식이라는 얘기고 이 적분방정식을 만족하는 해를 구하기위해서는 0부터 1까지 xf(x)의 적분값을 알아야하는거죠.

저값을 구하면 이 적분방정식의 해는 f(x)=e^(x^2)+ e-1 이 돼죠.


50280_34884_136.jpg?type=w740

이 문제도 (나)조건을 보면 적분방정식이 나와있네요. 이 적분방정식의 해를 구하면

x≤b 구간에서는 y=a(x-b)^2 + c 가 해가되고 x≥b 에서는 y=c 가 해가되는거죠.

이문제도 17학년도 6평 30번처럼 구간에따라 해가 다르게 나오는 문제네요.



%EC%A0%813.png?type=w740
2014학년도 9월 30번인데 이문제도 문제에 나와있는 적분방정식의 해 g(x)함수를 구하면

구간에따라 해가 다르게나와요. 이문제는 적분방정식이 두개있는거같은데 혹시

연립적분방정식이 아닌가? 싶네요
%EC%A0%814.png?type=w740



12수능 28번 문제에요. 이문제도 F(g(x))=F(x)/2를 적분식으로 바꾸면 적분방정식이 되네요.

이문제에 나오진않았지만 g(x)가 뭔가 존재하겠죠? g(x)는 아마 3차함수의 역함수일건데요.

적분방정식의 해를 구해보면 f(x)=3(x-1)^2+5 가 돼요. 이문제는 순서를 거꾸로해서 만들었네요.

해가 이차함수처럼 대칭성을 지닌 함수가 나와야 이문제처럼 대칭성을 이용한 아이디어가 가능할거같군요


%EC%A0%817.png?type=w740

5월 예비평가 21번 문제에요.

이 문제는 ㄷ보기에 적분방정식이 있네요. 저 적분방정식의 해를 구하면 문제에서 주어진함수가

나오게 되는거죠. 이 함수의 여러가지 성질들이 있을거잖아요? 그 성질들중에서 ㄷ과 관련있는 성질을 

ㄱ,ㄴ에서 물어보는거 같아요.

ㄷ을 가지고 문제를 만들었을거니까 ㄷ은 참인걸로 만들었을거같다고 생각했는데 답지보니까 ㄷ이 참이더라고요.


%EC%A0%815.png?type=w740
(다)-> 적분방정식

(가),(나) ->q/p를 구하기 위해 필요한 적분방정식의 해 f(x)의 성질


111.png?type=w740

QST0001780.png?type=w740

333.png?type=w740


그동안 행령진위 문제를 풀면서 사람이 짜맞췄다고 하기에는 믿을수없을정도로 너무

정교하게 설계가되있어서 어떻게 만드는건지 알수가없었는데 혹시 예비평가 21번문제와

비슷한 원리가 아닐지 생각되네요. 이건 더 생각을 해봐야겠네요.


