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60 좋아요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2세 여자 지방교대 2학년 재학 중이고 수능은 다 이과로 봤습니다

현역 수능 때 등급은 기억안나지만 건동홍 정도 성적

반수해서 100일 공부 후 13123 화생 받고 지방교대 이과로 붙었습니다. 내신은 4등급으로 안좋습니다

저는 중학생때부터 꿈이 한의사였어요 한의학을 배워보고싶었고 제 의술로 환자를 치료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수입 면에서도 못해도 500씩은 번다고 들어서 넉넉하게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

반수 정말 열심히 했지만 수능장에서 긴장과 운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았습니다 수능 두번다신 안본다 해놓고 지금와서 마음이 싱숭생숭하네요 교대와서 과탑찍으면서 학교생활도 성실히 하고 알바 연애도 하면서 나름 잘 살고 있었는데요 요즘 들어 내가 교사를 정말 잘 할 수 있을까?이런 생각이 듭니다. 제가 남들 앞에서 발표할 때 긴장을 많이 하거든요ㅠㅠ 발표수업이 많다보니 스트레스가 많았어요 (근데 이것도 한 학기에 5번씩 발표하다보니까 잘하진 않지만 많이 나아졌어요.. )교사의 적은 봉급과 떨어진 위상도 걱정되구요 제 성향은 도전,경쟁 싫어하고 자기개발하면서 책도 읽고 운동도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그리고 사반수를 성공한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실패한다면 교대의 특성상 커리큘럼이 다 꼬이게 되고 임용을 1년 더 기다렸다 봐야할 수도 있습니다 요즘 한의대가 서울대와 비슷한 입결이자나요..저는 수의대 공대는 생각하지 않고 오직 한의대기 때문에 수능실패하면 무조건 복학밖에 답이 없는 상황이구요...글이 길었는데 요약하자면

1.마지막 수능 13123 수능 때 긴장하는 스타일 사반수한다고 한의대 성적이 나올 수 있을까?

2.경쟁 싫어하는 스타일이라 개원보다는 부원장이나 요양병원에서 일하고 싶은데 언젠가는 개원해야할텐데 괜찮을까?

3.휴학 후 사반수 실패시 교대 임용문제 같은게 걸린다

정도입니다 한의대는 많이 가고싶긴해요 오랜 꿈이었으니까요..그리고 수입에서도 훨씬 좋을 것같습니다 갈 수 있다는 보장만 있으면 바로 시작할텐데 아니어서 고민입니다 조언부탁드려요

  • ?
    인성적인간 2018.06.02 17:47
    발표수업이 많다보니 스트레스가 많았어요 (근데 이것도 한 학기에 5번씩 발표하다보니까 잘하진 않지만 많이 나아졌어요.. )교사의 적은 봉급과 떨어진 위상도 걱정되구요 제 성향은 도전,경쟁 싫어하고 자기개발하면서 책도 읽고 운동도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그런데 요부분 보면..교대수업같은경우로 스트레스 받으시는데 한의대는 양자체가 많아서 완전 힘들텐데요. 발표눈 그냥 아무것도 아니에요. 위상 떨어진대도 여전히 교사는 직업적인 측면에서 다른 직업과 비교해 좋은 쪽에 속하고요. 님 성향 같으면 (학생들을 생각 않는다면) 오히려 교사가 훨씬 나아요. 한의사도 사업가에요.요양병원이나 부원장으로 일하면 그냘저냥하면서 살수 있을거 같나요? 좋은 직장에 속하고 생명관련 일을 하면 당연히 책임감 있고 빡빡하게 살아야죠. 한의대 입학한다고 슝 한의사 되어 그냥 돈버는거 아니에여. 크게 생각없이 여유롭게 지내는건 오히려 교사 쪽 아닌가요

