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6 22:09

한의대와 교대 고민

profile
조회 수 2579 좋아요 0 댓글 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전에 제마나인에서 교대를 고려할 경우 문과로 준비하라는 글을 봐서

이번 1년 문과로 준비했습니다. (원래 문과여서 이과로 전과한다고 해도 이과 상위권이 될 자신이 없었어요. 특히 과탐때문에)

한의대 너무 가고 싶은데, 문과에서 경한 가는 것은 운도 크게 작용한다고 하는데, 지방 한은 못가지 않을까 싶어서 심란하네요.

저희 집안 상황 상 자취를 할 경우 제가 학교다니는 내내 쉼 없이 알바를 해야할 가능성이 높아서요.

문과라 아마 과외 잡기도 어렵지 않을까 해요.

(장학재단에서 생활비 대출도 한 학기당 150만원 받을 수 있겠지만,

원룸 보통 월세+관리비 합하면 40만원 넘던데, 생활비 대출만으로는 감당이 안 될 것 같더라고요. 게다가 등록금도 대출해야하고... 금리 인상될 수도 있는데ㅠ)

지방교대를 갈 경우는 등록금 부담이 한의대보다는 상대적으로 줄어들기도 하고, 6년이 아니고 4년이니 월세 감당하고 다닐 수는 있을 것 같긴 합니다.

근데 전 한의대를 좀 더 원해서 괴리감이 오네요ㅠㅠ... 나이 상 이번을 마지막 입시로 끝내야 하기도 하고요.

그냥 지금 상태에서는 경한 최초합이 될 성적이 나오기만을 바라는 수밖에 없겠죠?

  • ?
    문과의대생3 2016.09.16 22:43

    지금 하시는 고민은 쓸데없는 고민. 줄여서 쓸 고 (苦)라고 하지요. (했다간 쓴맛을 보게 되는 고민이라는 뜻!)

    그런 고민은 수능 성적표 들고 와서 하세요.

     

    ps.

    아직 오지 않은 행복을 걱정하시면 그것은 자만입니다.

  • ?
    약먹은인삼 2016.09.17 11:57

    저 시험볼 때도 비슷한 질문에 비슷한 댓글이 달린 기억이 나네요. 일단 합격하고 생각하라고. 질문에 대한 답변도 아니고 도대체 이런 글은 왜 쓰시는지... 글쓴 분의 고민은 충분히 할만한 고민이라 생각됩니다. 글쓴 분 입장에서는 되게 '쓸데없는' 답변으로 보이네요.

  • ?
    문과의대생3 2016.09.17 21:41

    '쓸데없는' 에 너무 집착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한자유희를 해보려고 끌어다 쓴거니까요. 여하튼 저의 유희가 안 좋은 기억을 떠올리게 했나보군요. 너무 진지한 것도 안 좋다고 봅니다.

  • ?
    약먹은인삼 2016.09.17 22:55
    그래요, 그럴 수도 있어요. 개그 하나 칠 수도 있죠. 그런데 제 댓글의 요지는 그게 아닙니다. 다시 한 번 본인 댓글과 제 댓글을 천천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
    문과의대생3 2016.09.17 23:06

    저는 저의 생각을 말한 것이고, 님은 보도못한 타인의 입장까지 님생각대로 대변해주었는데 그건 월권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ㅎ.
    그리고 애시당초, 이 논쟁은 무의미한게 정해진 답이 없거든요 ㅎㅎ. 단지 수능전에 이런고민을 해도 되느냐 안되느냐에서 논쟁이 발생한건데 월권까지 할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 ?
    약먹은인삼 2016.09.17 23:27

    전 수능 전에 이런 고민을 해도 되냐 안되냐에 관해 논쟁한 적이 없습니다. 단지 문과의대생3님의 댓글에서 나타난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을 뿐이지요. 인생이 걸린 진지한 질문에 뜬금없는 답변 하나 던져 놓으시고, 한다는 말은 단순한 한자유희에 왜 진지해지냐...라는 장난식의 댓글은 질문하신 분 외에도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합니다.(음, 이것도 월권이라 하시면 할 말은 없습니다만...)  다른 분들의 생각이나 반응은 글쎄요와 좋아요의 숫자로 대략이나마 추측 가능하실테니 이만 줄이겠습니다.

