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357 좋아요 5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번회에서는 침 시술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양방의사들이 한약먹으면 간이 썩는다는 말도안되는 헛소리를 내뱉고 있지만, 침에 대해서는 마지못해 효과가 있는것 같다고 하는것에서 알수 있듯이 침 치료는 의학계에서도 상당히 인정받고 있는 치료 시술입니다. 오죽하면 IMS라는 국적불명의 용어를 빌려와서 "이것은 침이 아니다"라는 마그리트적 포스트모더니즘 의료를 펼치고 있는것일까요? 


전통적으로 침 치료는 다양한 내과적 질환 및 통증질환에 널리 사용되어 왔습니다만, 현재 한국에서 가장 활발히 사용되는 용도는 통증관리일것입니다. 아래 도표는 cochrane review를 통해 알려진 침 치료의 통증에 대한 효용 및 미국가정의학협회지에 등재된 침 치료 적응증(http://www.aafp.org/afp/2009/0901/p481.html)의 목록입니다. 어깨관절 통증 등에 있어서 침 치료의 효과가 B라고 되어있는것이 다소 놀라울수도 있으나, NSAIDs나 경구스테로이드 등의 양약이라고 해서 A등급의 근거를 가지고 투약되는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아래 도표는 미국 국립암센터에 게재된 암 관련 증상에 대한 침 치료의 효과를 정리한 것입니다. 해외 연구에서는 내과적인 영역에서는 암치료 관련 부작용과 증상을 개선하기 위한 침 치료 연구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출처 http://www.cancer.gov/cancertopics/pdq/cam/acupuncture/healthprofessional/Table1


Table 1. Clinical Studies of Acupuncture: Cancer-related Paina

Reference Citation(s) Type of Study Condition Treated No. of Patients: Enrolled; Treated; Controlb Strongest Benefit Reportedc Concurrent Therapy Used (Yes/No/ Unknown)d Level of Evidence Scoree 
[10]RCTGastric cancer pain48; 16 acupuncture and 16 acupuncture point injection of freeze-dried human transfer factor; 16 conventional analgesicsIn long-term treatment, equal or better analgesia than conventional drugsfNo1iiC
[15]RCTCancer pain41 patients treated with NUR combined with opioid analgesics. 43 patients in the control group treated with opioids alone. All the patients enrolled were differentiated as of yin deficiency and meridian blocked syndrome type of TCM.NUR combined with opioid analgesics in cancer pain management was more effective than opioid analgesics alonegYes (combined with opioid analgesics in managing cancer pain)1iiC
[14]RCTCancer pain90; 28 auricular acupuncture; 51 acupuncture at placebo points in ear or auricular seeds fixed at placebo points with adhesivePain intensity decreased by 36% at 2 monthshYes (analgesics and co-analgesics, including tricyclic antidepressants andantiepileptics)1iiC
[11]Nonconsecutive case seriesCancer pain20; 20 auricular acupuncture; noneAverage pain intensity decreased by 43%, using VAS (0–100 mm)iYes (analgesics)3iiiC
[12]Nonconsecutive case seriesCancer-related pain183; 183 acupuncture; none95 (52%) “significantly helped”Yes (analgesics)3iC
[13]Nonconsecutive case seriesCancer pain29; 29 EA; nonePain reduced; injection of analgesics reduced or no longer requiredYes (analgesics)3iC
[9]Best case seriesCancer pain5; 5 auricular EA; noneSymptoms improvedUnknown4

Table 2. Clinical Studies of Acupuncture: For Cancer Treatment–related Side Effect: Paina

Reference Citation(s) Type of Study Condition Treated  No. of Patients: Enrolled; Treated; Controlb Strongest Benefit Reportedc Concurrent Therapy (Yes/No/ Unknown)d Level of Evidence Scoree 
[19]RCTPain/depression138; 93 acupuncture and massage; 45 usual careIncreased pain relief/decreased depressionYes (usual care)1iiC
[16]RCTPain/depression16; 12 Chinese herbs, auricular EA, or epidural morphine given alone or in combination; 4 placebo controlsCombination treatment better than placebo and EA alone, Chinese herbs alone, or epidural morphine alonefYes (Chinese herbs; epidural morphine)1iC
[18]RCTMusculoskeletal pain51; 23; 20Improved joint pain and stiffnessYes (aromatase inhibitors)1iiC
[17]Nonrandomized controlled trialLocal pain and limitation of arm movement after breast cancer surgery and axillary lymph node dissection80; 48 acupuncture; 32 no acupunctureImproved postoperative pain; improved range of arm motiongUnknown2C
[20]Pilot studyMusculoskeletal pain related to adjuvant aromatase inhibitor therapy21; 19 acupuncture; noneReduced severity and increased functional abilityYes (analgesics: acetaminophen, NSAIDs, or COX-2 inhibitors and various CAM approaches)3iiiC

