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늦은 새벽에 미래 생각에 잠못이루고 글 쓰는 청년입니다.

 

96년생이고, 성.한 전화기 다니고 있습니다. 아직 미필이지만 공익 판정을 올해 받았고, 삼수해서 입학하여 17학번입니다.

 

서초강남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메이저 학원에서 재수 삼수를 했습니다. 모의고사 성적은 재수 시절 정점을 찍었었고(16학년도).. 입시 컨설팅 담당 선생님께서도 수능에서 아무리 못해도 지방 치대는 간다고 한의대 쓰는것조차 만류하고 막 그랬었던 시절이 있습니다

 

근데 시험이 맘처럼 쉽게 풀리지 않아서 현재 다니는 대학을 수시 논술로 입학하게 되었고 현재 2학년 재학중입니다.

-----

근데 고등학교때나 n수하던 시절 메디컬 계열만 생각하고 공부했었지 공대는 절대 안 간다!생각하고 공부했었기 때문인지 몰라도 1학년때부터 미련이 계속 생겼습니다. 심지어 너무 감사하게 들어온 대학인데도 불구하고.. 그래서 작년에 쉬엄쉬엄 하면서 18학년도 수능도 봤지만 결과는 과정에 비춰보면 불보듯 뻔했습니다. 근데 최근에 과외와 학원알바를 지속적으로 하고 수험생 가르치면서 오히려 이전보다 그런 생각이 더 심해졌습니다. 이 전공으로 쭉 삶을 살기는 너무 고통스러울 것 같기도 하고, 20대 초반에 실패의 쓴맛만 맛보고 사회인생을 시작하기는 너무 억울하기도 한 복합적인 생각?이 자주 들더라고요.

 

때마침 (병은 아니지만) 단순한 문제로 인해 군문제도 4급으로 확정되어 공익으로 갈 수 있게 된 것도 마음의 짐을 한결 덜어줘서 올해 수능에 한번 도전해보자는 생각을 갖게 해준것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집안도 강남에 집이 한채 있고 금전적인 면에서 부족하지 않은 부분도, 제 자신만 정신무장만 잘 한다면 공부하는 외적 환경은 큰 탈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심지어 이런 제 생각을 진지하게 어머니한테 말씀드렸더니 오히려 열정적으로 도와주시겠다고까지 해주셨고요..

 

 

 

그런데 20대 초반에 수능에 너무 매몰된 삶을 사는게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엄청나게 큽니다... 물론 한의대만 간다면 제 성격상 엄청나게 성취감?에 젖어 행복한 삶을 살 것 같긴 하지만 모든 일이 최근 몇 년간 생각대로 흘러오지는 않은 것처럼 이번 해도 그렇게 흘러가지 않을까 무섭습니다. 지금도 수능 준비를 염두에 두고 있어 동아리 활동이나 진정한 대학 생활?을 마음대로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니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절제하면서요... 한 여자가 마음에 든다고 눈에 보이게 대시하고 저도 마음이 있으면서도 선뜻 다가가지도 못하고 그렇습니다. 그놈의 수능 때문에요....

 

정말 이번에만 성공한다면 남은 인생 안개 쫙 걷히고 탁트인 대로를 밟아갈 것만 같은데 계속 20대 초반이 아까울 것 같다.. 내가 지금 하는게 맞나... 혼자 제자리걸음 인생 사는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너무 절 괴롭힙니다. 솔직히 내색은 아무에게도 안하지만 너무 괴롭습니다. 계속 병아리로만 살아가는 것 같고...근데 성공만 생각하면 너무나도 달콤한 미래만 있을 것 같아 쉽사리 끈을 놓지는 못하겠고..

 

 

여러분이라면 제 상황에 이성적으로 어떤 판단으로 남은 2018년을 보내실 것 같나요...? 제가 이번 수능 정말 열심히 준비해야하는 것 맞겠죠? 인생 선배님들로서의 조언 정말 감사히 받겠습니다.

너무 두서없이 쓴 것 양해바랍니다.ㅠㅠ

  • ?
    중독 2018.05.14 10:30
    님이랑 좀 비슷한 케이스 였는데요.
    (서성한 공대, 공대 싫음, 4급 공익, 수능중독)

    입시에 너무 매몰되어있지 않으신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뭔가 수능점수, 대학이 내 능력의 한계인거 같고..
    n수 실패해보니 난 패배자인 거 같고..
    높은 대학 메디컬 가면 걱정 없이 다 잘 풀릴 거 같고..

    서초 강남권에서 중고등학교 나오고 n수까지 하셨으니, 주변에 서울대나 의치한 다니시는 친구들 꽤 있으실 거 같은데..
    5명 정도만 만나서 얘기해보세요.

