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대에 실패하고 다른대학을 다니던 중 도저히 포기가 안되어 다시 도전해보려고합니다

by 마지막으로 posted Oct 0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 나이는 22살이고, 재수를 통해서도 이루지못해서 일반대학에 재학중이지만 도저히 포기가 안되어서 마지막으로 도전해보고자합니다.

여러가지 현실적인 상황들은 제쳐두고, 공부에 대한 것만 여쭤보고싶습니다.

 

반수때 문과수능을 보았습니다. 국어 수학 영어 백분위 99 97 95 이었으며, 사회탐구는 백분위는 기억나지않지만 사회문화와 생윤에 응시했고 각각 1,3등급을 받았습니다.

 

1. 현실적으로 지금 이과로 돌린다고 가정한다면 완벽하게 통달하여 수능장에 들어가기에 무리인 것 같아, 문과로 선택하여 완벽하게 준비된 마음가짐으로 수능에 응시하고싶습니다. 물론, 수능에 여러가지 변수들이 작용하고 실력에 완벽이란 건 없지만, 마음가짐에 있어서 더욱 편안한 마음으로 준비할 수 있을 것 같아 내린결정인데 혹시 너무 무모한 결정인지 의견을 듣고싶습니다.

 

2. 문과로 준비한다면, 생윤과 사문이 아닌 역사나 법과정치 쪽으로 바꾸려고 합니다. 동아시아사와 법정을 생각중인데, 이 두과목에 대해서나 아에 두 과목 모두 바꾸는 것에 대해서 조언을 듣고싶습니다.

 

두번의 실패를 겪고도 다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너무 간절하여 조금이라도 조언을 듣고싶습니다.

수능을 친지 조금 시간이 지나서, 2020 수능에 대하여 자세하게 알고있지못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말씀해주신다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