Table 3. Clinical Studies of Acupuncture: Nausea and Vomitinga

Reference Citation(s) Type of Study Condition Treated No. of Patients: Enrolled; Treated; Controlb Strongest Benefit Reportedc Concurrent Therapyd Level of Evidence Scoree 
[25]RCTN/V related to high-dose chemotherapy for breast cancer104; 37; 67 (sham EA or no EA)Less N/V in EA groupfYes (prochlorperazine, lorazepam, and diphenhydramine)1iiC
[23,29,30]RCTN/V from chemotherapy10; 10 EA; 10 sham EA (crossover study)Significantly less N/V than controlgYes (metoclopramide)1iiC
[26]RCTN/V from chemotherapy100 (these patients were used more than once because of nature of crossover study); 27 surface electrodes; 11 rubber electrodes; 14 crossover study; 24 transcutaneous electrical stimulation75% achieved considerable benefithYes (metoclopramide,thiethylperazine, prochlorperazine, cyclizine, lorazepam, and steroid)1iiC
[33]RCTN/V from chemotherapy16 (the same 16 patients treated twice in a crossover study); 16 ondansetron plus transcutaneous electrical stimulation; 16 cross-over treatment ondansetron onlySymptom-free patient days: 58.8%iYes (ondansetron)1iiC
[31]RCTN/V from chemotherapy53 enrolled; 38 completed; 38 acupressure; 38 crossover to acupressure at a sham point55% reduction in N/VjYes (antiemetics)1iiC
[35]RCTN/V from high-dose chemotherapy80; 41 acupuncture; 39 noninvasive placebo acupunctureNonekYes (ondansetron)1iiC
[34]RCTN/V from chemotherapy739; 233 bilateral acupressure bands and 234transcutaneous electrical stimulation bands; 233 no bands; 39 not evaluableLess N/V in treatment groups than in controllYes (5-HT3 receptor antagonist,prochlorperazine, and/or others)1iiC
[36]RCTN/V from chemotherapy142; 48 acupuncture + vitamin B6 PC6 point injection; 46 vitamin B6; 48 acupunctureFewer emesis episodesYes (diazepam, diphenhydramine, cimetidine, and granisetron)1iiC
[39]RCTN/V from chemotherapy36; 17 acupressure; 19 controlSignificantly lower N/VYes (antiemetics)1iiC
[24]Nonrandomized controlled trialN/V from chemotherapy105; EA at P663%, complete relief, at least 8 hYes (metoclopramide; prednisolone)2C
[27,29]Consecutive case studyN/V from chemotherapy40; 40 acupressure8–24 h reliefYes (not specified)3iiC
[24]CTN/V from chemotherapy43; 38 10 Hz EA; 5 sham (crossover subset)8–10 h relief; 32 patients had complete reliefYes (antiemetics)2C
[32]CTN/V from chemotherapy18; 18 acupressure bands; 18 (crossover study—incorrect placement of acupressure bands)Effective for N/VYes (antiemetics: prochlorperazine, maxalon, and domperidone suppository)2C
[28]Nonconsecutive case seriesN/V from chemotherapy26; 26 acupuncture; 51 historical controls—no acupunctureMean no. of episodes and duration of N/V reducedYes(metoclopramide,dexamethasone,and diphenhydramine)3iiiC
[23]Nonconsecutive case series (pilot study)N/V from chemotherapy15; 15 EA; none12 patients—no symptoms for 8 hYes (antiemetic: metoclopramide)3iiiC
[40]Consecutive, uncontrolled case seriesN/V from chemotherapy mean no. of emesis 7–327; no controls10 patients had complete response to EA and had no vomitingYes (antiemetics: either ondansetron 8 mg or granisetron 3 mg)3iiiC
[37]RCTN/V from moderate to highly emetogenic chemotherapy160; 96; 54Decreased delayed N/V for acupressureYes (anthracycline, cyclophosphamide, and an antiemetic)1iiC


