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470 좋아요 17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래 오르비에 올리려고 글 썼는데 가입하고 시간이 지나야 글 쓸 수 있나봐요 ㅠ ㅠ

일단 여기에 올립니다. 오르비에 저 대신 누군가 올려주셔도 좋습니다.

 

-------

 

한의대 08학번이고 공보의입니다.

 

막상 내 입시땐 오르비 자체를 몰랐는데 ㅋㅋㅋㅋ 공보의 되니까 시간이 많아서 이런 데도 와보고 글까지 쓰게 되네요. 며칠 눈팅만 하다 제 생각 적어봅니다. 

 

1. 내가 생각하는 한의학과 외부에서 생각하는 한의학이 다르다 

 

예를 들어보죠. 제가 공보의 하는 데가 깡촌인데, 지명을 밝히긴 그러니까  A라고 할께요. 여긴 진짜 시골이고.. 그래도 옛날보단 많이 좋아졌어요 ㅋㅋ 롯데리아도 있고 도미노 피자도 있고 카페 체인도 들어와 있어요. 근데 사람들한테 거기서 일한다고 하면 전기는 들어오냐고 물어봐요 ㅋㅋㅋㅋ 그래서 막 이런거 저런거 있다! 설명하면 엄청 놀래요 ㅋㅋㅋㅋ 사람들 인식 속엔 아직도 A=전기도 안들어오는 깡촌 이런 인식이 깔려있는 거죠. 실제로 A에 와본 적도 없으면서.

 

많은 젊은 한의사들이 이런 포지션에 처해 있습니다. 외부에서는 한의학=음양오행, 근거없음.. 이런 식으로 생각하지만 저는 ‘음양오행’, ‘내가 해보니까 되더라’, 이런거 진짜 싫어합니다. 이런 걸로 한의학이 워낙 까였기에 역설적으로 누구보다 근거를 중시하게 되었어요. 근데 외부에선 아직도 내가 무슨 전기도 없이 연탄 보일러로 사는 줄 아는 거죠. 내가 그거 제일 싫어하는데… 미치겠는거죠 ㅋㅋ 

 

논란이 많은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한의사가 하는 한의학과 외부에 알려진 한의학의 모습에 괴리가 너무 커요.

그외+@….가 기여하죠.

 

2. 그렇다면 요즘 젊은 한의사들은 어떤 걸 배우고 어떻게 진료하나?

 

간단한 예를 들어볼께요. 발목 삐어서 한의원에 갔는데 발목에도 침 놓지만 손에도 막 침 놔요. 한의사가 이건 기를 어쩌구 저쩌구 해서 하는거야 라고 설명할 수도 있겠지만, 저라면 그렇게 안 합니다. 

 

이걸 설명하는 생리적인 메커니즘은 사실 밝혀져 있어요. gate control theory 라고 통증도 결국 뇌가 인식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 인지 과정을 교란시키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발목이 아플 때 pain control의 관점에서 원위취혈(손에 침 놓는것)이 의미가 있는 것이죠. ref) https://en.wikipedia.org/wiki/Gate_control_theory

 

한의계 내에서도 근거중심 한의학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진 꽤 됐어요. 근데 아직도 많은 한까들, 일반인들은 한의학=근거없음 혹은 한의학=전통의학 하고 생각하죠. 빡치는 일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나아지고 있고 더 나아질거라 생각해요. 한 순간에 이뤄지긴 힘들고.

 

뇌피셜로 한의사는 기가 어쩌구 혈이 어쩌구 진맥 해보니 어쩌구 이런 것만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죠? 실제로 요즘 한의사들이 어떤 책 보고 어떤 근거로 진료하는지 궁금한 분들은 아래 책 참고하세요. 아마 상상과는 많이 다를 겁니다. 혼란스러운 한의대생에게도 추천합니다 ㅋㅋ

http://gaonhaemedia.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834

 

물론 한의사 중에 음양오행 좋아하는 사람 있습니다만 젊은 한의사중 많은 경우가 의학사(History of Medicine) 정도의 가치로만 생각하고 있습니다. 과거엔 이런 것도 있었구나 정도. 