    후회남을 것같으면 도전해 보시고요.
  • ?
    하늬16 2018.06.02 19:59
    답변감사합니다. 제가 한의대만 가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는 착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말씀대로 제 성향에 맞는 쪽은 오히려 초등교사인 것 같아요 한의사가 생명을 다루는 직업인만큼 책임감있고 빡빡하게 살아야한다는 점은 저도 백번 동의합니다.
  • ?
    920719 2018.06.03 03:37
    하고싶은건 해봐야죠...
  • ?
    약먹은인삼 2018.06.03 17:54
    도전 경쟁 싫어하면 여기 오시면 안됩니다. 학교 다닐때야 도전경쟁이 없다지만...
  • ?
    주6파 2018.06.03 21:04
    아주 길게 댓글을 썼다가 어차피 본인이 듣기 싫은 말만 하는 것 같아서 짧게 얘기하자면 안 오는게 좋습니다. 한의사 하기에 좋은 성격도 아니고, 본인이 생각하는 그런 삶의 조건들 - 경쟁 안 하고 책이나 운동 등 여가 시간을 즐기고 환자를 치료하면서 보람을 느끼고 - 은 양립하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요양병원은 환자를 치료하면서 보람을 느끼는 곳이 아니라 한의사라는 라이센스를 돈 주고 파는 곳이나 다름없습니다. 한의사 현실에 대해 잘 모르는 것 같은데 여기는 온실 속의 화초같은 곳이 아니라 전쟁터입니다. 경쟁 싫어한다면 공무원 쪽이 더 가깝습니다. 여기는 아니에요.
  • ?
    weeklydays 2018.06.03 23:41

    교대 생활과 한의대는 졸업후도 그렇지만 이미 학교부터 많이 다릅니다. 한의대 학점따고 유급 면하는것 살떨리는 일입니다.. 쉽지가 않아요... 정신적으로 많이 피폐해집니다. 지쳐서 학기 시작하고 휴학하는 사람, 말 없이 하루이틀 안나오다가 사라지는 사람들 있습니다. 경쟁 싫어하시면 엄청난 스트레스가 될겁니다

    아는 동생인데 저보다 1년 늦게 한의대 입학했다가 오늘 우울증때문에 휴학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3개월마다 다음학년으로 넘어갈수있을지, 한학기 고생이 헛수고로 돌아가고 1년의 과정을 처음부터 다시 밟아야할지 결정난다는게 참 압박감이 어마어마합니다... 교대처럼 학점이 중요하지않고 학년만 올라가서 4학년이 되면 임용한방으로 결정나는것과는 좀 다른입장입니다.

  • ?
    멍뭉2 2018.06.04 12:41
    발표수업에 그렇게 스트레스 받으시는 분이 환자는 어떻게 보시려나 걱정이 됩니다. 환자분 오시면 원인 분석해서 설명 드리고 치료 내용 설명드리고 계획 짜드리고 이게 제가 진료중에 매일 하는 일인데, 사람 상대하는 일이 제 일의 전부입니다. 그런 소심하신 분이면 한의원 하신다면 높은 확률로 망해요. 막말로 교사는 망해도 월급은 가져가지만 한의원은 자영업이라 망하면 빚 떠안고 폐인 되시는거에요.
  • ?
    꿋꿋이 2018.06.04 14:53
    모든 전문직들이 마찬가지겠지만 결국 자영업으로 귀결됩니다. 요점을 잘 한번 생각해보시길
  • ?
    셸비 2018.06.04 18:47

    한의사가 꿈이시면 도전하셔야지요. 30살 넘어 초등선생님하시다 오신분도 계시고 서울대 졸업 후 공기업에 재직하시다 오신분도 계시는데요. 생각보다. 6년간 공부가 만만치는 않지만 개인적으로 적성에 맞으시면 크게 문제될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발표수업과 일대일 개인진료상담은 서로 다른 문제라 생각합니다. 국어는 잘하셨으니 걱정없겠고 과탐도 시간만 투자한다면 좋은 성적이 가능합니다. 다만 수학공부에 신경 많이쓰셔야 할듯 하네요.

  • ?
    헐랭 2018.06.04 20:48

    솔직히 교대생활에 스트레스받으시는데 한의대 한의사생활 더 스트레스 받으실겁니다. 