Table 4. Clinical Studies of Acupuncture: Vasomotor Symptomsa

Reference Citation(s) Type of Study  Condition Treated  No. of Patients: Enrolled; Treated; Controlb Strongest Benefit Reportedc Concurrent Therapy (Yes/No/ Unknown)d Level of Evidence Scoree 
[41]RCTHot flashes in breast cancer patients treated with tamoxifen and aromatase inhibitors72; 42; 30Reduction of hot flashes but no statistical difference between acupuncture and sham treatmentYes (SSRIs)1iiC
[50]RCTHot flushes45; 27 EA; 18 hormone therapyVasomotor symptoms improvedUnknown1iiC
[43]RCTHot flashes50; 25; 25Vasomotor symptoms improvedYes (tamoxifen or arimidex)1iiC
[51]RCTHot flashes in breast cancer patients treated with tamoxifen84; 74; noneDecrease in severity and frequency in hot flushes and sweatingYes (tamoxifen)1iiC
[42]Phase I pilot studyMenopausal symptoms in breast cancer patients treated with tamoxifen15; 15 acupuncture; noneAnxiety, depression, and somatic and vasomotor symptoms improvedfNo3iiiC
[44]Pilot study/case seriesHot flashes in patients with prostate cancer25; 22; none55% treatment for hot flashesNo3iiiC
[9]Nonconsecutive case seriesNight sweats, hot flashes in patients with cancer6; 6 acupuncture; noneSymptoms improvedYes (not specified)3iiiC
[49]Nonconsecutive case seriesVasomotor symptoms for breast and prostate cancer194; 194; none79% showed 50% or greater reduction in hot flashesNo3iiiC
[47]Nonconsecutive case seriesVasomotor symptoms for prostate cancer17; 14; noneDecreased hot flashesYes (androgen ablation therapy)3iiiC
[48]Prospective case seriesHot flashes and night sweats54; 50; noneDecreased hot flashes and night sweats and improved physical and emotional well-beingTamoxifen3iiiC


Table 5. Clinical Studies of Acupuncture: For Other Cancer-related Symptoms or Cancer Treatment–related Side Effectsa

Reference Citation(s) Type of Study  Condition Treated  No. of Patients: Enrolled; Treated; Controlb  Strongest Benefit Reportedc  Concurrent Therapy (Yes/No/ Unknown)d Level of Evidence Scoree 
[1]RCTSymptoms of weight loss, cough, thoracodynia, hemoptysis, fever, and side effects of chemotherapy and radiation therapy76; 38 acupuncture; 38 no acupunctureWeight gain, symptom relief, fewer side effectsfNo1iiC
[52]RCTCancer-related fatigue47; 31; 16Improved fatigue levelsNo1iiC
[42]Nonconsecutive case series, surveyed retrospectivelyUnspecified symptoms (including pain, xerostomia, hot flashes, nausea/loss of appetite) from cancer or cancer treatment79; 79 traditional Chinese acupuncture, auricular acupuncture, percutaneous nerve stimulation, Korean hand acupuncture, or Japanese scalp acupuncture; none60% showed at least 30% improvementYes (standard medical therapies)3iiiC
[54]Nonconsecutive case seriesRadiation proctitis in women treated for cervical cancer44; 44 acupuncture; none73% radiation proctitis cured: no blood or mucus for 15 daysNo3iiiC
[57]Nonconsecutive case seriesPostoperative lower extremity lymphedema in women treated for gynecologic tumors24; 24 acupuncture and moxibustion; noneEdema prevented or markedly reducedUnknown3iiiC
[9]Nonconsecutive case seriesXerostomia after radiation therapy in patients with cancer13; 13 acupuncture; noneSymptoms improvedYes (not specified)3iiiC
[59]Nonconsecutive case seriesXerostomia14; 8 acupuncture; noneSymptoms improvedNo3iiiC
[55]Case reportDysphonia after radiation therapy1; 1 acupuncture; noneVoice recoveredUnknownNot applicable
[56]Case reportEsophageal obstruction in patients with esophageal cancer2; 2 acupuncture; noneObstruction relieved and normal bowel movements restoredYes (not specified)Not applicable
[58]Retrospective case seriesHiccups16; 16 acupuncture; noneSymptom reliefUnknown3iiiC


그 외에도 다양한 질환에 대한 침 시술의 효과를 입증하기 위한 연구가 꾸준히 발표되고 있으며, 유럽 국가에서는 독일/오스트리아/네덜란드를 중심으로 침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침 시술은 어떤 기전을 통해서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것일까요?