 

+ 상한론이나 온병학 같은 의서들도 중요합니다. 전통적인 가치 중요하고, 그 중 흡수할 것은 흡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걸 부정하는 건 아니에요. 다만 외부에서 보는 ‘전통한의학’ 에 대한 인식이 어이없는 수준이라 ㅋㅋ  그걸 받아들이는 한의사의 관점은 그와 다르다고 이야기하는 겁니다.

 

3. 한의학은 과학적이다.

 

a. 침 : 사실 침치료는 딱 눈에 보이기도 하고 이런저런 이유로 예전보단 불신감이 많이 사라졌다고 생각하는데ㅋㅋ 아직도 인식은 케바케겠죠. 침의 효과와 기전에 대해 얼마나 밝혀져 있는지 근거로 보여줄께요. 

 

효과

 

https://www.ncbi.nlm.nih.gov/pubmed/27475042

ER에 acute pain으로 내원한 환자 중 OP indication이 아닌 케이스 대상으로 마약성 진통제인 몰핀 치료군 vs 침 치료군으로 통증 제어 효과를 비교한 논문입니다. 마약성 진통제는 진통제 중에도 제일 강력한 애입니다다. 

 

근데 침이 더 효과 있었다고 나왔어요ㅋㅋ

 

논문 읽을 능력이 없거나 귀찮은 분은 아래 블로그 참고하세요

http://blog.naver.com/medicaldesign/220777326766

 

무튼 pain control에 있어서 침 치료가 ㅈㄴ 좋다는 건 사실 양방도 부정할 수 없어요. 제가 일하는 동네에도 할매 할배들이 맨날 (양방)ㅇㅅ의원에서 침맞고 왔슈~ 이럽니다 ㅠㅠ 

 

참고로 말하면 위 논문은 양의사들이 쓴 겁니다. 우리나라에선 상상도 할 수 없죠 ㅋㅋㅋㅋㅋ ER에서 침이라니 ㅋㅋㅋㅋㅋ 우리나라에서 이런 논문이 못 나오는건 그냥 백퍼 직역간의 갈등 때문이에요. 학문의 문제가 아니라. 

 

순수 양방에서 나오는 논문들도 보면 건병증(tendinopathy)에서 그 유명한 PRP랑 Dry needling이랑 비교해봐도 f/u 결과 별 차이없다고 나옵니다. 

ref) https://www.ncbi.nlm.nih.gov/pubmed/24481828

 

기전 

 

fMRI 들어봤죠? 요샌 별별 연구를 다하기 때문에 침으로도 여러가지 많이합니다. 그런걸로 침치료의 기전을 확인도 해보고 그럽니다. 쓰기 귀찮으니까 잘 정리된 블로그 던져줄께요. 궁금하면 들어가서 보고 

http://blog.naver.com/skylight_blu/220406231833

(제 블로그는 아닙니다..)

 

이런 싸이트도 있어여. evidence based acupuncture. 심심하면 가서 보시고.

http://www.evidencebasedacupuncture.org/

 

그냥 딱봐도 기의 순환이 어쩌구 이런 거랑 차원이 다르죠?? 한의학은 발전이 없다고 말하는 분들에게 이런 거 보여주세요.

 

b. 한약

 

햔약도 논문 수도없이 쌓여있습니다. 궁금하면 pubmed가서 herbal medicine 쳐보세요. 기전에 대해 설명하자면.. 한약은 약재도 많고 약재 하나만 해도 어마어마하게 많은 성분이 들어가 있습니다. 그래서  과거엔 분석이 안 됐어요. 근데 요즘은 기술이 발달해서 multi-target으로 가는 애들을 분석할 수 있게 됐어요. 거기다 omics data, 쉽게 말해 빅데이터 이용한 기술들이 발전해서 이런 것들이 한약 연구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 기대되고 있어요. 특히 이런 연구는 중국에서 장난아니죠. 관련 내용이 nature 지에도 특집으로 실렸었었구요.

