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73 좋아요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3년생 저는 11학번입니다. 그냥 고등학생때 너무 방황을해서,

 

문과로 서울에 있는 그냥 하위권대학을 졸업하고, 졸업후 군대에 다녀왔습니다.

 

작년부터 올해까지 공부해서, 지금 국가직 공무원9급이지만, 지금 면접까지 보고왔습니다.

 

 

집이 너무 가난하고, 너무 좋지않은 환경이라 공부를 제대로 못했는데

 

울타리안에 들어가서 드디어 사설 인강도 보면서 공부를 할수있는 환경이 될거같아서 기분이 너무 벅찹니다.

 

 

사실 군제대후 바로 수능에 올인하려했지만, 아버지의 터무늬없는 고시공부를 보고 큰 사람이라

 

울타리에 들어가고 공부를 시작해야겠다는 마음이 컸습니다.

 

 

약 10일 뒤에 공무원 발표가 나겠지만, (크게 나쁜일이 있는 것이 아니라면, 붙을 가능성이 큽니다)

바로 발표가 나면, 바로 공부를 시작하고 싶습니다.

 

사실 작년에 아무 기본 없이 수능을 봤습니다.

 

결과는 언외3등급이였습니다. 군에서 2년간 삽질에, 7차교육과정의 문과는 미적분을 전혀 배우질 않아서 수학이랑 과탐은 그냥 말하기 창피하네요

 

언외도.. 3등급이라... 거의 지금 노베이스 입니다.

 

그래서 올해 11월에 언2 외1 수리가형을 3등급으로 목표를 두고있습니다. 과탐은 공무원 선택과목으로 공부를 해서 기본은 되어있지만,

 

그렇다고 이번 수능에서 선택과목에 집중하는 것보다는 다른 공통과목에 집중하는게 더 좋을거 같습니다.

 

 

지금 제 계획은 이렇습니다.

 

언 : 양치기와 선택지분석으로 감을 더 끌어올리기

외 : 단어보강과 양치기로 감각 끌어올리기

 

수능 언외는 공무원 시험하고는 굉장히 다르지만, 그래도, 최근 공무원시험이 수능형으로 바뀌는 상태라 혹시.. 도움이 될련지....ㅋㅋ

 

수 :  교과서 5번 반복하기! 기본 개념만 한달간 잡고 기출문제나 EBS를 무한으로 풀려고 합니다.

 

 

혹시 저와 비슷한 상황에서 공부하시는 분이 계십니까?

 

또는 직장다니시다가 한의대에 가신분은 계시는지?

 

  • ?
    컵라면줘 2018.06.04 23:06
    사실, 공부스타일이 너무 무대포라... 공무원시험은 인강 살돈이 없어서 그냥 인터넷 가이드만 보고 책만 팠습니다. 혹시 이런식으로 수능에 다가가면, 큰 손해일까요?
  • profile
    강유 2018.06.04 23:55
    사설 인강 커리큘럼 처음부터 끝까지 고3수험생 프리패스 하나 사서 쭉 들으세요. 그리고 따로 5개년 기출문제집 사서 돌리시구요. 여기서부터 시작입니다.
  • ?
    컵라면줘 2018.06.09 00:48
    역시 상위권의 학생분들은, 시작점이 다르네요, 한의대입학은 아무래도 만점에서 한두문제 싸움이니깐...
  • ?
    살얼음판 2018.06.05 15:54
    9급 합격하셨는데 최소 6년의 기회비용과 몇천에서 1~2억 정도 되는 소득을 포기하시면서까지 한의대 진학을 하시려는지 궁금하네요.
    가성비가 현저히 떨어질거 같은데요.
  • ?
    컵라면줘 2018.06.09 00:55

    막상, 기회비용을 생각하니 아깝기는 하네요. 그래도 이 문제는 주관적이라고 생각해요
    전 진짜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났거든요.... 어릴때는 무조건 돈 많이 벌어야지였는데.
    20대가 되니깐, 돈이 너무 없는 생활이 익숙해졌어요(일부러 대학 점심시간을 안잡았어요... 점심 먹을 돈도 아까워서...공강이면 애들이 밥먹자고 하잖아요......)

     

    오죽하면, 돈에 대한 감각이 없어졌어요.(100만원이나 1000만원이나 그게 그거라고 생각을 하고 살게 되네요...)


    근데, 이제는 돈 없이 그냥 평범하게만 벌어도 좋겠는데,

    어릴때부터 받아온 무시가 너무 크네요.......
    동네에서도 부모가 어쩌다 자식이 어쩌다, 저 집안이 저래서 망했다......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컸어요
    공무원 누군가에게는 꿈일수 있지만, 저는 제 가족이 무시 안받고, 하고싶은거, 먹고싶은거, 먹으면서 살기를 바라거든요.