이전 글에서 언급한것처럼 침 시술은 복잡 다단한 요인들이 개입하여 치료 결과물을 나타내기 때문에, 그것을 하나하나 꼬집어 말하기란 상당히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것은 "침이 통증 감지 신경을 자극하면, 이 신호가 뇌에 전달되고 뇌는 이에 반응하여 엔돌핀 등 다양한 신경전달 물질을 분비하게 된다." 는것, "침은 플라시보 효과를 통해 환자를 안심시키게 되고 환자의 뇌에서는 이에 엔돌핀 등 신경전달 물질이 분비되어 효과가 나타나게 된다."는 것이 그것입니다. 최근에는 국소적으로 침의 염전,제삽등을 통한 자극이 아데노신 수용체를 매개하여 진통효과를 나타나게 한다는것도 알려져 있으며, 그외 다양한 기전들이 제안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침술의 연구의 가장 큰 문제는 플라시보 침조차 생리활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고, 환자는 가짜 치료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대개의 이중맹검 임상연구의 경우에서 올바른 경혈에 침 시술을 한 경우와 가짜 침 시술을 한 경우에 진짜 침 시술군에서 다소 효과가 좋게 나오지만 그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성이 없다는 결론이 많이 도출되고는 합니다. 한의학을 공격하는 사람들이 자주 인용하는 NEJM의 천식에 대한 플라시보관련 연구(http://www.nejm.org/doi/full/10.1056/NEJMoa1103319)에서 실제 폐기능(FEV1)을 개선시키는 치료는 알부테롤 한가지였지만, 환자들은 모두 비슷하게 증상이 개선되었다는 보고를 한것을 지적하였습니다. 이 연구의 의미는 침술이 의미 없다, 플라시보다 하는것이 아니라, 플라시보 치료가 그만큼 강력한 효과를 가지고 있으며, 환자의 증상 호소만으로 치료 효과를 판정하는것은 문제가 있을수 있다는것입니다. 그러면, 통증 관련해서의 연구는 주로 VAS나 여러 증상평가 도구를 사용하는데, 여기에서는 상당한 환자의 주관이 개입을 할수밖에 없으므로 가짜 치료가 진짜 치료만큼이나 효과가 있다고 환자들이 보고하게 되는것으로 볼수 있게 됩니다. 그렇다면, 진짜 침 치료와 가짜 침 치료가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 객관적으로 판정할 도구나 기법이 연구에 도입되어야 하겠습니다.


아래 그림은 이간혈의 치료기전에 대한 뇌에서의 반응 가설(http://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2474572/)입니다. 이간혈에 자침을 하였을때 왜 침분비가 늘어나는가에 대한 설명으로(본 혈위는 두경부 암 환자에 대한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인 구강건조증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음이 알려져 있습니다.), 미각자극과 기타 음식에 대한 생리적인 작용으로 침 분비가 촉진이 되는 과정에 개입을 하여 침 시술이 효과를 나타낼것임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이는 fMRI 영상에 기초한 것입니다. 2000년대 초중반에 가천의대의 조장희 박사가 침 시술이 뇌에서 어떤 반응을 유발하는지에 대한 경혈 특이적 효과가 있음을 발표했다가 철회한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그 연구가 경혈특이성을 입증하는데 부족함이 있었을것이며, 그 이후 한국에서는 침은 경혈특이성이 없는 양 받아들여지게 되었지만, 중국이나 미국의 연구진들은 꾸준한 연구를 통해서 실제 경혈 특이성이 있음을 하나하나 밝혀나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쉽게 침 연구를 포기한것이 노과학자의 실수였던 셈이죠.