 

또는 한약 처방의 고유 원리인 군신좌사를 카이스트에서 밝혀낸 논문도 화제가 됐었죠. SCI급 잡지에 실렸습니다. 한약의 다중 성분이 multi target으로 작용하여 synergistic effect를 낸다는. 

http://www.nature.com/nbt/journal/v33/n3/abs/nbt.3167.html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31110032068649

 

제가 여기서 논문 쓸 것도 아니고 그 이상 자세한 것들은 직접 찾아보세요. 제 목표는 한의학엔 ‘뇌피셜’이나 ‘일반적인 인식’과 다르게 이런 것들이 있다라고 맛보여주는 거니까요. 

 

———

 

장황하게 썼는데 이 글의 핵심은 ‘외부에서 보는 한의학과 내부에서 보는 한의학이 다르다’ 이거겠네요. 그리고 그 근거와 변화하는 방향에 대해서도 간단히 소개한 것 같습니다. 한의학에 대한 진심 어린 관심 때문이든 혐오 떄문이든 제대로 알고 싶은 분들은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끼리 ㅋㅋㅋㅋㅋ 키배하지 말고 논문 검색이라도 해보세요. 좀 똘똘해 보이는 한의사한테 물어보든가. 진짜 세상은 문밖에 있습니다!

 

덧) 오르비에서 댓글놀이 하는 한의대생들에게 : 여기서 기빨리고 맘상할 땐 pubmed 가서 acupuncture라도 쳐서 뭐라도 하나 보세요. 그게 나중에나 당장이나 도움됩니다. 뭐 공부할지 모를 땐 해부학 공부하시구요. 아 물론 저도 학생땐 알아도 그렇게 못했습니다 ㅋㅋㅋㅋㅋ 글구 며칠 눈팅하니까 자존감 없어 보이는 한의대생들 보이던데.. 장난이라면 그렇게 하지 마시고, 진심이라면 한의대 때려칠 생각 진지하게 해보세요 ㅠㅠ 본인에게도 한의계에게도 모두 독입니다,, 아님 각성하고 공부하든가…

 

덧) vs로 한의대랑 뭐시기 비교하고픈 사람들에게 : 전문직 타이틀이 주는 안락함을 20대 초반엔 모릅니다 ㅠ ㅠ 꿈 찾아 가라고 댓글 다는 분들 많이 보이던데.. 물론 저도 그런 분들이 꿈 찾아가길 진심으로 바라고 그렇게 될 수 있는 사회면 좋겠어요.

 

 근데 시간의 힘이란 게, 현실의 벽이란 게 그렇게 녹록지 않습니다. 큰 그림 그리고 상경계열이니 공대니 가도 일단 입에 풀칠하는 게 불안정해지면 아무것도 안 보입니다. 꿈꾸는 것도 사실은 여유있는 자들의 놀이거든요 ㅠㅠ 그럼에도 큰 꿈 꾸는 학생들이 많아야한다고 저도 100% 동의하지만 제 주변에 어린 친구가 있다면 닥치고 전문직 이라고 욕해서라도 가게 만들 거 같네요. 그리고 공부 잘하는 능력과 꿈을 실현시키는 능력은 별개입니다. 이 둘을 모두 가진 사람은 뭘 택해도 성공하니까 논외구요. 여기 있는 사람 중 많은 경우가 공부 잘하는 능력만 가졌을 거에요.

 

덧) 질문은 신박한 거 아니면 안 받습니다. 저도 이런 거 쓰고 질문 답하는 거 에너지 소모되거든요. 안녕!

  • ?
    캐띠 2017.01.25 17:52
    천천히 읽어볼께요!!이제 한의대 들어가는데 되게 좋은 글인거 같아요
  • ?
    원광한의 2017.01.25 18:21

