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83 좋아요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월 5일자 한의신문 내용인데요.

추나보험 등록이 상당히 불리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해서 가져와봤습니다.

그냥 보험되니까 추나를 마구잡이로 난사한 거 아닌가요? 정부에선 6백억 지원을 얘기했는데 시범사업결과 8천억이 든다고 나왔다니..너무 심하네요.

건보 건전성을 해치지 않은 범위에서 급여화 추진이라면 사실상 거의 의미가 없는 지원일 거 같은데 어떻게들 생각하시나요?

전국 한방병의원에 600억 지원으로 도대체 뭘 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네요.. 보험될지도 모르겠고 된다쳐도 의미가 있을려나요?

 

Q. 추나급여화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A. 다들 아시다시피 시범사업에 대한 평가가 끝났다. 평가 결과가 좋지 않다. 정부는 재정을 600억 원 이야기했는데 시범사업 결과 재정추계가 8천억 원이 넘게 나왔다. 시범사업을 한 65개 기관들이 워낙 전문기관인데다 전문추나를 90% 가까이 했다. 보편적인 형태라 말하기 상당히 어렵고, 애초에 설계부터가 잘못된 측면이 있었다. 잘못된 설계 때문에 정부와 말할 때 사실 난항이 조금 있다. 시범사업 기관이 아닌 실제 한의원의 현실에서 출발한 추계안을 만들어 건보 건전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추나 급여화가 되도록 진행하고 있다. 올해 내 급여화가 목표이다.

  • ?
    K.D 2018.07.11 00:39
    애초에 시범사업할때 멍석깔아주고 알아서 해봐라~ 근데 돈은 조금 줄거야 이런건데요 뭘...
    심평원이 원래 저런데입니다 괜히 의사들이 싫어하는게 아니에요
  • ?
    포포파카 2018.07.11 00:41

    제일 걱정되는게 추나에 좀 더 많은 재정을 준다고 해도 결국 나중에 첩약보험으로 들어갈 돈에 영향을 줄 텐데(물론 첩약보험 해줄지는 미지수)
    조삼모사식으로 되는게 아닐지 모르겠어요.

  • ?
    주6파 2018.07.11 07:11
    그럼 그렇지
  • ?
    살얼음판 2018.07.11 15:23
    질문하고 싶은것이 있는데 혹시 한의사선생님이신지요?
  • ?
    Pp 2018.07.11 17:13

    추나급여화까지 대체 몇번째 자폭인지 모르겠네요.. 기회는 왔을 때 잡아야 하는데 올 때마다 뻥뻥 차버린다는 느낌입니다.

    문정부 첫 보건회의 - 일명 의료계 예산 30조 편성 회의 - 때 한의협 혼자 일반 직원 파견해서 돈 하나도 못 받고 미운털 단단히 박혔던 사건이나

    의료기기 골밀도시연 오류,

    정부가 선뜻 내밀었던 첩약 보험 반대해서 걷어차놓고 지금 와서 돈 없는데 재추진하는 상황,

    이번 추나 시범사업 중에 멀리 안 보고 당장 잇속만 챙기기 등등

    볼 때마다 정말 "줘도 못 먹는다"는 말이 항상 떠오릅니다..

     

