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30 좋아요 0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의료기기 사용이 언젠가부터 쏙 들어갔네요..

이전 한의협 회장때 최우선 공약이었는데 결국 불명예퇴진 이후, 잠잠하네요..

이전 협회 공약이라서 그런 건가요? 뭔가 금기시되고 나가리 된 거 같은..

 

오히려 현재 한의협에서는 한술 더떠서 한의사의 양약처방 + 의료일원화를 하자고 주장하던데;; 

사실 이게 더 가능성 없는 얘기 아닌가요? 

그리고 첩약도 문케어 때문에 오히려 한방쪽에 돈 더 줄 상황도 아니고

그나마 의료기기 기대하고 있었는데 심란하네요..

 

언제까지 한의원으로 온 환자들한테 여기선 엑스레이 못 찍으니까 

양방병원가서 엑스레이 찍고 다시 여기로 들고오라고 해야하는 건지..

 

  • ?
    gsel 2018.06.17 14:18

    지금 협회에서도 가끔가다 툭툭 던지고는 있는데 추진동력이 많이 떨어졌고
    그냥 의료기기는 잊고 지내는게 더 나아보여요.
    올해 그거 관련 한의협 입법로비 사건 터져서 타격이 너무 컸죠.

    근데 사실 했으려면 2년 전에 했어야 했죠.

    16년에 오진 사건 이전까지는 정말 총력전으로 분위기 한창 달아올랐었고요. 

    그런데 협회장님이 대대적으로 기자들 모아놓고 골밀도 검사기 시연 이벤트 하시다가 거기서 결정적으로 대놓고 오진하시는 바람에

    큰 기회 날리셨고 또 의협에 좋은 빌미만 제공했죠. 거기에 올해 또 저 사건 터져서.. 이런 과정들 때문에 협회장도 교체되었고요.

     

    갠적으로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봅니다. 지금 초점도 다른 곳으로 이동해 있고요.

    현재는 말씀하신대로 한의사의 양약처방권과 한의사와 의사의 면허통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근데 16년 골밀도 시연은 정말 두고두고 아쉽네요.

    그냥 사전에 대본 준비해서 읽고,,, 한마디로 보여주기식 쇼였는데, 그걸 실수할 줄 알았겠어요?

    대본 준비만 잘했어도 되는 거였는데요. 정말 안 되려면 그렇게도 안 되는구나 싶었죠.

     

  • ?
    K.D 2018.06.17 16:56

    사실 예전부터 의료기기보다는 보험급여에 편입되는게 더 시급했죠

    의료기기는 입법부, 행정부가 아니라 이해관계에서 벗어난 사법부를 통해 뚫어야죠 사실 허용논란도 헌법재판소의 안과 의료기기 허가판결로 증폭된거니깐요

  • ?
    천문관측 2018.06.17 17:58
    예 그렇습니다
  • profile
    길고양이 2018.06.18 01:51

    그보다도 보건복지위 양승조의원 충남지사 당선으로 사퇴하면서 그자리에 보궐로 당선된 의사출신 국회의원이 복지위에 들어가는 바람에... 박인숙의원과 함께 의사 2명이 버티고 있어서 한의협이 어떻든 문케어가 어떻든 2020년까지는 상당히 불리하게 돌아갈 전망입니다.

  • ?
    ffinal 2018.06.18 03:53
    아.... 큰일났네요..
  • ?
    rejong 2018.06.19 10:03

    글쎄요. 저희가 판단하기 어렵지 않을까요. 에초에 가망성 없는 일에 생색내기식으로 도전한건지 아니면 계획대로 진행되어 가는지는 한의협회 회장만이 알고있겠죠. 미리 낙담하거나 섣부른 희망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국회의원 한두명으로 상황이 바뀌진 않을것 같습니다. 우선은 첩약의보가 먼저인것 같습니다.

  • ?
    juneil 2018.06.19 17:19

    현 상황에선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정부가 문케어 문제로 의사랑 대치중인 상황에서 불난 집에 기름 붓듯, 한의사에게 의료기기를 허용해주는 일을 할 리가 없죠. 할 거면 박근혜때 했어야 했죠.

    첩약도 불가능에 가까워요. 문케어가 건보재정과 직결되어 있는 상황에서 건보 재정에서 돈 나갈 일을 만들 리가 없죠. 첩약보험은 예전에 정부가 선심성 정책으로 해준다고 했을 때, 그때 했어야 합니다. 그때가 김정곤 회장일 때로 기억하는데, 한의사들 5천명이 첩약의보 반대시위를 했었고, 당시 한의계 분위기도 학계에서는 찬성이고 임상쪽에서 반대가 압도적이었는데, 결국 반대로 갔죠. 근데 지금와서는 거꾸로 한의사들이 해달라고 하는 겁니다.


    근데 이제 건보재정이 문케어로 옥죄어 있는 상황에서 한푼이라도 아껴야 하는데 정부가 첩약을 보험에 넣어주는 건 쉽지 않죠.