    잘 봤습니다 아무래도 글 작성 제한이 풀리신 뒤에 오르비에 직접 올리시는 편이 훨씬 좋겠네요 기대하겠습니다

  • ?
    셀루리온 2017.01.25 19:30
    이런 글 정말 좋습니다! 앞으로 더욱 확신을 가지고 한의학을 공부할 것 같아요.
  • ?
    현실과이상 2017.01.25 23:18
    잘읽었습니다.~
  • ?
    경한왔다 2017.01.26 09:21
    지나가다 아들 아이디로 로긴했네요. 원래 내아이딘데 뺐어감. ㅎㅎ 좋은 글 좋은 인식 감사합니다.
    관문설은 사실 양의사들이 말하는 침의 통증제어방법이라 설명하는 부분입니다. 정상 감각신경통로를 활성하여 통각을 줄여준다는 이론이죠. 이게 양의사들이 젤 많이 까는 이론중에 하나예요. 관문설이 통증제어라면 경혈 경락이 필요없습니다. 그냥 적당한 자리 에 침자극으로 아프게 해주면 낫는다는 이론이기때문에 전혀 경혈경락을 설명하지 못합니다.
  • ?
    경한왔다 2017.01.26 09:28
    경형침술은 관문설이나 하행성 통증제어기전을 이용한게 아닙니다. 해당조직에 직접 작용하여 기와 혈의 조절을 통해 조직변화 또 조직염증반응을 직접적으로 조절하는게 경혈입니다.
    또 밑에글중에 기와 혈이 과학화된다면이라는 말이 있는데.. 기와혈을 너무 형이상학적으로 배우고 생각한 폐해라고 생각됩니다.
    기는 공기고 또 공기에 기화된 한열풍화습조이고 혈은 피입니다. 이건 그냥 그 자체가 팩트며 과학인데 뭘 과학으로 검증한다는건지...
    피를 심장이 돌리고 기를 폐가 받아들여 호흡과 순환이 기본 인체 대사잖아요?
    경혈치료는 게이트컨트롤 이론도 아니고 티피따위 처럼 뭉쳐진데를 자극하여 푸는 게 아닙니다.
    그리고 침을 아프게 놓으면 효과가 좋아지는게 절대 아닙니다. 침을 이용한 이유는 우리 몸이 이온체이기때문에 전기적 신호를 보내기 가장 좋은 도구가 침일뿐입니다.
    전혀 자극을 하지 않아도 분명한 효과 반응 치료가 이루어집니다. 경혈에 침을 놓는다는것은 인체 기혈에 조절신호를 보내는겁니다. 리모콘처럼
    그래서 원위취혈처럼 보이는거죠... 통증부위에서 조절하는게 아니라 통증부위 문제가 되는 조직을 목표로 그 조직의 기혈을 조절하는 신호를 보내는것이 침입니다.
  • ?
    경한왔다 2017.01.26 09:30
    관문설로 오르비에 비볐다간 수많은 양방 한까의사들의 밥이 될뿐입니다.
  • ?
    경한왔다 2017.01.26 09:36
    아 저는 89학번이고 개업의18년차입니다. 이번에 아들놈이 재수해서 경한갔어요^^ 제마나인 도움 많이 받았다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1240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651 쌍둥아빠 2016.05.15
11786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저는 올해 한의사 6년차 입니다. 지금 쯤 많은 수험생들이 고민하고 있을겁니다   같은 한의대 안에서 고민이라면 경희대, 부산대 말고는 솔직히 크게 차이 없습니다 완전히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무리하게 입결 점수 따라서 집에서 해주는 엄마 밥 먹고 다닐 수 있는 한의대에 붙었음에도 불구하고 과연 멀리 타지역에서 자취할 정도의 가치가 있나 ? 그 ... 79 31 9624 부산싸나이 2016.01.27
11785 표본조작한 용의자를 특정했습니다. 1. 표본조작한 용의자를 특정했습니다. 자신의 모든 계정이 접근금지됐으므로 본인 스스로 알겁니다. 2. 해당 계정들을 모두 정지 했습니다. 3. 용의주도하게 모든 전화번호를 삭제했으나 하나의 계정에 전화번호가 남았습니다. 또한 DB에 접속기록이 다 남기 때문에 용의자의 개인정보를 식별하는 것에 큰 어려움이 있을 ... 23 28 3568 쌍둥아빠 2017.01.14
11784 한의대 입학을 고민하시는 분들께  한의대 본과 3학년에 다니고 있는 학생입니다. 2015년이 밝았을 때 올해를 잘 버틸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벌써 9월이 되었네요. 지난 한의대 생활을 돌이켜보면 세월이 참 빠르다 느껴집니다. 군대에서도 느꼈는데, 하루하루를 살 땐 시간이 긴 것 같지만 지나고 보면 금방이더라구요. 이 글은 한의대를 고민하는 학생들을... 8 27 3391 상한금궤동감 2015.09.05