공부칼럼

공부에 대한 여러가지 생각들을 모으는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 2017학년도 6월모의고사 30번문제는 어떻게 만든것인가?       이 문제를 연구하는데 저를 정말 괴롭게 만들었던 점은 "닫힌 구간 [0,a/2]" 라는 표현과 (나)조건에 나오는 a 가 너무 난해했어요. 수학적인 아이디어가 나오려면 뭔가 분명한 "목표"가있어야하고 "문제상황"이 있어야하고 구하고자하는 이루고하자는 뭔가가 있어야돼요. 그렇지 않으면 아이디어는 나오기 어려워요. ... 1 1 693 지방한의대 2018.01.17
22 5월 예비평가 18번문제를 만드는방법 주의사항: 이글에서는 다소 직관적사고를 사용함    이 문제는 풀어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미분계수의 기하학적인 의미를 이용해서 풀리는데요.     이 문제는 어떻게 만든걸까요?    이 문제를 만들때 f(x)라는 함수를 처음부터 정확히 알고있는 상태에서 만드느냐 그렇지않느냐로 나뉘잖아요? 만약 후자라면 문제에서 주... 171 지방한의대 2018.01.17
21 평가원은 공간도형문제를 어떻게 만드나? 정사영이 처음나왔을때 수학을 연구하던사람들은 다양한 도형을 정사영 시켜봤을거에요.   직선,삼각형,사각형,오각형같은 평면도형도 정사영시켜보고 구,원뿔,원기둥,정사면체,직육면체,구의 단면과 같은 공간도형도 정사영을 시켜봤겠죠. 별의별 도형을 다 정사영시켜봤겠죠? 그중에서 원기둥을 예로들어보죠.   그림속의... 523 지방한의대 2018.01.17
20 2009수능 수리가형 25번문제의 아이디어가 나온 배경           09수능 25번 문제인데요.   이 문제가 어떻게 만들어진건지 개인적인 견해를 써보려고해요.     문제만드는사람들이 보시면 도움이 될거같아요.   이문제의 핵심적인 아이디어는 아래 그림처럼 빨간 직각삼각형을 포함하는 원이    이 구의 지름을 포함하는 원이 되기때문에 지름일때의 원주각이 직각이라는 사실... 1 258 지방한의대 2018.01.17
19 장수생 분들을 위한 수능개론 3 file 4 3239 중독 2017.05.07
18 국어 문학 (시) 접근법 - 네 번째 수기. 9 file 2 1552 뿌리깊은나무 2016.01.03
17 자소서 가이드 라인 - 세 번째 수기. 36 file 4 1559 뿌리깊은나무 2015.12.22
16 장수생 분들을 위한 2017 수능 tip 세 시간 걸려 썼는데 날아갔네요.ㅠㅠ..ㅎㅎㅎ 그냥 접으려다가 Q&A 게시판에 질문들을 읽어보고 다시 적어 봅니다.   1. 2017 수능  (다시 처음부터 치기 힘들어 복붙+첨가로 대체합니다.) 출처 :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1&dirId=110408&docId=239764774&qb=MjAxNyDsiJjriqU=&enc=... 2 9 3645 피베리 2015.12.18
15 사용한 책 소개 - 첫 번째 수기. 홍보하려는 의도로 쓰는건 아니고   이제 대입 확정되고 여러 후배들 만나면서 얘기하다 보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들이   1. 하루에 공부는 몇시간 했어요?   2. 잠은 몇시간이나 잤어요?   3. xx과목 공부법은?   인데요. 특히 3번은 저같은 경우는 '어떤 책들을 사서 어떤 단계별로 밟아가느냐'를 묻는다고 여겨, 책... 9 9 3059 뿌리깊은나무 2015.12.16
14 * 이과 한의대 정시 tip * 작년 이 맘때에 썼던 글을 올해 버전으로 수정해서 올립니다.    j사랑 제마나인위주로 원서팁을 드리고자합니다~ (j사는 여러 유명한 입시기관중 하나입니다.)      <j사원리>     종이배치표와 달리 j사는 시간이 지나면서 커트라인이 유동적으로 변하는데요.    j사같은 경우는 전년도 실제경쟁률을 기반으로 한 예상경쟁... 7 11 3401 샤르르 2015.11.29
13 공부잘하는 법 중의 하나. 오늘은 공부에 대해서 얘기해보자구. 공부라는 것을 하기위해 두 가지 관점에서 얘기해 볼 수 있는데 오늘 그 중의 하나만 얘기해볼게. 다른 하나는 나중에 시간날 때 적어보지. 머리가 좋으면 공부를 잘 할까? 당연히 그렇지 않다는 것은 잘 알겠지? 정말 머리가 너무 좋아서 축복받은 상위 0.1%의 타고난 천재들이 있기는 ... 8 11 3170 쌍둥아빠 2015.10.30
12 교육청이 만든 EBS 변형 문제 (총 295페이지) 이하 관련기사 내용입니다. 광주광역시교육청은 2016학년도 대입수능에 대비해 고3 수험생을 위한 ‘Final Review 유형별 수능 영어 평가 문항 자료’를 개발해 고등학교에 보급한다.  이번에 시교육청이 개발한 수능 영어 평가 문항 자료는 수능 연계율이 높은 EBS 교재를 활용하여 ‘문단요약’, ‘어법성 판단’ 등과 같이 학생... 8 7 1488 바닷빛 2015.09.01
11 [문과버전] 수학 기출 분석의 유난히 자세한 예 게시글 http://www.zema9.com/board_study/920567 21번, 30번 문제를 풀 수 있도록 기출문제집으로 공부하려고 할 때 어떤 교재를 쓰면 좋을까요? 의 답변입니다. 기출 분석만 제대로 한다면 무슨 기출 문제집을 풀든 상관이 없습니다. http://www.zema9.com/board_studydiary/914193 (수학 기본서 추천) 에서도 써놨듯이 어... 13 8 4088 바닷빛 2015.06.07
10 수학 기출 분석의 예 이하 행복한엄마님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구요. (행복한엄마님의 질문 http://www.zema9.com/board_study/903926#comment_908941) 기출 분석만 제대로 한다면 여러 권 봐도 상관은 없습니다. http://www.zema9.com/board_study/901885#comment_902060 에서 길고양이님께서 『기출은 가볍게 푸는 거 아닙니다』라는 인상적인 ... 20 8 4267 바닷빛 2015.05.27
9 - - 23 14 16043 동신한의한의 2014.06.23
8 [6]멘탈 관리 (불안감 대처법) 13 file 4 12687 월훈 2013.12.13
7 국어영역 비문학 학습방법 밑에 올린 수기 댓글에서 요청받았던 국어영역 공부방법을 이제야 올립니다;;   문학은 제가 공부법을 올릴 정도로 잘 하는것도 아니고 특별한 공부법을 가지고 공부한 것도 아니기에 비문학 공부법만 올립니다:)   영어 학습법을 올릴 때도 아쉬운 점이었지만 수능이 끝나자마자 제가 이런 공부법 관련된 글을 쓰게 될 줄은... 6 2 9566 푸엘라 2013.12.12
6 [5]슬럼프 & 공부를 하는 이유 11 file 9485 월훈 2013.12.09
5 학습 계획 세우기 및 영어공부 전에 합격 수기를 쓰며 공부방법은 나중에 올려야지 하고 썼는데 이제야 올리게 됐네요ㅎㅎ (기차에서 폰으로 쓰는거라 글이 엉망이더라도 이해해주세요~그럼 스타트!!) 전 계획을 세울 때 플래너를 잘 이용하진 않아서 월훈님 글 담에 쓰려니 부담이 되지만 이것은 저에게 맞는 공부법일 뿐입니다! 제 방법이 맞는분도 안 ... 13 8571 푸엘라 2013.12.06
4 [4]월훈(月暈)의 플래너 구경하기! 17 file 11122 월훈 2013.1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