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8 15:22

D-50 인데......

조회 수 340 좋아요 1 댓글 1

한의사가 갑자기 하고싶어졌다.

 

그러나 제길, 재수시간을 홀랑 털어먹어버리고 51일이 남은 상황에서야 정신을 차렸으니,

 

지금 어찌저찌 넣은 물리치료학과 간호학과 합격하는 곳에 가서

 

편입이나 대학원 진학을 하는 게 빠를 것 같다는 생각이다.

(삼수는 부모님의 반대도 있고.....지겨운 국어는 진짜 하기 싫다......;;)

 

근데 아직, 수시가 붙을 거라는 건 확실한 부분이 아니니까,

 

그저 수능으로 한의대 붙기 위해, 죽치고 노력할 뿐이다.

 

수시 붙으면 완전 편입이나 한의전으로 방향이 정해지는 거고,

 

아 씨,....수시 못붙었다고 아예 생각해버려야지.....수시 어디 하나 붙을 거라 생각하니 상당히 나태해진다.

 

젠장 나는 아무데도 붙은 데가 없다..... 나는 아무데도 붙은 데가 없다......

 

진짜 수능 준비 시간을.....내가 미쳤다고 그 아까운 시간을 뻘짓으로 다 날려버렸으니

 

나만한 장애인이 또 없을 듯 하다고 생각이 될 정도다.

 

그 덕이다. 그 덕에 수능으로 한 방에 갈 수 있는 길을 놓치고 2년에서 4년이나 낭비한 뒤에야 그 기회가 주어지니까 말이다.

 

아 ㅋㅋㅋ 진짜 어마어마한 소모전이었네. 나 진짜 2016년 왜 살았지? 뭐를 남겼고 무엇이 내게 득이 된 게 있었지?

 

단 하나도 없었다. 하......

 

지금 후회해봤자 뭐할까?

 

30일만에 연대 경영 합격한 사람도 있는데, 50일 만에 우석 한의 불가능하지는 않겠지.

 

인간으로 태어났으면 그로서 낼 수 있는 최대한의 힘을 좀 내고싶다.

 

내자. 수시 다 떨어지게 해달라 기도하자.

 

그리고 50일만에 우석 합격수기 이뤄내자.

 

50일50일50일50일50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2717 수시불가촉천민 19 12 1470 덮밥 2016.02.09
2716 1.닻을 올리다. 28 file 8 1528 大丈夫 2017.10.15
2715 문과에서 이과로 전과 삼개월 후의 소회 6 7 3978 후회없는삶 2014.11.05
2714 2.작은 깨달음 5 file 6 542 大丈夫 2017.10.16
2713 6년전 제가공부하던 때가 기억나네요. 3 6 558 태양인이제마 2015.09.21
2712 4.영어도 시작 file 5 315 大丈夫 2017.10.18
2711 3.초딩 수학 마무리 5 file 5 406 大丈夫 2017.10.17
2710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5 603 비탈길 2017.02.19
2709 11월 1일 5 331 초코쿠키 2016.11.01
2708 9월을 보내며 1 5 327 한방에 2016.09.30
2707 털어놓을데가 없어요 10 5 1140 덮밥 2016.09.11
2706 시작! D-110. 1일차. 한번 신나게 해보자! 20 5 1253 BREEZE 2016.07.30
2705 삼수생 공부일기 시작 8 5 382 경하늬 2016.01.27
2704 5일차 (10.29) 4 286 의자 2016.10.29
2703 10월 1 4 367 초코쿠키 2016.10.01
2702 오늘로 자기소개서를 다 썼어요. 2 4 361 힣핗 2016.09.12
2701 6-22.6-23.6-24 (178.179.180) file 4 114 경한꼭가자 2016.06.24
2700 오랜만에들어오네요ㅠ 3 4 392 벨벨띵담다 2016.05.30
2699 3/18~ 현재까지 4 4 363 올해가안다 2016.05.24
2698 휘모리장단 6 4 662 덮밥 2016.04.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