11783 패배주의 좀 주입하지 마세요 한의대 구성원들 중 몇몇은 패배주의에 찌들어 가지고 자신의 생각이 모두의 생각인냥 말하고 다닙니다. 또 그 생각을 다른 사람들에게 주입하지 못해서 안달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을 보면 '자기와 같은데 안그런척한다'며 착각해요.제발 그러고 살지 좀 맙시다.    전 한의대 생활이 즐거워요 왜? 1.공부하며 자기 미래 커... 10 22 2592 Loveyourself 2018.02.05
11782 예과 생활을 하며 느낀 대학생활에 관하여. 안녕하세요? 경희대학교 한의예과에 재학 중인 2학년 학생입니다.   시험기간이고 해서 공부는 해야하는데 학기 말이라 이것저것 몰아 닥치는 일은 많고...   문득 '하기 싫다'라는 감정이 드는 순간이 많네요.       그런데, 간만에 제마나인 들어왔더니 어떻게든 한의대에 들어오고 싶어서 아둥바둥 노력하는 여러분들의 ... 5 22 2019 뿌리깊은나무 2017.12.11
11781 모두 합격 및 추합 기원합니다. 40 file 21 1822 쌍둥아빠 2016.01.26
11780 한의원 혈액검사 가능,,, http://www.health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954   올해는 일제의 오랜압박에서 815 해방이 된 날 같습니다.  가슴속에 맺힌 엉어리가 풀린것 같습니다. 혈액검사가 되면, 한약을 먹기 전과 후의 변화가 혈액검사지에 그대로 드러날것이며, 인제 한약이 간에 안좋다는 유언비어가 사라질것이고, 오히려 한... 3 19 1442 광명 2015.01.12
11779 타인의 학문을 존중하지 못하는 사람은 자신의 학문을 아낄 자격이 없습니다 안녕하세요. 올해 한의대에 입학하게 될 학생입니다. 저는 어릴적 우연히 과학공원에서 한의학에 대한 체험을 한 것이 강렬한 이미지로 남아 초등학생 때부터 한의사를 꿈꿔왔습니다. 당시엔 막연한 꿈이었습니다. 그저 '되고 싶다' 고만 생각했습니다. 중학생이 되자 입시라는 것을 알게되었고 현실적인 조건도 따져보게 되... 21 18 1635 백미 2015.01.22
11778 음... 백분위대학도 고려하세요 올해 이과에서 수학 1개틀리면 백분위가 확확 내려가는데 그것때문에 표점보는곳으로 더 마음이 갈겁니다. 하지만 비슷한 성적대의 학생들은 성적도 비슷하고 틀린것도 비슷한법 그럴때일수록 백분위대학도 동시에 고려하는걸 잊지마세요... 저는 표점이 유리한데요 ? 표점이 좋다는건 그런 성적 모형을 받은 사람들한텐 다... 27 18 1996 weeklydays 2014.12.21
» 08학번 한의사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한의학은 이래요. 원래 오르비에 올리려고 글 썼는데 가입하고 시간이 지나야 글 쓸 수 있나봐요 ㅠ ㅠ 일단 여기에 올립니다. 오르비에 저 대신 누군가 올려주셔도 좋습니다.   -------   한의대 08학번이고 공보의입니다.   막상 내 입시땐 오르비 자체를 몰랐는데 ㅋㅋㅋㅋ 공보의 되니까 시간이 많아서 이런 데도 와보고 글까지 쓰게 되네... 8 17 2470 paulpogba 2017.01.25
11776 노파심 현재 제마나인의 회원은 총 1만명이 넘습니다. 페이지 뷰도 수백만건 이상입니다. 하루에도 최소 수천명이 접속하고 있으며, 직접 게시물을 쓰는 활동은 적다 하더라도 매일 로그인하며 왔다갔다 하는 한의대 재학생과 한의사 선배들이 많이 있습니다. 2009년 처음 쌍둥아빠님이 제마나인을 만드신 후 초기 운영진으로 저 역... 17 16 10936 Friedrich 2014.08.07
11775 (Updated) 한의학의 과학화 동향 및 성과 정리- by 한의대생 한의학의 과학화 동향 및 성과 정리 - by 한의대생   < 0. 서론 >   이 글은 한의대생인 저의 지적 수준에서 '한의학의 과학화 성과 및 동향'을 정리한 글입니다.   과학적으로 완전히 검증됐다고 주장하는 글이 아닙니다.   또, 전통한의학을 무시하고 비난하는게 아닙니다. (한방과목 공부도 열심히 합니다.)   다만 비과... 5 file 15 1122 JI 2017.12.28