 

여기에서 주목할점은 물론 음식에 대한 반응이기는 하지만 기대, 제안, 시각, 후각적 자극이 생리학적인 변화를 유발한다는 것입니다. 진짜 침 시술과 가짜 침 시술은 위의 점선으로 그려진 자극에만 차이를 보이며, 그외의 심리적, 시각적 자극에 있어서는 동일한 효과를 나타내게 되는것이 원칙입니다. 만약, 이러한 효과가 통증과 같은 증상에 대한 의료적 환경에서 발현이 되고, 그러한 환경적 요인이 미치는 영향이 경혈의 국소적 자극에 의한 효과보다 크다고 하면, 통계적으로 그 효과가 가려지게 될수 있게 됩니다. 어떤 통증관련 연구에서는 환자의 침 시술에 대한 '기대'가 진통효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도 있었습니다. 이런 문제점은 현행의 연구방법에서는 어떻게 해결을 하기 어려운 난제입니다. 이점을 우회하기 위해서 기존에 효과가 있는것으로 알려진 약물이나 표준 치료와 침술의 치료효과를 비교하는 경우도 있지만, 침 치료의 효과를 인정하지 못하는 이들로부터는 공정한 비교가 아니라며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수술에 대한 임상연구는 이런식으로 진행이 되어도 의학적으로 승인이 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침 치료에 대한 인정은 의료계의 정치문화적 문제가 되어버리는것이지요. 전통적인 의사상(미국식의 과학적인 의료보다는 의사 개개인이 환자를 돌본다는 이념에 더 초점을 둔)을 가진 독일에서 일차진료의들이 침 시술을 활발히 사용하는것에는 이러한 문화적 개념들이 개입하고 있다고 할수 있겠습니다. 어쨌거나, 침 치료는 여전히 과학적 방법으로 꾸준히 연구가 되어야 할 대상임에는 분명합니다.


지난 5년간을 돌이켜보면 침 시술은 그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양상을 보이며 다양한 임상연구의 진행을 통해 그 효과가 서서히 분명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의료계에서도 점차 자신의 영역을 구축해나가고 있으며, 특히 의학의 종주국인 미국에서 그 움직임이 뚜렷합니다. 미국의 의사들도 서서히 침 시술을 받아들이고 시행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내 주요 암센터에서는 침 시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아산병원이나 삼성의료원과는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아산병원의 박승정 교수는 nejm에 논문을 4회나 등재시킨것으로 유명한데, 20년전만 해도 그의 시술이 효과가 있다고 주장할때에는 해외의 유명 교수로부터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거나 같은병원 교수로부터 이 시술 받으면 죽는다는 식의 음해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한의학도 마찬가지 신세죠?)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전혀 다릅니다. 침술 역시도 과학적 입증이 확고하면 언제든지 그 위상은 달라질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 연구는 결국 과학적 방법론에 의해 진행이 되는것이지 위기순환에 대한 한의학적 문헌탐구나 내경의 자법론을 오운육기와 결합시켜 만들어낸 잡다한 이론같은것들로 이뤄지는것은 아니라는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다음회에서는 변증을 다루고자 합니다.

Comment '4'
  • profile
    쌍둥아빠 2012.05.28 18:33
    침에 대한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 부분은 좀 더 자세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
    밝은미래 2012.05.30 23:19
    슬슬 밑천이 떨어지는 느낌이 드네요 ㅎㅎ;;
  • profile
    쌍둥아빠 2012.05.31 00:21
    지금까지 이렇게 많이 써주신것도 큰 능력입니다.

    잠시 쉬셨다가 재충전후 다시 집필해주셔도 감사하구요.

    큰 부담 갖지 마시고 편하게 생각해주세요.

    지나가다가 좋은 말씀 한마디 던져주셔도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겁니다.
  • ?
    장바 2012.09.09 23:22
    좋은 글 보고갑니다.

  1. 소시호탕은 간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 유전체학을 통한 분석

    이번에는 소시호탕이 간세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유전체학(Genomics)으로 알아본 논문을 통해  시스템 생물학의 적용 예시를 파악해보겠습니다. 이 논문은 2014년 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에 올라온 한의학 연구원의 “Sho-saiko-to, a traditio...
    Date2014.08.29 By류호선 Reply6 Views2240 Votes2 file
    Read More
  2. 시스템 생물학 적용예시- 유전체학을 통해 사상체질과 관련 된 유전자 확인

    시스템 생물학과 한의학이 구체적으로 연계되는 방식을 살펴보기 위해 사상체질과 유전자의 관련성을 밝힌  한국한의학연구원의 논문을 한편 가져와 봤습니다. 2012년 Journal of Alternative and Complementary Medicine에 실린  Genome-wide association ana...
    Date2014.08.18 By류호선 Reply0 Views1961 Votes1 file
    Read More
  3. Nature는 왜 한의학에 주목했을까? -2 시스템 생물학의 과정 및 한의학의 연계