     

    아래는 그 당시 기사입니다.

     

    5. 치료용 한약은 결국 건강보험 적용이 안 되는 모양이죠?

    = 첩약 처방을 받는 환자 부담을 지금의 절반 이하로 대폭 낮출 수 있는데 기회를 놓치게 됩니다. 이미 예산까지 받아놨는데 한의사들 집안 싸움에 환자들만 손해를 보게 됐다는 지적도 나오고요. 한의사협회가 어제 총회를 열어 투표를 했는데 첩약 건강보험 적용 시범사업을 반대하기로 의결했습니다. 현재 한방첩약을 조제하는 비율은 한의사 80%, 한약사 5%, 한약조제약사 2.5% 정도인데요. 한의사들은 한의사 이외에 첩약 제조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한방첩약은 근골격계 질환이나 위장 질환 등의 치료약을 말하는데 열흘치 기준으로 15만~30만원 정도 됩니다. 보험이 안 돼 환자가 전액 부담하고 있습니다.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11935#csidxeef6bfbbe4973a5986fa210822b1b34 onebyone.gif?action_id=eef6bfbbe4973a598
  • ?
    살얼음판 2018.06.22 12:23
    잘은 모르지만 양약처방+의료 일원화가 더 불가능한거 아닌가요? 한의대 보유 대학들이 폐과나 정원감축을 할리도 만무하고,의사들이 한의대 정원을 다 의대로 돌리지도 않을거구요. 기존 한의사가 몇년간 보수 교육을 받고 시험을 친다고 해도. 몇%나 합격시켜줄지도 모르구요. 아마도 의대쪽에선 한의사 면허정지와 폐과를 요구할텐데...
    그냥 이대로 의대는 의대대로 한의대는 한의대대로 가면 되지 않나요? 굳이 왜 의료기기나 일원화 양약처방권 요구하는지 모르겠어요. 실현가능성 없는 한의사 회원 내부결속용 공약 같다는 생각....
  • ?
    천문관측 2018.06.22 13:38
    이미 기차는 떠났지만 살기 위한 마지막 몸부림인거죠 뭐. 의사협회 입장에서도 여론전도 승리했겠다, 정치적 파워에서도 상대가 안되겠다, 일원화를 받아줄 이유도 없고 이대로 한의사들을 고사시키는게 최적의 전략입니다.
  • ?
    살얼음판 2018.06.22 15:18
    고사요? 돈은 의대 개업의보다 한의사 개업의가 압살수준으로 많이 버는거 아니에여?? 한의사개 더 실속있다고 들었는데요
  • ?
    천상유희 2018.06.22 15:27

    수입은 하기나름...

    객관적으로 딱 잘라 말하기는 어려운 부분인것 같네요..

  • ?
    중독 2018.06.22 17:33

    .. 어디서 뭘 들으셨길래...