  • ?
    문과의대생3 2016.09.17 23:39

    충분히 할만한 고민이고, 제 답변이 쓸데없는 답변으로 보인다면서, 갑자기 태도가 문제라는건 앞뒤가 맞지 않지요.
    태도랑 쓸모랑은 무슨 상관인가요?

     

    그리고 평가 받으려고 쓴 댓글이 아니니 글쎄요니 좋아요니 하는건 상관없습니다.

    심지어 이곳은 한의대 사이트인데, 한의대생과 논쟁해서 좋은 평가를 받을 까요? 똥개도 자기집 마당에서는 이기고 들어가는데요. 그런 걸 지표로 삼기에는 공정성이 부족하지 않을까요? 감성적으로 말고 논리적으로 생각해보세요 ㅎㅎ물론 저의 태도는 제마나인 분위기에 맞지 않는다는건 잘 알죠. 그래서 바꿔보려고 했을 뿐입니다^^

     

     

  • ?
    약먹은인삼 2016.09.17 23:42

    첫댓은 님 말씀에 따르면 (제가 질문자분의 생각을 멋대로 월권해서 생각하기에) 말 그대로 '쓸데없는' 댓글이라 생각했고,
    두번째 댓글에서 태도가 문제된다 봅니다. 음.. 어디에 무엇이 해당하는지 일일이 짚어드려야 하는 건가요. 도대체 무엇을 바꾸길 원하시는 지는 잘 모르겠지만, 건승하시길 바랍니다.(아 그리고 전 문과의대생3님이 의대생이라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아무 상관 없어보이는 사실인 것 같긴 합니다만...)

  • ?
    문과의대생3 2016.09.17 23:47

    지적을 하실꺼면 구체적으로 하셔야지요. 뭐 논리적인 지적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그럼 건승하시길.

  • ?
    약먹은인삼 2016.09.17 23:51

    아, 닉네임이 익숙하긴 한데, 아리까리해서 누군지 기억해내는데 시간이 오래걸렸습니다. 닉을 그냥 누군가 다른 사람이 물려받은 줄 알았습니다. 님도 의대생활 열심히 하시길 바랍니다.

  • ?
    무슨일있어요 2016.09.16 23:27

    문과 출신이 과외 구하는 거 힘드냐고 물으시는데, 그다지 힘들지 않아요.

    아무래도 수학 과외 생각하고 얘기하시는 것 같은데 수학 과외가 과외의 절반 이상인 것은 사실이지만, 문과 출신들도 조금만 공부하고 준비해주면 고1 고2 (문과) 수학 정도는 할 수 있어요. 교육과정이 그렇게 편성되어 있거든요. 물론 이과생이 하는 것보다 준비는 더 열심히 해가셔야 하지만요. 제가 이과 수학을 공부했어서 그런 건지는 몰라도 크게 어렵단 느낌은 안 들었어요.

    게다가 상위권 학생은 사실 대학생 과외 잘 안 하죠. 대부분의 아이들이 본인들 의지가 아니라, 애들이 하도 공부를 안 하니까 부모님이 공부 좀 하라고 맡기는 거거든요. 그래서 어려운 문제 풀 능력이 안 되는 아이들도 많고, 기초부터 가르쳐야 하는 애들이 많아요. 어려운 수학문제 풀어달라고 하면 어떡하지? 라고 물으시면 지금까지 2년 동안 그런 적극적인 애는 한 번도 못 맡아봤다는 답을 드립니다..ㅜ_ㅜ

    영어 과외야 뭐... 문과로 지방한 오실 정도면 충분히 해내실 수 있으시겠죠. 영어 과외도 찾아보면 충분히 수요가 있어요.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그리고 고등학생 과외만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당장 내가 급한 상황이면 중학생 과외도 해볼 수 있어요. 준비는 열 배 편하고 짜증은 백 배 늘어나지만..ㅎㅎ 급하면 그거라도 해야지 어쩌겠어요?