    그리고 수험생 때 못 해본 것도 이것저것 해보세요.
    연애도 하시고, 학원알바도 좋지만 다른 것도 해보세요.
    '수능? 수능. 수능!' 했던 사람들도 있지만, 세상에는 안 그렇게 사는 사람도 상당히 많은데, 그들은 그러면 어떻게 사는 지도 좀 보시고..

    너무 그쪽세계만 보면, 수험생 마인드로만 세상이 보이는 거 같아요.

    공대, 메디컬 문제는 둘째 문제인 거 같네요.
  • ?
    동키 2018.05.14 10:46
    말씀감사합니다 ..! 최근 너무 힘드네요
  • ?
    newlmh11 2018.05.14 14:50

    데쉬하세요 공익이라 한의대붙어도 근무

    해야해서 다니지도
    못할텐데 데쉬하고 거절당하면 다른 분을
    찾던가 공부를 하시고요 ^^

     

    스토킹은 하지 마시고요

    거절당하면 쿨하게 보내주시고 빨리

    다른분 찾으세요 질척 금물 ^^

  • profile
    强仁[QiangRen] 2018.05.14 15:09

    너무 집단에 대한 환상이 심하신듯요.

    10대 때 의치대에 대해 저기만 가면 인생이 풀릴줄 아시고 한의대는 절대 안쓴다고 하신걸테고
    지금은 한의대도 가면 잘 풀릴거라 생각하시는거 같은데..

    지금 그런 곳 없습니다.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있어요.

     

    특히 그런 막연한 환상을 가지고 접근하는 사람들은 그저집단내에서도 그저그렇게 살 가능성이 큽니다. 


    그냥 하고 싶은 걸 하세요.

  • ?
    동키 2018.05.14 16:09
    말씀 감사합니다 맞는 말씀입니자
  • ?
    인성적인간 2018.05.14 19:17
    나중에 후회할거 같으면 해볼만도 한거같은데. 전 삼수정할때 내가 여기서 포기하면 나중에 엄청나게 후회할것같아서 삼수 결정했고 수험기간내내 후회없이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공부했어요. 그리고 글만으로 따진다면 수험생활하시면서 수능을 준비하는 자세로 좀 겸손하지 못했을거같네요. 수능 몇번 봤으면 알지 않나요? 상위학교 사이에서 *적어도 어디는 간다*이런게 말도 안된다는걸?.. 그리고 한의대 온다한들 인생풀린다 성취감 빵빵 느끼는거 아니에요. 그냥 합격때만 좋고 그이후는 또 엄청 달라요;
    어쨋든 나중에 나이먹고 아. 왜 그때 안해봤을까? 이런생각 들거 같으면 해보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 ?
    인성적인간 2018.05.14 19:18
    때로는 자기 깜냥의 한계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후 그 다음 단계를 계획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수 있어요
  • ?
    꿋꿋이 2018.05.14 21:39
    가장 중요한건 님 케릭터에요 ㅋ 요걸 잘 한번 생각해보시길
  • ?
    weeklydays 2018.05.14 23:25

    될거같으면 고, 안되면 깔끔하게 포기, 안될거같지만 마음에 미련이 남는다면 공익가서 공익다니면서 2년해보고 2년뒤에 확신이 안서면 깔끔하게 포기. 저라면 그럴것같네요.

     