    한의학은 왜 시스템 생물학을 필요로 할까요? 왜 시스템 생물학이 한의학에 적합한 학문일 수 있을까요? 시스템 생물학은 인체를 복합적으로 바라보는 생물학입니다. 그리고 한의학은 복합적인 학문입니다. 기존의 과학으로는 해석할 수 없었던 한의학적 이론...
    Date2014.08.13 By류호선 Reply1 Views2082 Votes1 file
    Read More
  4. Nature는 왜 한의학에 주목했을까? -1 시스템 생물학 이해하기

    안녕하세요. 저는 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 본과2학년 류호선입니다. 2014년 KIOM 글로벌 원정대를 ‘시스템 생물학과 한의학’이라는 주제로 다녀온 후 현재까지 공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처음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를 시작하며 느낀 어려움이 많았습니...
    Date2014.08.09 By류호선 Reply1 Views1727 Votes1
    Read More
  5. 책소개 하나 '청진기가 사라진다'

    너무 오랫동안 잠수해 있었네요. 급한 일을 해결하기 위해 잠시만 잠수를 했는데..이리 오래 걸릴줄 예상 못했습니다. 결국 임무를 해결 못하고 잠시 수면 밖으로 나왔는데요, 나머지 작업은 어느정도 병행해서 해야 할듯 하네요^^; 생뚱 맞지만 다시 내용을 ...
    Date2012.07.29 By철인28호 Reply4 Views12400 Votes3 file
    Read More
  6.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11 -

    아주 전통적인 한의학은 아니지만, 가장 근래의 발전이라고 할수 있는것이 바로 변증분류일것입니다. 물론 한의학사적으로 초기의 문헌에서도 유사한 증상군의 감별을 위한 여러가지 분류가 존재하고 있지만, 명,청 시기를 지나서야 비로소 그 유형에 대해서 ...
    Date2012.06.16 By밝은미래 Reply5 Views12403 Votes5 file
    Read More
  7.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10 -

    이번회에서는 침 시술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양방의사들이 한약먹으면 간이 썩는다는 말도안되는 헛소리를 내뱉고 있지만, 침에 대해서는 마지못해 효과가 있는것 같다고 하는것에서 알수 있듯이 침 치료는 의학계에서도 상당히 인정받고 있는 치료 시술입...
    Date2012.05.28 By밝은미래 Reply4 Views12357 Votes5 file
    Read More
  8.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9 -

    이번글에서는 경혈, 경락이론에 대해서 짤막하게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의사학 강의를 통하여 마황퇴 문헌들을 통해 밝혀진 초기 경락이론과 그 후의 간략한 발전사를 배운분들은 초기의 그러한 경락, 경혈이 이론이 영추에서 완성되며, 그 이후로는 이렇다할 ...
    Date2012.05.20 By밝은미래 Reply2 Views12302 Votes5
    Read More
  9. No Image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8 -

    이번회에서는 음양-오행이론과 밀접한 관계에서 파생되어 나온 장상이론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는 한의학 개론을 통해 완성된 형태의 장상이론을 접하게 됩니다만, 한의학의 형성기에 작성된 황제내경을 살펴보면 오장육부의 완성된 형태가 아니라 5,7...
    Date2012.05.08 By밝은미래 Reply2 Views11799 Votes4
    Read More
  10.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7-

    마음이 가지 않는 부분은 역시 글을 쓰는것도 어렵군요. 이번 글에서는 오행론에 대해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행론은 음양론과 마찬가지로, 전국시대에 발생한 여러 사상관중의 하나가 중국문화에 정착되어 전근대시기까지 동아시아문명권의 표준적인 자...
    Date2012.04.28 By밝은미래 Reply4 Views12261 Votes5 file
    Read More
  11. 척도 없는 네트워크(scale-free network)

    이 게시판의 11번 글에서 '작은 세상 네트워크(small network)'를 소개해드린 바 있습니다. 무작위 네트워크(random network)와 정규 네트워크(regular network)의 속성을 모두 닮고 있는, 그래서 가까운 노드들끼리 군집화되는 clustering의 경향과 네트워크...
    Date2012.04.17 By철인28호 Reply6 Views15510 Votes1 file
    Read More
  12. No Image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6 -