  • profile
    홍명 2018.06.22 17:35
    20년전에 들으셨나 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2315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4775 쌍둥아빠 2016.05.15
11807 잘될거라 말해주세요... 온라인에 이런 글을 쓰게  될줄이야... 9평에서 전체에서 두 개틀렸지만 안정이라고 말할 수 있는 한의대가  거의 없다는말을 들으니깐 이러면 안되는데 하면서도 정신줄을 놓고있네요. 반수에 반수를 거듭하면서 외롭기도하고 제가 한 선택이기에 힘들다고 할 수도 없어서 늘 괜찮은척만 해왔어요. 이제 얼마 안남은 이시점... 12 2 2163 쏘모트잇비 2018.10.03
11806 어제 모의면접을 했습니다 학교에서 생물쌤 2분과 모의면접을 봤어요 우선 어떤 내용으로 면접을 봤냐면요   Q. 지원동기 A. 어머니를 비롯한 주변 어른들께서 항암치료를 받으신 경험있음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엄청 힘들어하시는걸 가까이서 지켜봄 한방암치료를 병행했을때 체력적인 면이나 완쾌에 대한 의지, 긍정적인 마인드가 점점 생기는걸 ... 13 1933 윤미오 2018.09.29
11805 한의대생 질문드립니다 사지 내측과 외측은 정확히 어떻게 정의내리나요? 상지 와 하지는 상체와 하체인가요? 상지의 굴측과 신측은 어디쪽을 말하는것인가요?   오장의 비와 육부의 담은  해부학적으로 이해하려면 어디쯤으로 이해하면 될까요? 2 1783 한한gks의 2018.09.25
11804 대체복무 폐지 검토? 얼마전에 오×환 박×민 등등 병역논란으로 공보의 포함 대체복무 전면 폐지를 검토한다는 기사를 봤는데요  2022년까지 점진적 폐지를 검토한다더군요 제가 예1이라 24년도에 공보의를 가게될것인데 이거 저 현역 끌려가나요?ㅠㅠㅠ 4 1754 대구한18 2018.09.24
11803 전주지역 장수생 함께 하실분   내년 수능 목표로 함께하실분    전주살고 완산구쪽이면 더 좋아요^^ n수, 20,30대 편하게 쪽지주세요     함께 공부하실분 쪽지로 주세요 댓글은 안봐요     824 마음의소리 2018.09.19
11802 2019학년도 전국 한의대 수시모집 결과 분석     자세한 분석글은 공태경 선생님의 게시글을 참고해주세요! 아래 링크를 통해 읽으시면 됩니다 ^^   http://talktalkhani.net/20180918-2614   1 file 3 2362 볶음짜장 2018.09.18
11801 외국인전형 같은 지원은 수능치는거랑 비교했을떄 더 수월한건가요? 3수중인데 외국인전형같은걸로 합격했다는거보고 살짝 화나네요 저런건 뭐죠 13 1589 한으짱 2018.09.17
11800 지금 현 한의계 상황 알 수 있나요 요새 의료일원화가 난리났다 취소되었는데   그러면 의료기기 국회 법안으로 통과 될 가능성이 있나요??   그리구 문재인케어로 저희 약침 추나 첩약도 보험으로 들어간다는데   지금 상황이 어떤지 알 수 있을까요 5 3270 18원광한 2018.09.17
11799 나사의 결혼에 관해.. 30대초반에 한의대 진학하시는 미혼 남성분들중에 재학중에 결혼 하는 케이스가 많나요? 보통 본과 몇학년에 결혼을 하는지 궁금합니다.          8 2123 곧있으면서른 2018.09.17
11798 교수, 전문의 전문의와 교수 모두 하려면 어떻게 해야되나요? 인턴,레지던트 과정 거쳐서 전문의 되고나서 대학원 진학해야되나요? 2 1136 가업 2018.09.15
11797 공보의 질문받아요. 갓졸업하고 바로 공보의 왔습니다. 질문받아요ㅋㅋ 9 2067 햇사알 2018.09.12
11796 장수생입니다 내신이 1점극후반대인데 쓸 수 있는 수시가 있을까요? 자연계고 국영수과 합치니 1.8 나오네요   가능만 하다면 나이제한 안 되는 곳으로 쓰고 싶은데   합격 가능할까요? 3 1542 구제마 2018.09.12
11795 유급률이 높은 학교가 (3D) 타 학교에 비해 유난히 유급률이 높은 학교가   대전대, 대구한의대, 동의대   이 세학교인가요?   수시 쓸때 참고하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2 1948 러어이맘맘마 2018.09.11
11794 한의대 입학전에.. 학교 들어가기전에 뭘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한자공부를 좀 해두는게 좋을까요? 그리고 새터는 참가하는게 좋을지 여쭤볼게요. 23 3195 곧있으면서른 2018.09.11
11793 수시 모집 지원 전에 한의대 수시 모집 요강 다시 확인하세요~ http://talktalkhani.net/hanidae   톡톡하니 홈페이지에 2019학년도 한의대 수시 모집 지원 전에 확인해야할 내용들이 모아져있습니다. 지난 입시 결과도 참고할 수 있으니 지원 전에 한 번씩 꼭 확인하시고 신중하게 지원하셨으면 좋겠습니다. 21 5 1935 볶음짜장 2018.09.08
11792 길고양이님! 급하게 쪽지 하나 남겼는데 꼭좀 읽어주세요 605 gonnabe2580 2018.09.07
11791 맥을 안 짚고도 한약을 처방할 수 있나요?? 예를 들어 선생님께 보약 하나를 지어 드리고 싶은데 너무 멀리 계셔서 맥을 짚기 힘든 상황 등이요 ㅎㅎ 입시 준비생이라 아무것도 몰라서요ㅜㅜ 5 1450 화이트칼라 2018.09.03
11790 새로운 외국어를 배우고 싶은데 중국어가 활용도는 제일 클까요? 예과2학년 학생입니다. 매번 방학마다 돈을 모아서 해외로 여행을 다녀보다보니 영어외에 다른 국가 언어를 배워놓으면 또 새로운 관점등등을 얻을수있을것 같아서 도전해보려합니다 좀 미리 시작했으면 좋았을 것 같기도 하지만요   사실 제일 배우고 싶은 것은 일본어나 프랑스어인데..   한의학 관련해서 앞으로 중국어 ... 6 1166 수굴렛 2018.08.29
11789 제 2외국어 이과 고사장 이과생이 제2외국어 신청하면 시험 보는 고사장 분위기가 좋다는 말이 있던데 혹시 경험해보신 분 있나요? 엄청 멀리 배정될 수도 있다고 하기도 하던데요..   2 845 dhsmfeh1 2018.08.26
11788 시각장애인,시각질환 한방치료? 한방으로 시각장애인을 치료하거나 시각질환을 치료하는 것에 대한 내용을 저술한 도서가 있나요? 3 841 수중 2018.08.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2 Next
/ 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