  • ?
    살얼음판 2018.05.20 11:22
    성대 공대 다니시나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932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532 쌍둥아빠 2016.05.15
11721 어제 무한도전 이경제 한의사..;;; 한의학계에서 이경제 한의사 평판이 어떤지 알고싶네요.ㅎ   일반상식을 가진 사람 입장에서 저 원장은 그냥 돌팔이던데.. 대체의학에 관심을 가지고 한의대를 가고싶어하는 만학도로서 어제 보는 내내 참 불편하더군요...공부스트레스 풀려고 봤다가 오히려 맘만 뒤숭숭해지는 결과가..ㅜ 에고..그냥 다시 공부나 하렵니다.   23 44683 연어처럼 2013.07.21
11720 <추가합격 조사> 마감 * 대학의 순서는 첫째, 가나다군의 순서. 둘째, ㄱㄴㄷ순서로 정렬됩니다. * 등록확정자, 등록포기확정자분들 댓글달아주세요. * 빠지거나 등록한다는 댓글을 다실때는 반드시 완전히 결정된 부분만 댓글로 달아주세요. * 다른 곳에 합격하면 빠질 계획인 경우에는 다른 군에 대한 언급도 부탁드립니다. * 예비 앞번호 분들... 239 37427 Sniper.[張] 2011.01.07
11719 입시수단으로서 수능 vs 한의전 어느쪽이 더 어렵다고 볼수있을까요?? 안녕하세요   20대후반 남자입니다~   4학년을 다니면서 요새 진로에대해 많은생각을 하게됩니다.   한의사라는 직업에대한 미련이 많이 남는데요..   수능과 한의전에 시험을 보는것중에   그래도 어떤것이 저에게 더 유리할지 조언좀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수능은 3년전에 군대에서 공부해서 봤었던게 최근이... 2 33228 군대에서와신상담 2013.12.26
11718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를 개설하였습니다. 공지사항에 글이 너무 많아 2개글을 합쳤습니다. 양해바랍니다. ---------------------------------------------------- 비상시에 사용하려고 트위터를 열었었는데, 제가 트위터를 잘 안쓰게 되네요. 그래서 이번에는 네이버 블로그를 열었습니다. http://blog.naver.com/zema9 주소는 똑같이 zema9 입니다. ㅎㅎ 이 블로그... 5 33167 쌍둥아빠 2011.08.24
11717 가군, 나군, 다군 최초합격-최종합격과 모의지원등수와의 상관관계표 ver.0.96 // 2011. 01. 30 * 중요한 것은 최종컷 기준 순위입니다. * 발표가 날때마다, 자료에 유효한 합격-예비신고가 들어올 때마다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 이 자료는 올 입시 종료 후 2011모의지원게시판이 비공개로 전환되는 시점에 같이 비공개로 전환됩니다. * 대구한의대의 경우 현역과 비교내신자 사이의 유불리가 존재하므로 (비교내신자가 ... 15 31501 Sniper.[張] 2011.01.13
11716 11학년도 까지의 역대 수능/모의고사 기출문제 필요하신 분 보세요 2016.04.01 수정 토렌트를 살렸습니다. 마그넷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magnet:?xt=urn:btih:0F0188FBB3F76D9623595964F2945A29B5C344D2&amp;dn=6%ec%b0%a8%267%ec%b0%a8%ec%88%98%eb%8a%a5%eb%b0%8f%eb%aa%a8%ec%9d%98%ea%b8%b0%ec%b6%9c%ed%92%80%ec%84%b8%ed%8a%b8%28%ed%95%b4%ec%84%a4%eb%b0%8f%eb%93%a3%ea%b8%b0%ed... 176 8 27943 tenuto 2011.02.23
11715 제마나인닷컴 페이스북 페이지 개설했습니다. &lt;p&gt;페이스북에서 'zema9.com'으로 검색하시면 제마나인 페이스북 페이지에 접근할 수 있습니다.&lt;/p&gt;&lt;p&gt; &lt;/p&gt;&lt;p&gt;수험생들을 대상으로는 짧은 대입소식을 주로 전달하고자 하고, 한의대 재학생에게는 고급 학술정보를 제공하는 페이지를 만들고자합니다. '좋아요'를 25명 이상 클릭하면 고유 도메인을 얻을 수 있습니다. 조금... 3 27345 Friedrich 2011.08.27
11714 의료민영화란 무엇이고 앞으로 의료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건가요..? 우리나라가 의료민영화가 된다면,, 앞으로 벌어지는 현상이 뭔가요?   그리고 왜 정부는 의료민영화를 추진하려고 하는걸까요? 장점이 있나요?   정치글이 아니라;; 그냥 정말 단순히 제가 무식해서 잘 모르겠어서 지식인분들께 질문드리는거에요.. 6 25488 BBANG 2013.12.14
11713 지금 오르비가 안되나 보네요. 지금 오르비 안되는거 맞죠? 저만 이상한건 아니겠죠? 댓글 달려는데 금지어가 포함되어 있다해서 깜짝 놀랐다는... 1 24754 쌍둥아빠 2009.07.09
11712 안녕하세요..^^ 오르비와 한닷을 오가며 눈팅만 하는 고3입니다. 우선 좋은 카페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문과학생인데, 한의예과 수시전형에서 문과논술은 어떤식으로 출제되는지 궁금합니다. 타 인문계열학과 논술처럼 준비하면 될까요, 아니면 조금이라도 수리과학논술을 준비해야할까요?^^;; 답변부탁드립니다~ 3 22542 gennaro 2009.07.11