    이번회부터는 음양, 오행, 장상론과 같은 한의학의 기초 개념들을 하나씩 짚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음양 오행론은 중국문명권의 고대 자연철학에서 비롯된 개념입니다. 자연철학과 과학간의 관계는 상당히 미묘한데, 과학으로 정의될수 있는 지적활동의 특징...
    Date2012.04.11 By밝은미래 Reply4 Views10397 Votes4
    Read More
  13. No Image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5 -

    이번편은 잠깐 쉬어가는 차원에서, 지금 게시판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주제인 '앞으로의 한의학의 발전방향'에 대한 일본 의사들의 견해를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본 동양의학회에서 발간한 '전문의를 위한 한방의학'(미번역)의 한 챕터를 요약한것입니다. ...
    Date2012.03.24 By밝은미래 Reply4 Views11075 Votes7
    Read More
  14. No Image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4-

    이번에는 한국 한의학 근현대사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글은 일전에 한의사만 읽을수 있는 곳에 올렸던 글을 약간의 개작을 거쳐서 새로이 올리는것입니다. 참으로 한의계가 외부에 말을 못하는 부끄러운 내용들이 많지만, 이 문제를 한의대생과 ...
    Date2012.03.18 By밝은미래 Reply21 Views11953 Votes15
    Read More
  15. 한의학과 서양의학의 만남

    ***이미 이 게시판에서 소개한 적이 있는 네이처 특집기사 중 "Where West Meets East" 편에 대한 독후감(?)을 모 신문에 기고한 글입니다. 다른 패러다임에 기반하고 있는 한의학과 서양의학이 만나고 있다. 양자의 만남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익숙하게...
    Date2012.03.16 By철인28호 Reply12 Views17281 Votes3 file
    Read More
  16. No Image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3 -

    저번시간에 이어서 이번에는 중국의 한의학 근대 발전사를 보도록 합시다. 일본의 경우 19세기 말부터 정리를 해보았지만, 사실 일본 한의학의 위기는 17세기의 네덜란드 의학의 전파에서 비롯한다고 할수가 있겠습니다. 일본에서는 해부학등의 서양의학지식...
    Date2012.03.11 By밝은미래 Reply3 Views11521 Votes7
    Read More
  17. 작은세상 네트워크(small world network)

    네트워크 과학(network science)이라는 분야가 본격적으로 꽃을 피운 것은 1998-1999년 무렵입니다. 물론 오일러 이후로 수학의 한 분야로서 graph theory가 연구되어 왔고 세기의 수학자 에르되스와 레니가 무작위 네트워크(random network)에 대한 많은 연구...
    Date2012.02.29 By철인28호 Reply2 Views11528 Votes1 file
    Read More
  18. No Image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2 -

    일본의 현대 한의학사 사실 처음부터 한국의 한의학에 대해 얘기를 하자면 너무 갑작스러울것 같아, 첫글에서는 주변국 사례를 먼저 보여드리려 합니다. 일본에서 메이지 유신 이후 한의학과 한의사(당시에는 의사) 제도가 폐지되었다는것은 너무나 잘 알고계...
    Date2012.02.29 By밝은미래 Reply7 Views11662 Votes12
    Read More
  19. 네트워크 과학(network science)의 시작

    시스템 생물학의 'top down' 방식의 접근을 설명할 때 네트워크 분석을 언급하였습니다. 네트워크 과학(netowrk science)은 본격적으로 꽃을 피운지 10년이 조금 넘은, 역사가 짧은 분야이지만 최근 소셜 네트워크, 유전체 네트워크, 인터넷 네트워크 등 이른...
    Date2012.02.26 By철인28호 Reply4 Views11212 Votes6 file
    Read More
  20. No Image

    한의학, 어떻게 할것인가? - 1 -

    한의학, 어떻게 해야 좋겠습니까? 한의대생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떠올려보는 문제입니다. 한의학에 대해서는 수많은 얘기들이 있습니다. 한쪽 끝에는 미개문명시대의 미신이라고 보는 견해에서부터 반대쪽 끝에는 비로소 첨단과학을 통해 그 과학성이 드러나...
    Date2012.02.23 By밝은미래 Reply7 Views11335 Votes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