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01:09

문과 입시의 시작

eye
조회 수 392 좋아요 2 댓글 0

*일기장이므로 독백하겠습니다.

 

 

가형 과탐에서 도망치듯이 문과로 전향.

누가 보기엔 도망자라고 볼 수 있겠다.

 

하지만 내 자신은 누구보다 내가 더 잘 안다.

 

더 이상 가형 기존 상위권자 및 상위권에서 N수의 길로가는 

가형 수험생들과 경쟁을 못 할 거라 판단했다.

 

이 생각도 계속 이과를 도전하자. 도전하자. 라는 말을 머릿속에 되뇌이면서 

과탐을 이렇게 바꿔서 해볼까? 가형을 이렇게 이렇게 공부 단계 밟아가면서 해볼까?

 

라고 수도 없이 생각하고 계획을 수정했다.

 

하지만 돌아오는건  .. 과연? "역시나"  "나는 문과성향이겠지?"

라는 자신감없는 외침뿐이다.

 

 

좁디 좁은 문과의 길로 들어가지만  가형과탐보단 공부하기 훨씬 평이하고 

내 적성에도 맞다.

 

무엇보다도 나형사탐 문과로 입시를 끝낼 수 있다는 자신감과 확신이 서기 떄문이다.

 

 

 

어서 사탐결정하고  결정에대한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행동하자.

 

 

 

-

18수능으로 견주어본 나의 실력과 수준

 

국어 2등급 (비문학 약함)

영어 1등급 95점 (절대평가로 인해 부담이 훨씬 줄었다.)

수학 1컷~2상위 대략 88점 정도에서의 시작 (212930같은 미적분이 다소 튕기는 경향이있다.)극복하자.무조건. 

사탐 과거 생윤,윤사 평93%맞아본 느낌이 아직도 내눈에 선하다. 다시 생윤/윤사를 가져갈지, 생윤+@를 할지. 고민이 되는 밤이다.

아참, 제2외국어는 일본어를 해볼까 한다. 원래 일본어 회화 학원도 다녔을 정도로 일본어에 관심이 있었다.

아랍어를 추천받았지만 뭐가 뭔지 모르겠다는 판단이다.

 

 

 

 

 

 

진인사대천명.

 

 

_ey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2731 [제마나인 꿈나무들의 멋진 공부댓글2] 8 2 502 샤대의대18 2018.05.08
2730 백문백답(공부병법) 2 3 887 샤대의대18 2018.02.14
2729 [제마나인 꿈나무들의 멋진 공부댓글] 229 8 5248 샤대의대18 2018.01.22
2728 #1. 모든 준비는 끝났다. 1 510 eye 2017.12.10
2727 D-348 토요일 공부시간 1 295 eye 2017.12.02
2726 이제 자고 도서관에 갈 준비 _ 12.02 토요일 1 280 eye 2017.12.02
2725 1 385 노베에서만점 2017.12.01
2724 메이저 학원 ALL 프리패스를 구입할까 말까 고민되는 밤이다. 2017.12.01 2 424 eye 2017.12.01
2723 전 과목 기본기를 위한 세부적인 학습계획수립 2 1 452 eye 2017.11.30
2722 서점에가서 구입할 것들 2017.11.29 3 1 547 eye 2017.11.29
2721 향후 공부 방향 [생활관련 스케치] 2 234 eye 2017.11.29
2720 번복_의문을 품고 다시 이과로 1 290 eye 2017.11.29
» 문과 입시의 시작 2 392 eye 2017.11.27
2718 이과에서 다시 문과로 8 1 1046 eye 2017.11.23
2717 5.영단어 기초 완료 3 file 2 575 大丈夫 2017.10.19
2716 4.영어도 시작 file 5 395 大丈夫 2017.10.18
2715 3.초딩 수학 마무리 5 file 5 561 大丈夫 2017.10.17
2714 2.작은 깨달음 5 file 6 628 大丈夫 2017.10.16
2713 1.닻을 올리다. 28 file 9 1729 大丈夫 2017.10.15
2712 내일부터 플래너 초시계인증 할까합니다 1 5 272 Polonaise 2017.10.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