    과외는 본인이 학생을 가려받지만 않으면, 노력하는 사람들에게는 충분히 구해져요.^^

     

    여러가지 사정이 있겠지만, 적어도 과외 못 구해져서 지방한 못 갈지도 모른다는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 profile
    연필덕후냥 2016.09.17 20:33
    그렇군요...! 희망적인 댓글 감사합니다...! 이건 나중 애기이긴 한데 본과 때도 과외를 하는 분들이 많나요? 본과 때 시간표 보니까 거의 고등학교 시간표라 자기 공부하기도 벅차보이던데;; 부모님 지원이 없는 분들은 다들 마통으로 생활비를 마련하시는건가...? 궁금하네용... 금전적인 부분이 제게는 지금 좀 큰지라 ㅠㅠ...
  • ?
    넘버세븐 2016.09.17 05:10
    교대 등록금이 얼마인지 정확히 모르겠으나 250이라고 생각하고 한의대 등록금은 500이라고 가정
    한달 생활비 및 관리비 월세 합쳐서 100이라고 가정

    교대 등록금 4년치 = 2천
    매달 100만원씩 48개월 4800
    총 6800만원

    한의대 등록금 6년치 = 6천
    매달 100만원씩 72개월 7200
    총 13200만원

    차액은 6400만원
    (그냥 대충 계산한거니 정확한 숫자는 아님)

    한의대 2년 더 다니는동안 교대는 군대 2년감
    한의사 3년 공보의월급과 교사 월급 비슷할거임
    공보의가 끝나면 교사월급보다 더 많은 수입을 가짐
    한달에 한의사가 200만원씩 더 번다고 계산해도
    32개월이면 차액이 충당됨
    직업은 평생가지고 가는것인데 이후 수입의 차이만큼 나에게 남는것임

    즉 과외나 알바 등으로 한달 생활비만큼의 돈을 충당할수 있다면 결론적으로 금전적으로는 한의대가 나음
    그리고 과외는 전단지만 열심히 붙여도 잘 구할수 있음
    이 부분은 윗댓글에 잘 써져있음
    거기에 본인이 더 가고싶어하는 곳이 한의대이므로 한의대를 가는게 맞다고 봄
  • profile
    연필덕후냥 2016.09.17 20:27

    전단지만 붙여도 과외가 구해지는군요! 서울에서는 보통 인맥으로 구해져서 꿈도 못꾸는데 ㅎㄷㄷ.
    여학생이라 아마 군대와 공보의는 제외하고 고려해아할 것 같아요.
    휴 ㅠㅠ 근데 과외로 100을 채울 수 있을까 고민입니다 ㅋㅋㅋ이건 나중의 고민이긴 한데 본과 때는 거의 학과공부하기도 벅차지 않나요 ㅠ ㅠ .

    마통을 본1때 부터 뚫어주려나요...?

