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
조회 수 812 좋아요 1 댓글 8

 

나는 고등학교를 문과로 졸업했다.

이과라는 것은 내 인생이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20살이 넘어서 수능이라는 것에 매달리게 될줄도 몰랐다.

 

이과로 공부의 매듭을 끊어야 할 듯 하다.

가형에 대한 압박 그 중에서도 고난도 미분,공간도형벡터 

특히나 가형 30번은 그냥 외계어.

 

게다가 시간압박의 과탐까지.

안정적으로 과탐점수를 확보하지 못할거라는 불안감.

(사탐을 했었을 땐 이런 느낌은 전혀 없었다.)

 

확실히 이과공부 >>>>>>>>>>>>>>> ㅣ넘을 수 없는 무언가 >>>>>>>>>>> 문과공부 

 

 

시간을 투자하고 노력해도 정복이 안되는 부분이라 판단내렸다. 

 

2018년에 새로이 문과로 재도전 .

 

쓰라린 패배감과  아픔을 거름삼아

더 굵직하고 하늘을 향해 뻗어나가는

2018년 무술년이 되길 . . .

 

 

다시한번 가족의 희망을 꺽어버렸고 

나에게도 희망고문이 될 한해..

 

월드컵을 대학생신분으로 즐겁게 보내고 싶었으나

수험생 신분으로 눈치볼 내 자신이 후회스럽다

 

 

 

고3떄 끝냈으면 ...

고3으로 돌아갔으면. ..

 

후회만 남는 새벽이다.

 

 

 

 

 

 

 

 

 

 

 

 

 

 

 

 

 

 

 

 

 

 

 

 

 

실패의 원인을 찾고 

성공으로 패배주의를 극복해보겠다..................

 

 

 

 

 

 

 

 

........

 

 

 

한없이 부모님에게 죄송할따름입니다.

 

 

 

 

 

 

 

 

 

 

 

 

 

_eye 

Comment '8'
  • ?
    루키루키 2017.11.23 05:37

    문과 내년에 또 줄여서 49명 뽑는다고 들었는데.. 꼭 붙으시길

  • ?
    eye 2017.11.25 08:59
    덧글 감사드립니다. 49명 정원이 무엇을 말씀하시는건가요??
  • ?
    루키루키 2017.11.26 07:32
    문과 선발 인원이요.
  • ?
    eye 2017.11.27 01:02

    문과 49명 한의대 정원을 보고 많은 시간동안 생각했습니다. 전 역시..

    다시 문과로 가야할 것 같습니다.

  • ?
    루키루키 2017.11.27 08:21

    수학 가형이 그렇게 어려우시면 나형과탐으로 문이과통합선발대학 한번 생각해보세요.

    오르비 입시전문가분들이 나형과탐으로 0.6~7프로 정도 받으면 문이과 통합선발 대학에 합격가능하다고 하시네요.

     

    가형과 과탐에 가산점을 많이줘서 나형사탐은 절대적으로 불리합니다.

     

    가형과탐은 1.6~1.7프로 정도고 나형사탐은 거의 0.0x프로를 받아야해서 나형사탐은 사실상 불가능입니다.

     

    그리고 요즘 문과 한의대 인원을 많이 줄여서

     

    상위 0.2~0.3프로는 되야 순수 문과 한의대 컷에 걸치는데 

     

    이건 예전에 비해 리스크가 너무 크다고 생각됩니다.

    참고로 문이과통합선발대학은 거의 100명정도 뽑아서 문과보다 문이 훨씬 넓습니다.

  • ?
    18학번 2017.11.25 09:13
    수학이 힘들다고 문과를 가시면 더 힘드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어 영어 점수를 보고 문과 가세요. 국어 영어 1등급 고정이 아니시면 문과가 더 힘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국어 영어는 감을 잡지.못하면 1년내에 거의 오르지 않아요. 이게 더 힘들 수 있습니다.

    차라리 수학은 노력 양치기로 어느정도 극복이 되는 과목인데 영어는 어떻게든 되더라도 국어가 애매하면 문과 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
    eye 2017.11.27 01:02
    충고 조언 감사드립니다. 제 자신은 제가 가장 잘알죠..ㅎㅎ 가형은 제가 상위권으로 못올라갈거 같아요.
    문과로 만점 도전하겠습니다.ㅎㅎ
  • ?
    18학번 2017.11.27 08:04
    좋은 결과 있으시기 바랍니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2728 #1. 모든 준비는 끝났다. 1 281 eye 2017.12.10
2727 D-348 토요일 공부시간 1 159 eye 2017.12.02
2726 이제 자고 도서관에 갈 준비 _ 12.02 토요일 1 195 eye 2017.12.02
2725 1 333 노베에서만점 2017.12.01
2724 메이저 학원 ALL 프리패스를 구입할까 말까 고민되는 밤이다. 2017.12.01 2 276 eye 2017.12.01
2723 전 과목 기본기를 위한 세부적인 학습계획수립 2 1 297 eye 2017.11.30
2722 서점에가서 구입할 것들 2017.11.29 3 1 369 eye 2017.11.29
2721 향후 공부 방향 [생활관련 스케치] 1 153 eye 2017.11.29
2720 번복_의문을 품고 다시 이과로 1 183 eye 2017.11.29
2719 문과 입시의 시작 1 303 eye 2017.11.27
» 이과에서 다시 문과로 8 1 812 eye 2017.11.23
2717 5.영단어 기초 완료 3 file 2 464 大丈夫 2017.10.19
2716 4.영어도 시작 file 5 347 大丈夫 2017.10.18
2715 3.초딩 수학 마무리 5 file 5 459 大丈夫 2017.10.17
2714 2.작은 깨달음 5 file 6 572 大丈夫 2017.10.16
2713 1.닻을 올리다. 28 file 8 1595 大丈夫 2017.10.15
2712 내일부터 플래너 초시계인증 할까합니다 1 4 225 Polonaise 2017.10.06
2711 4월 일기 1 1 522 정갈함 2017.04.16
2710 공부하면 할수록 드는 생각이... 2 1 1449 비탈길 2017.03.18
2709 1일차 (D-255) 1 445 STUDYHARD 2017.03.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