    너무 크면서... 먹고싶은것을 못먹으니깐.. 식탐이 너무 많아졌어요....

    오죽하면, 군대가서 짬밥이 너무 맛있어서 30kg가 쪘습니다...



    사실, 얼마전에 꾸웠던 꿈이 제 진정한 꿈이 됐어요, 임신한 와이프의 심부름을 하는 꿈(먹고 싶은 음식 식지 않게 뛰어서 사오고~)
    그래서, 지금 공무원, 그리고 한의사가 목표가 됐네요, 꿈을 이루기 위한 목표,

    그냥, 무시받기 싫어요, 그게 내 자식이 그렇게 느낀다면, 기분이 어떨지 ㅋㅋㅋㅋㅋ

    그래도 한의사라고하면, 무시는 안받겠죠.
    그냥, 그래요 ㅋㅋㅋㅋ 여러가지 복합적이지만, 저는 죽을때까지 일을 하고싶어요.. 부모님이 너무 무책임하셔서... 저는 그냥 평생 일하고 싶네요.
    써보니, 글이 멍청하네요...

  • ?
    꿋꿋이 2018.06.05 21:34
    9급 다니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어서.. 암튼 그렇습니다 ㅜ
  • ?
    컵라면줘 2018.06.09 00:58

    아마, 현직 한의사님이신가 보네요.....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막상 9급의 삶이 뉴스에서 나오는 워라벨이라면, 좋겠지만, ㅋㅋㅋㅋㅋ
    월급이 200만원도 안돼요.... 300만원을 받으려면 빠르면 7년 뒤겠네요. 그리고... 워라벨... ㅋㅋㅋ 행정직은 가능하겠죠.. 하지만 월급은 최악이겠죠...

    만약, 가정을 꾸린다면, 저정도 월급으로, 행복하게 살수있을까요?... 아무래도.. 결혼과 가정은 현실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또, 저는 교대근무를 하는 직책이라, 오래 할수있을까 고민이 많네요.....
    연금은 제가 퇴직할때 과연, 공무원연금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받을 수 있을까.. 걱정이네요. ..
    그래도 현직님이 말씀하신 사항이 얼마나 힘드시면, 9급을 말씀하시는 건가.... 생각이 많이 됩니다.