11711 ZEMA9 카페를 오픈합니다. 안녕하세요. 경희대학교 한의예과에 재학중인 쌍둥아빠입니다. 2009년 7월 8일 ZEMA9 시범 카페를 오픈합니다. 아직 회원도 없고 자료도 없지만 일단 시범삼아 운영합니다. 도메인은 어느정도 카페가 정상화가 된 후에 얻을 예정입니다. 카페 디자인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절대!! 효율성만을 중시했습니다. 장차 한의학에 입... 1 22339 쌍둥아빠 2009.07.08
11710 기존 한의대생회원분은 가입신청을 하셔야 카페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기존 한의대생회원분은 가입신청을 하셔야 카페에 글어갈 수 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quot;클릭&quot; 한번만 해주시면 제가 가입처리해드리겠습니다. 기존의 등급제에서 카페로 분리를 해서 약간 번거롭게 됐습니다. http://cafe.zema9.com 에 가셔서 아래 그림부분의 &quot;가입&quot;을 한번만 클릭해주시면 제가 당일로 가입처리해드립니다. file 22164 쌍둥아빠 2012.07.15
11709 마크를 달았습니다. 김태현님이 고생해주셔서 마크를 달았습니다. 官은 관리자구요. 韓醫는 아시다시파 한의대생. 한의대생 인증은 간단합니다. 제가 아는 사람 위주로. ㅎㅎㅎ 규모도 작은데 실명인증도 귀찮고... 김태현님 수고하셨습니다~ 21810 쌍둥아빠 2009.07.11
11708 댓글이 있을경우 수정, 삭제가 되지 않습니다. 댓글이 있을경우 수정이나 삭제가 되지 않습니다. 댓글또한 수정 및 삭제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글을 쓰실때는 신중하게 써 주시기 바랍니다. 21087 쌍둥아빠 2009.07.12
11707 가입인사드립니다.. 경희대 한의예과를 꿈꾸는 고2 여학생 가입인사드립니다^^ 오르비에서 쌍둥아빠님의 글을 본 적이 있었는데 여기서 다시 뵙네요 여기서 많은 정보 얻고 가겠습니다 ^^ 질문있을때마다 답변도 해주셨으면 좋겠어용~ 1 20425 경한꼬옥 2009.07.13
11706 현직 한의사의 한의사 전망에 대한 글. 한의사전망. 이 즈음에서 끌어오는 한의사 전망에 대한 글입니다. 원본글은 &quot;관심글모음&quot; 게시판에 있습니다. ------------------------ --------------------------------------------------------------------------- http://orbi.kr/bbs/board.php?bo_table=united&amp;wr_id=2213693&amp;page=0&amp;sca=&amp;sfl=&amp;stx=&amp;spt=... 1 1 19079 쌍둥아빠 2012.05.24
11705 내년을 위한 자료정리중입니다. 도움 부탁드립니다. 합격자 정리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바쁘시더라도 합격여부를 기록부탁드립니다. 예시------------------------------- 가군 : XX대 자연 최초합 차석장학금 나군 : XX대 자연 최초합 다군 : XX대 예비50번. 추가합격 ----------------------------------- 지금 현재 실지원릴레이에 올라와있는 글은 정리중이니 다시 기록하... 1 18197 쌍둥아빠 2011.01.27
11704 DC에서 의대 치대 공대 경영대 등을 비하하고 다닌 스나이퍼라는 한의대생은 제가 아닙니다. DC에서 의대 치대 공대 경영대 등을 비하하고 다닌 스나이퍼라는 한의대생은 제가 아닙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스나이퍼란 닉네임으로 전라도말투로 의대나 치대 공대 경영학과 비하식 댓글 달고있던데요. .예를 들어서 &quot;아따 요즘 의사들 페업률이 높은디 우리 한... 7 17625 Sniper.[張] 2011.02.07
11703 원광한 vs 동의한 안녕하십니까 제마나인 한의대 선배님들.. 저는 올해 한의대에 진학하게 될 학생입니다. 제가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는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대학선택 문제 때문입니다. 저는 처음에는 동의대에 최초합을 하고 원광한 (문과입니다)은 108번을 받아서 합격이 되지 않을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오늘까지 3차 추합 결과를 보아... 5 16862 김칸트 2014.02.13
11702 포인트제를 운영합니다. 현금과 같습니다.(포인트 상향 수정) 오늘부터 포인트제를 운영합니다. 1포인트 = 1원 등가입니다. ------------------------------- 제마나인 일반게시글 : 100point 한의과학, 한의칼럼 : 1000point 한의대 합격수기 : 1000point 문제집 리뷰 / 평가 : 500point 댓글 작성 : 25point ------------------------------- 한의대카페 자유게시판 : 300point 책 리... 18 9 16703 쌍둥아빠 2012.07.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7 Next
/ 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