11774 같이 보면 좋은글인것 같아서 올립니다 저번에 댓글로 대화를 하면서 한의학에 대해 오해를 하는 학생들이 참 많다고 느꼈습니다. 한의계 내부자가 아닌 외부 과학자의 시각에서 한의학을 바라본 글이 있어 같이 나누고자 올립니다 시간되는 학생분들은 꼭 읽어보세요^^      https://www.facebook.com/KIM.Seokhyeon.ik/posts/1909565665721933 9 15 2054 트로이 2018.02.02
11773 2010 결과 공개 및 핸드폰인증 설문조사. 2010 학년도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지금 일부 탬플릿이 오류이긴 히지만 보는데는 지장없을겁니다. 제가 밖에서 원격조종하는거라 쉽지가 않네요,,, 금년의 표본이 작년에 비해 적은 것이 아무래도 핸드폰 인증때문인듯도 합니다. 그래서 핸드폰 인증을 풀까 고민중입니다.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습니다. 핸드폰인증을 해제... 3 15 2165 쌍둥아빠 2012.12.11
11772 ★★제 1 회 제마나인 장학금을 지급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날자로 후원금이 115만원이 모였습니다. 다행히 100만원은 넘겨서 장학금을 지급할 수 있게되었습니다. 후원금 많이 주기부하시면 더 좋은일에 쓰입니다. ㅎㅎ 한의대/한의사분들에게 대상학교를 선정할 설문조사가 시작됐으니 한의사/재학생문은 물어봐게시판에서 설문 참여 부탁드립니다. 회원분들께 장학금 수혜대상... 9 14 1428 쌍둥아빠 2015.02.06
11771 동의보감의 전녀위남법을 한의사의 비하에 사용하는 의사들... http://m.blog.naver.com/woori_hani/220037173926   미국병원에서 맥잡고 귀비탕 쓰는 얘기도...   http://blog.naver.com/woori_hani/120212409557 1 14 1369 광명 2015.01.05
11770 몇가지 회원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들 1. 제마나인에 100%의 '일'이 있다면 99%는 거의 쌍둥아빠님이 해주고 계십니다. 제 노고가 여기에 있다면 0.1%정도 될까요? 그런와중에도 바쁜척 하느라, 그리고 1월 초반엔 병원신세좀 지느라 제마나인에선 거의 눈팅만 하고 지냈었습니다. 이 점에 저도 참 유감스럽구요... 제마나인의 '일상'으로 복귀하여 회원여러분들... 1 14 1021 Friedrich 2015.01.18
11769 해골 다는거 캐시템인가여? 현질하고 싶네여 20 13 1631 라면5개한번에먹기 2015.01.04
11768 다른 수험생분들께 // 음양오행ㅇㅇ님의 글은 절대 한의학적 내용이 아닙니다. 음양오행ㅇㅇ님의 글을 보면 별 말도 안되는 소리로 마치 이것이 한의학인양 쓰셨는데..   전혀 아니구요. 음양오행은 한의학이 시도했던 여러가지 방법들 중 한가지로 보는게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아래 글은 기존에 썼던 댓글과 한의대생게시판에 썼던 글의 mix입니다.   원글이 블라인드처리되는 등의 문제가 생겨서 ... 18 13 1220 Sniper.[張] 2015.01.03
11767 올해수능 꼭 합격하고 인증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기도해주신덕에  장례잘치르고 금일 사망신고를  마쳤습니다 아직정리할게 많다보니 3주정도는 더 정리해야되지만  문과로  응시해서  꼭 합격해서ㆍㆍ찾아뵙겠습니다 하늘에 계시는 어머니 위해서라도 꼭 합격후ㆍㆍ글남기겠습니다 모두 늘 건강유의하세요 8 13 1165 한의대아자 2018.02.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0 Next
/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