  • ?
    K.D 2016.09.17 21:02
    여자이면 과외는 하고싶은대로 구해집니다 학부모들이 여선생을 훨씬 더 선호해요
  • profile
    Friedrich 2016.09.17 21:37
    네, 여학생은 과외구하기 상대적으로 쉽습니다.
  • ?
    넘버세븐 2016.09.17 22:49
    마통은 본3부터라 생각하는게 맞는거같고...
    학자금 대출 있으면 한도가 깎여서 아마 1500까지 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본과때도 고학점 노리는거 아니라면 셤기간만 열심히 해도 충분합니다
  • ?
    gksdmleo 2016.09.18 09:19
    지금 소득분위가 어느정도이신지가 중요한 것 같아요 만약 0~2분위정도이시면 저희학교 기준 전액 장학금 받을 수 있고, 수능 내신 기준으로 자동선발되는 지방인재 장학금의 경우도 전액 장학금을 2학년까지 지원하는 것 같더라구요.
    합격 하신 뒤 어떤 대학을 가더라도 페이스북 페이지 '드림스폰' 살펴보시고 본인 기준에 맞는 장학금 꼭 찾아보세요! 생활비 지원되고 의치한 계열도 6년 지원해주는 곳 생각보다 많아요
    그리고 주거비 문제의 경우 원룸에서 살 여력이 없으시다면 기숙사 꼭 신청해보시고 그 기간에 lh대학생전세임대주택도 같이 신청해보시면 주거비 부담이 확실히 줄어들 것 같습니다. 특히 lh전세임대주택은 월 4~16만원 정도만 부담하시면 되니까 꼭 신청해보셨으면 해요 매학기 신청 가능하고 될 경우 계약단위 2년에 연장도 가능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정말 고민 많으실 것 같아요ㅠㅠ 올 한해 소망 모두 이루어지시기를 바랍니다!!
    생각보다 좋은 제도가 많기때문에 오셔도 잘 생활하실 수 있을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1227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636 쌍둥아빠 2016.05.15
11785 ! ^^ 7 1150 곧한의사 2012.09.25
11784 ! 동의대학교 14학번 클럽입니다 ! club.cyworld.com/donghan14   새내기여러분들 가입해주세요!!!!! 7072 한의사기 2014.02.04
11783 ""123중에 투표좀 부탁드려요..."" 합격예측서비스를 이용안하려했지만.. 결국은 해야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알아보니 진학사랑 메가가 가장 많이들 이용하시는것같은데요 진학사는 64000원 메가는 50000원 이던데.... 둘다는 못하겠고요... 1. 진학사 2. 메가 3. 하지말것. 돈만아깝다. 123 중에 하나만 골라주세요 ........ 감사합니다. 7 5524 제발대학좀가자 2009.12.12
11782 "비아그라·홍삼에 손님 다 뺏기고… 한의사는 웁니다"조선일보에 기사 떴네요. 기사내용 대충 요약하자면.... 1. 시장성에서 홍삼, 비아그라, 건강기능식품때문에 한약이 밀렸다. 2. 한의사들의 공급과잉 (예전에는 부원장 500준다해도 구하기 힘들었는데, 요즘은 250준다해도 수십명이 몰려든다) 3. 한의학계는 연구인력이 부족해 꾸준한 연구성과를 내는데 실패했고, 때문에 시장규모를 확대하는데 실... 3 7978 사람 2011.03.19
11781 "의학은 하나인가? 여럿인가?" 에 대한 주제로 토론을 진행하게 되었는데, 몇 가지 질문좀 여쭤보겠습니다. 일단 저는 의대 본과 3학년에 재학중인 학생입니다. 의학은 하나인가? 여럿인가? 라는 주제로 토론을 내일 진행하게 되었는데 (ㅠㅠ), 한의대생 분들이나 한의사분들이 알고 계시고, 생각 하시는 관점이 어떤지에 대해 알고 싶어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일단, 최초 의제 자체가 약간 두루뭉술한 감이 있어,  1) 양의학과... 5 2 577 한리미미 2015.09.11
11780 "한의대 교수들도 한약 간손상 주원인 인정"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2753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은 급성 간부전이 발병한 11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원인을 분석한 결과, B형 간염 바이러스(HBV)가 37%로 가장 높았고, 한약이나 민간요법으로 쓰이는 허브(Herb)가 19%로 조사됐다며 급성 간부전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논... 4 5 1761 쌍둥아빠 2015.04.10