  • ?
    KBS 2018.07.12 16:53
    에휴
  • ?
    한의학돌이 2018.07.14 12:35
    1년에 한번만 급여, 이렇게 될 듯요??
  • ?
    K.D 2018.07.16 15:04
    그것보단 한의사 1명당 횟수 제한을 둘거같네요
  • ?
    한의학돌이 2018.07.28 21:39
    개인적으론 환자 당 제한 둘 거 같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1416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943 쌍둥아빠 2016.05.15
11767 .... ... 1 755 으이으잉으이읭 2018.07.26
11766 여자로서..한의사는 어떤가요? 안녕하세여 저는 여성으로 20대 후반입니다.  힘들때나 하기 싫을 때 여기 글을 보면서   위로를 받는데요 궁금한 게 있어요~~ 1.만약 내년에 한의대 합격하게 된다면 30대에 졸업할거 같은데  여자 한의사로 삶이 어떤가요? 출산과 양육을 해야할텐데 혹시 일과 가정을 다 병행 할 수 있을까요?     2. 그리고 만약에  어느... 10 2875 sun7 2018.07.26
11765 의료기기 규제없애다는데 그럼 한의사가 의료기기 사용할 수 있을 거라는 거에 희망을   품어도 될까요? 10 1950 18원광한 2018.07.24
11764 지방의에서 경한편입 혹시 지방의대에서 경한 일반편입한다면 편입시험에서 메리트가있나요? 3 1831 oyk0502 2018.07.21
11763 2019년 수능 까지 450일 동안 기록을 남기고 경희대 한의예과를 간다 2018 7 20부터 댓글에 적겠습니다 그런 저를 보고 용기를 얻길 바랍니다 17 1 2179 한으짱 2018.07.20
11762 한의대 지망생인데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1.한의대 졸업후 개원하지 않고 한방병원,요양병원에 계속 취직해서 근무 할수 있나요??   2.대학원 진학하지 않고 한의사 자격증만 딴 한의사와  전문의 전공한 한의사와 페이에 차이가 있나요??   3.한의대 나와서 개원하지 않고 할 수 있는 일 좀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16 1828 네오네오 2018.07.20
11761 올해 자연계 입시결과라네요.           출처는 오르비입니다.     45 file 4888 포포파카 2018.07.19
11760 암 후유증 한방병원..  입시글은 아니지만 알고있는 한의학 커뮤니티가 제마나인 밖에 없어서 이 곳에 올립니다.. 할아버지께서 3달 전 암초기 진단을 받고 수술을 하셨습니다. 암 진단 몇달 전 대상포진 진단을 받은 터라 면역력도 굉장히 약해져 있었던 상태였습니다.  암수술시 원래는 복강경 수술로 진행하려 했으나 실제 수술은 개복수술로 ... 2 1069 밍교 2018.07.16
11759 수학 가형 212930 저 세문제를 못푸는건 연습이 덜 되서인가요...? 수학적 머리가 부족해서는 아니겠지요..?ㅠㅠㅠ 어떻게 공부해야 돌파할 수 있을까요..   4 1050 dhsmfeh1 2018.07.16
11758 최저임금 상승이 한의원 운영에 주는 타격 요즘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시끄러운데요. 한의원 운영비 측면에서 타격이 얼마나 큰가요?  그리고 보통 한의원에서 인력은 얼마나 고용하나요? 곧 시급1만원 시대가 오는데 그걸 기준으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3 1 2330 finac 2018.07.16
11757 자소서 쓰는 중인데요 (3번 문항) 아무래도 리더십이나 갈등관리보다는 나눔, 봉사쪽에 중점을 두는 게 좋겠죠...?? 302 화이트칼라 2018.07.15
11756 빨간색 제마나인은 뭔가용 한의대 합격하고 인증하면 빨간색 쓸 수 있는건가요?   거긴 활성화 되있나요? 2 635 도리끼 2018.07.15
11755 나형 과탐 나형 과탐으로 한의대 지원하려면  어느정도 되어야하는지 궁금합니다! 2 515 dhsmfeh1 2018.07.14
11754 개업 한의사 /의사 선생님 중 월순수익 월천 혹은 이천 넘으시는 비율을 얼마나 되실까요? 여기서나 혹은 그 분들끼리나  의사 한의사 아웅다웅하지 다 솔직히 의료전문직이시잖아요. 서율 경인지역에서 개업하신 한의사 선생님이나 의사 선생님(감기 통증 가정의학과 일반의 물치치료 등등) 중에 순수익 월천이나 이천 넘으시는 분들 비율? 비중?은 얼마나 되시는지 궁금합니다.   26 3169 살얼음판 2018.07.13
» 추나보험이 상당히 불리한 상황 7월 5일자 한의신문 내용인데요. 추나보험 등록이 상당히 불리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해서 가져와봤습니다. 그냥 보험되니까 추나를 마구잡이로 난사한 거 아닌가요? 정부에선 6백억 지원을 얘기했는데 시범사업결과 8천억이 든다고 나왔다니..너무 심하네요. 건보 건전성을 해치지 않은 범위에서 급여화 추진이라면 사실상 ... 9 1883 포포파카 2018.07.11
11752 지방한 나온다고 해서 불이익같은건 없겠죠? 비교적 최근에 신설된 지방 한의대를 졸업한다고 해서 차후에 불이익이 있거나 하진 않겠죠? 20 3051 도리끼 2018.07.10
11751 여러분의 선택이라면? 안녕하세요 수능준비하는 군인입니다. 요즘 고민이 많아서 글 적네요 현재 지방국립대에 재학중이고 나이는 22살입니다. 내년1월에 전역해서 올해 수능 볼 예정이긴한데 볼지말지 너무 고민되네요 제일 큰 문제는 또 실패하면 어쩌지? 에대한 두려움 입니다 ㅠㅠ 재수해서 학교들어갔고 1학기하다가 반수해서 학사경고먹었습... 3 748 매거진 2018.07.10
11750 미국에서의 한의대 평가 미국 한의대에 대해서 알아보던 중에 꽤 상반되는 의견을 만나서 궁금해 질문드립니다.   아래 답변을 보면 미국 한의대에 대해서 안 좋게 보는 분도 있고 대댓글을 보면 미국 한의대라도   미국내의 유명한의대는 꽤 알아준다는 얘기를 하는데 실제 미국내에서 미국 한의대는 어떻게 평가를   받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9 2232 ffinal 2018.07.09
11749 18개월 현역 vs 38개월 ( 훈련기간 포함 ) 공보의 현역 군복무기간이 18개월로 단축이 됐다는 전제하에.. 둘중 어느게 모든면에서 더 나으며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답변해주신다면 감사할 따름이겠습니다  :) 9 1201 영동고학생 2018.07.08
11748 아하하....너무 힘드네요. 고 1때까지 1.3~1.4사이의 내신을 유지하다가 고 2 1학기때 무척이나 했는데도 불구하고 2.1~2.2까지 추락했네요. 노력한 만큼 이렇게도 안나오니까 다 놓아버리고 싶기도 하고요...... 다시 올라설 수 있을지가 큰 걱정입니다... 마음이 너무 안 잡히네요. 저만 이런 경험이 있는건지 아니면 한의대 붙으신 분들도 이러신 ... 2 988 rudgkseorngks 2018.07.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1 Next
/ 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