  • ?
    살어리랏다 2018.06.09 14:09
    이 영상이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EISpSo2f3Y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1019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564 쌍둥아빠 2016.05.15
11742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저는 올해 한의사 6년차 입니다. 지금 쯤 많은 수험생들이 고민하고 있을겁니다   같은 한의대 안에서 고민이라면 경희대, 부산대 말고는 솔직히 크게 차이 없습니다 완전히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무리하게 입결 점수 따라서 집에서 해주는 엄마 밥 먹고 다닐 수 있는 한의대에 붙었음에도 불구하고 과연 멀리 타지역에서 자취할 정도의 가치가 있나 ? 그 ... 79 31 9442 부산싸나이 2016.01.27
11741 표본조작한 용의자를 특정했습니다. 1. 표본조작한 용의자를 특정했습니다. 자신의 모든 계정이 접근금지됐으므로 본인 스스로 알겁니다. 2. 해당 계정들을 모두 정지 했습니다. 3. 용의주도하게 모든 전화번호를 삭제했으나 하나의 계정에 전화번호가 남았습니다. 또한 DB에 접속기록이 다 남기 때문에 용의자의 개인정보를 식별하는 것에 큰 어려움이 있을 ... 25 28 3529 쌍둥아빠 2017.01.14
11740 한의대 입학을 고민하시는 분들께  한의대 본과 3학년에 다니고 있는 학생입니다. 2015년이 밝았을 때 올해를 잘 버틸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벌써 9월이 되었네요. 지난 한의대 생활을 돌이켜보면 세월이 참 빠르다 느껴집니다. 군대에서도 느꼈는데, 하루하루를 살 땐 시간이 긴 것 같지만 지나고 보면 금방이더라구요. 이 글은 한의대를 고민하는 학생들을... 8 27 3328 상한금궤동감 2015.09.05
11739 패배주의 좀 주입하지 마세요 한의대 구성원들 중 몇몇은 패배주의에 찌들어 가지고 자신의 생각이 모두의 생각인냥 말하고 다닙니다. 또 그 생각을 다른 사람들에게 주입하지 못해서 안달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을 보면 '자기와 같은데 안그런척한다'며 착각해요.제발 그러고 살지 좀 맙시다.    전 한의대 생활이 즐거워요 왜? 1.공부하며 자기 미래 커... 10 22 2506 Loveyourself 2018.02.05
11738 예과 생활을 하며 느낀 대학생활에 관하여. 안녕하세요? 경희대학교 한의예과에 재학 중인 2학년 학생입니다.   시험기간이고 해서 공부는 해야하는데 학기 말이라 이것저것 몰아 닥치는 일은 많고...   문득 '하기 싫다'라는 감정이 드는 순간이 많네요.       그런데, 간만에 제마나인 들어왔더니 어떻게든 한의대에 들어오고 싶어서 아둥바둥 노력하는 여러분들의 ... 5 22 1923 뿌리깊은나무 2017.12.11
11737 모두 합격 및 추합 기원합니다. 40 file 21 1797 쌍둥아빠 2016.01.26
11736 한의원 혈액검사 가능,,, http://www.health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954   올해는 일제의 오랜압박에서 815 해방이 된 날 같습니다.  가슴속에 맺힌 엉어리가 풀린것 같습니다. 혈액검사가 되면, 한약을 먹기 전과 후의 변화가 혈액검사지에 그대로 드러날것이며, 인제 한약이 간에 안좋다는 유언비어가 사라질것이고, 오히려 한... 3 19 1429 광명 2015.01.12
11735 타인의 학문을 존중하지 못하는 사람은 자신의 학문을 아낄 자격이 없습니다 안녕하세요. 올해 한의대에 입학하게 될 학생입니다. 저는 어릴적 우연히 과학공원에서 한의학에 대한 체험을 한 것이 강렬한 이미지로 남아 초등학생 때부터 한의사를 꿈꿔왔습니다. 당시엔 막연한 꿈이었습니다. 그저 '되고 싶다' 고만 생각했습니다. 중학생이 되자 입시라는 것을 알게되었고 현실적인 조건도 따져보게 되... 21 18 1632 백미 2015.01.22
11734 음... 백분위대학도 고려하세요 올해 이과에서 수학 1개틀리면 백분위가 확확 내려가는데 그것때문에 표점보는곳으로 더 마음이 갈겁니다. 하지만 비슷한 성적대의 학생들은 성적도 비슷하고 틀린것도 비슷한법 그럴때일수록 백분위대학도 동시에 고려하는걸 잊지마세요... 저는 표점이 유리한데요 ? 표점이 좋다는건 그런 성적 모형을 받은 사람들한텐 다... 27 18 1989 weeklydays 2014.12.21
11733 08학번 한의사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한의학은 이래요. 원래 오르비에 올리려고 글 썼는데 가입하고 시간이 지나야 글 쓸 수 있나봐요 ㅠ ㅠ 일단 여기에 올립니다. 오르비에 저 대신 누군가 올려주셔도 좋습니다.   -------   한의대 08학번이고 공보의입니다.   막상 내 입시땐 오르비 자체를 몰랐는데 ㅋㅋㅋㅋ 공보의 되니까 시간이 많아서 이런 데도 와보고 글까지 쓰게 되네... 8 17 2394 paulpogba 2017.01.25