11779 "한의대생", "한의사" 분들께 "한의학" 에 대해 질문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수능을 친 학생이고요 원래는 저는 그냥 문돌이답게 상경계진학을 목표했는데요,  입시를 알아보다가 제점수가 한의대가 되길레 한의대와 한의학에대해 알아보는 중입니다. 한의사의 페이도 괜찮고 전문직이고 직업으로서 좋더라고요. 거기다 많이 잘친것도 아닌데 제점수로 한의대를 갈 수 있다는것도... 33 1 1536 공즉자즉 2014.12.12
11778 "나사"가 무엇의 준말인가요? 감사합니다. 3 648 고민대 2015.11.16
11777 ' 'ㄹ 8 1 712 제마마마나인 2014.12.22
11776 ' 답변들 감사합니다. 3 2 872 뭐한의 2015.02.02
11775 ' '   8 3945 뭐한의 2015.03.25
11774 '09 기출 가지고 test 한 결과.. 코칭 및 파이팅 부탁 합니다~ 아무래도 꼭 해봐야겠기에 늦게나마 한의대를 준비하는 사람입니다. 학력고사 세대로 충청권 국립대 졸업했고, 그 당시에도 그닥 공부를 잘하는 편이 아니였습니다. 고등학교 때 집안 문제도 있었고 공부를 제대로 하지 하지 못했던 시절에 대해 아쉬움이 많이 남아 인생에서 큰 결단을 내렸습니다. 목표는 문과로 지원가능... 9 6716 초심자 2009.09.25
11773 '2013모의지원 결과 = 2014 수능'인가요?  제목이 곧 내용입니다. 3 629 Lazet 2014.12.04
11772 'ㅅ'.. 분위기가 참 싸하네요 공중파에서 '경제적'으로 힘들다고 한의원을 까질않나.. 그 기사의 댓글엔 사회적 인식수준이 크흠.. 지금은 어딜가나 마찬가지고 결국엔 자기하기 나름이라 생각합니다 한의대 선택하시는데 있어서 흔들림없이 자신과 한의대에 대한 객관적 판단으로 결정하시길 바랍니다 그러니저러니 mb(c) 기사댓글 보니까 저도 마음이 ... 2 6424 외곰v 2011.02.07
11771 '고시'합격률로 광고하는것에 대해서 여쭈어보고 싶은데용 가끔 대학 국가고시율 합격으로 광고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는데요... 그런데.... 모든 대학교는 85%이상이던데..(85-100%) 정말 높은 합격률이잖아요. 즉, 대학간 별 차이가 없다는건데..... 대학별 국가고시 합격률이 그렇게 중요하나용? 3 5863 km0927 2011.01.31
11770 '국민건강권 수호를 위한 한의대생 대책위원회'에 대해... 안녕하세요~  올해 한의대에 갓 입학한 학생입니다. 얼마전에 한의사 의료기기에 관한 설문조사에 응했는데요 설문조사에 참여하다보니 관심이 생겨서요ㅎㅎ 이 단체에서 구체적으로 하는일좀 알 수 있을까요??? 답변 부탁드립니다 ㅎ.ㅎ 2 496 은유 2015.03.08
11769 '새벽'님 '새벽'님 수시관련 쪽지 보내드렸는데 살짝 번거로우시겠지만 확인부탁드립니다 ^^; 다른모든분들 , 날씨가 너무 덥네요 ^^; 모두 조금더 힘내셔서 함께 열정의 시간 태우길 바랍니다 ! 1 8608 예희와예원이 2011.08.10
11768 '수능 한국사' 도움 글 올립니다. 수능 준비중인 장수생입니다.   한국사를 만화로 압축해서 만들었다네요..   http://blog.naver.com/gglhk1010   우연히 알게 된 곳인데 괜찮은 것 같아서 정보 공유합니다. 400 순수아 2017.03.01
11767 '양의사'는 정말 '의사'를 비하하는 단어인가?   아래는 입시커뮤니티 '오르비'에 제가 쓴 글을 그대로 옮겨온 것입니다. http://orbi.kr/0007946991   써놓고 보니 제마나인에 올려도 많은 피드백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 그대로 가져와봅니다.               오늘 오르비를 눈팅하다가 이 덧글을 보고 좀 놀랐습니다. '양의사'라는 단어를 누군가 지적할 때마다 나... 34 6 1556 볶음짜장 2016.02.11
11766 '원광한과 가천한' 밑에서도 다른분이 같은 질문 하신거 같은데 답변이 적어서 다시 질문드려요; '원광한과 가천한' 고민중인데요, 집은 강남이구요... 집 가까운걸로 치면 가천한일텐데, 버스타서 갈아타지 않고 50분 정도 걸리더라구요; 학교와 집 사이의 거리가 1순위로 따져야 하는 기준인가요? 아니면 더 중요한 기준이 있는건가요? 답변 ... 7 4230 타마키 2012.12.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0 Next
/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