  • ?
    rejong 2018.06.09 05:46

    저같으면 도전하겠습니다. 저희학교에 서울대 졸업하시고 공기업 다니다 오신분도 계십니다. 선배나 동기들 보면 연고대 졸업생 중 사기업 출신도 꽤 많구요.  9급 공무원 생활에 만족못하시면 당연히 도전하셔야겠죠. 한의대가 요즘 아무리 인기가 떨어졌다고해도 9급공무원과 비교하겠습니까. 인생 생각보다 깁니다. 한의사란 직업자체도 오래할 수있는 직업이구요. 저희 학교에서 이번 졸업생중에서 5급 특채 3명 뽑는다고 학교에서 지원하라고 하는데 한명도 지원안했습니다. 다만 이런고민은 합격하신 다음에 하셔도 될듯합니다. 문과에서는 지방한도 서울대급이라 합격이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2249 제마나인 모든..관계자분들 감사합니다 수능을 치고왔네요.. 올9등급에서 2 3 2 2 2 정도 나올꺼같습니다 진짜 실업계졸업하고 유도국가대표 상비군하다가 한의대에 가기위해 공부를 시작했는데요.. 중... 5 10 1331 한의대아자 2014.11.16
2248 한의대 부산이 고향인지라 부산에 있는 대학에서 공부를 하다가, 중간에 휴학을 하고(아직도...) 사람 몸과 건강에 관심이 많아져서 농사와 산야초를 1년 배웠습니다. 그... 6 8 1846 수련 2017.04.18
2247 다들 수능 잘보시고! 건강유의하세요. 꼭. 잘치르고 옵시다 안녕하세요..   어머니가 폐렴증상이 너무 심해지셔셔 수능날까지 병원에서 밤새고 일하고 하다가 수능장에 가야될거 같아 미리 글 남기네요.. 1년간의 노력이 헛... 9 6 563 한의대아자 2015.11.03
2246 다들공부하시느라!수고많으십니다 앞전에 어머니 간호하고 신문배달하고 주유소알바하고 하루에2시간식자면서 한의대를 가기위해 공부하고있는 장수생입니다.. 이제 한달하고도 조금남았네요.. 다... 7 6 1366 한의대아자 2014.10.04
2245 오늘부터 수학 질문 받아볼까합니다. 시험삼아 작년 수능문제 한번 풀어서 올려봤습니다. 목소리는 아직 안 넣고 그냥 제가 푸는 방식대로 끄적여봤습니다. 혹 공부하시다가 모르시는 문제나 개념이 ... 6 6 6331 쌍둥아빠 2013.08.14
2244 의대생 고민입니다.. 안녕하세요 지방의대 본1 재학중인 29살 남자입니다. 두달쯤 전부터 제마나인 눈팅을 해왔는데 드디어 가입하고 용기내어 질문드립니다.   전 과거가 좀 복잡합니... 25 5 4824 버거 2016.07.28
2243 오랜만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쓰네요. 공부하시는 분들 모두  건강조심하세요..   저는 이제 조선소 일이 끝나고.. 그나마 시간을 조금이라도 늘리면서 공부를 하고 있네요.   ... 5 5 754 한의대아자 2016.04.04
2242 오랜만에 글남기네요.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글을 남기는거갔습니다..ㅎㅎ 중환자실에 계시는 어머니 간호하고 신문배달하고 주유소알바하고 공부하고 하루에 1~2시간정도 자고 공부하면... 7 4 2228 한의대아자 2014.08.03
2241 -출사표- 내년 수능 자연계열로 도전하는 N수생입니다.   최근 몇 년간 진로에 대한 고민때문에 중심을 못 잡고 방황하다가 올해 결단을 내리고    제마나인에 글을 작성중... 2 3 498 캔버스북 2015.12.28
2240 2014학년도 예비수능 B형 30번 문제풀이 동영상 @브랏부어스트 님의 질문에 대한 답변 동영상입니다. 2014학년도 예비수능 B형 30번 문제풀이입니다. 혹시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으면 지적해주시면 수정하겠습니... 9 3 7503 쌍둥아빠 2013.08.16
2239 40대 아줌마 수능 후기... 조언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며칠 전 수능을 치룬 늦깍이 수험생입니다. 과목은 국어A, 수학B, 영어B, 화학1, 생물1입니다. 준비기간은 약 6개월 정도이고요. 원래 전공은 ... 11 3 9817 한닥터 2013.11.12
2238 혹시 탐구과목 때문에 고민 하시는 분들께(밑에 닥한의님을 비롯해서..) 초기에 탐구과목을 선택하려할때 입시관계자분들은.. 주위에서 가장 많이 하는 사람들이 하는 과목을 하라구 조언을 합니다 안정적이라고... 특히 유명학원 입시... 2 file 3 6562 평검사 2012.08.04
2237 한의대에 가려면 어떻게 공부해야되는지 조언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전 포항에 사는 이제 중3 올라가는 학생입니다^^ 제미나인에 글을 쓰는 것이 처음이라 떨리네요..! 우선 저는 일반계 고등학교를 지망하고 있고요 이... 20 2 1424 꼬몽 2016.01.15
2236 2017 모의고사 일정, 출제범위 2017학년도+모의고사+일정+출제범위.pdf           제가 궁금해 찾아보다가 혹시 필요하신 분이 계실까 올려봅니다.  :-)     8 file 2 911 바람의속삭임 2016.01.05
2235 상근 예비역(이전에 상담o) 문과 vs 이과? 상근 예비역에 선정되어 저번주 상근갈지 그냥 문과 삼반수 할 지로 질문했었는데 제마나인 분들이 조언해주셔서 상근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문과vs이과의 결정이... 20 2 1500 집중과선택 2016.01.04
2234 2 2 473 한걸음나가고싶다 2016.01.03
2233 과탐 선택 고민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1 file 2 1183 레알1902 2015.10.28
2232 수고많으셨습니다 수고많으셨습니다^^ 진짜 노력 많이 했는데 2 2 2 3 2 정도 나올거 같네요.. 문과이다 보니..한의대가 많이 힘들듯 싶습니다.   정말 한의사가 하고싶었는데  고... 5 2 481 한의대아자 2015.11.13
2231 밑에 부끄러워하시는 분께 ... 1. 제마나인에서도 제 연락처 아시는 분이 어림잡아 스무 분 이상이신 거 같은데... 그 분들이랑도 직접 통화한 적은 없어요. 문자 주고받거나 카톡하거나 대체로... 24 2 1805 바닷빛 2015.08.22
2230 음, 오랜만에 왔네용 후웅, 몇일남았는지 모르게 계속 달려오기만 했는데 아직도 부족하게만 느껴지네요. 군문제 해결하고 바로 준비해서 왔는데도 그냥 계속 부족한것만 느껴져요 ㅎ... 1 2 973 써니 2014.10.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3 Next
/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