11732 노파심 현재 제마나인의 회원은 총 1만명이 넘습니다. 페이지 뷰도 수백만건 이상입니다. 하루에도 최소 수천명이 접속하고 있으며, 직접 게시물을 쓰는 활동은 적다 하더라도 매일 로그인하며 왔다갔다 하는 한의대 재학생과 한의사 선배들이 많이 있습니다. 2009년 처음 쌍둥아빠님이 제마나인을 만드신 후 초기 운영진으로 저 역... 17 16 10930 Friedrich 2014.08.07
11731 (Updated) 한의학의 과학화 동향 및 성과 정리- by 한의대생 한의학의 과학화 동향 및 성과 정리 - by 한의대생   < 0. 서론 >   이 글은 한의대생인 저의 지적 수준에서 '한의학의 과학화 성과 및 동향'을 정리한 글입니다.   과학적으로 완전히 검증됐다고 주장하는 글이 아닙니다.   또, 전통한의학을 무시하고 비난하는게 아닙니다. (한방과목 공부도 열심히 합니다.)   다만 비과... 5 file 15 1081 JI 2017.12.28
11730 같이 보면 좋은글인것 같아서 올립니다 저번에 댓글로 대화를 하면서 한의학에 대해 오해를 하는 학생들이 참 많다고 느꼈습니다. 한의계 내부자가 아닌 외부 과학자의 시각에서 한의학을 바라본 글이 있어 같이 나누고자 올립니다 시간되는 학생분들은 꼭 읽어보세요^^      https://www.facebook.com/KIM.Seokhyeon.ik/posts/1909565665721933 9 15 2040 트로이 2018.02.02
11729 2010 결과 공개 및 핸드폰인증 설문조사. 2010 학년도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지금 일부 탬플릿이 오류이긴 히지만 보는데는 지장없을겁니다. 제가 밖에서 원격조종하는거라 쉽지가 않네요,,, 금년의 표본이 작년에 비해 적은 것이 아무래도 핸드폰 인증때문인듯도 합니다. 그래서 핸드폰 인증을 풀까 고민중입니다.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습니다. 핸드폰인증을 해제... 3 15 2165 쌍둥아빠 2012.12.11
11728 ★★제 1 회 제마나인 장학금을 지급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날자로 후원금이 115만원이 모였습니다. 다행히 100만원은 넘겨서 장학금을 지급할 수 있게되었습니다. 후원금 많이 주기부하시면 더 좋은일에 쓰입니다. ㅎㅎ 한의대/한의사분들에게 대상학교를 선정할 설문조사가 시작됐으니 한의사/재학생문은 물어봐게시판에서 설문 참여 부탁드립니다. 회원분들께 장학금 수혜대상... 9 14 1421 쌍둥아빠 2015.02.06
11727 동의보감의 전녀위남법을 한의사의 비하에 사용하는 의사들... http://m.blog.naver.com/woori_hani/220037173926   미국병원에서 맥잡고 귀비탕 쓰는 얘기도...   http://blog.naver.com/woori_hani/120212409557 1 14 1362 광명 2015.01.05
11726 몇가지 회원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들 1. 제마나인에 100%의 '일'이 있다면 99%는 거의 쌍둥아빠님이 해주고 계십니다. 제 노고가 여기에 있다면 0.1%정도 될까요? 그런와중에도 바쁜척 하느라, 그리고 1월 초반엔 병원신세좀 지느라 제마나인에선 거의 눈팅만 하고 지냈었습니다. 이 점에 저도 참 유감스럽구요... 제마나인의 '일상'으로 복귀하여 회원여러분들... 1 14 1020 Friedrich 2015.01.18
11725 해골 다는거 캐시템인가여? 현질하고 싶네여 20 13 1630 라면5개한번에먹기 2015.01.04
11724 다른 수험생분들께 // 음양오행ㅇㅇ님의 글은 절대 한의학적 내용이 아닙니다. 음양오행ㅇㅇ님의 글을 보면 별 말도 안되는 소리로 마치 이것이 한의학인양 쓰셨는데..   전혀 아니구요. 음양오행은 한의학이 시도했던 여러가지 방법들 중 한가지로 보는게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아래 글은 기존에 썼던 댓글과 한의대생게시판에 썼던 글의 mix입니다.   원글이 블라인드처리되는 등의 문제가 생겨서 ... 18 13 1216 Sniper.[張] 2015.01.03
11723 올해수능 꼭 합격하고 인증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기도해주신덕에  장례잘치르고 금일 사망신고를  마쳤습니다 아직정리할게 많다보니 3주정도는 더 정리해야되지만  문과로  응시해서  꼭 합격해서ㆍㆍ찾아뵙겠습니다 하늘에 계시는 어머니 위해서라도 꼭 합격후ㆍㆍ글남기겠습니다 모두 늘 건강유의하세요 8 13 1134 한의대아자 2018.02.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8 Next
/ 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