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5 21:51

1.닻을 올리다.

조회 수 1828 좋아요 9 댓글 28

—스타트—

 

오늘 드디어 수학이란 놈을 이기기 위해

교보문고에 아침부터 가서 초등학교(4~6학년) 총정리 개념책을 샀다.  근처 정독 도서관에가서 책상에 앉자마자 풀기 시작했다. 약수가 뭔지?부터 시작해서소수의 반올림까지 알게되었다, 사실 예전엔 소수의 곱셈 최대 공약수가 뭔지 최소 공배수가 뭔지도 모르고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중3+고등학교 수학부터 시작하였는데 항상 고등학교 개념은 알아도 수험장에선 조금만 응용되어 나오면 손도 못 대고 포기하였다. 

 

이젠 어느덧 나이가 30 중반을 향해 달려간다. 친구놈들은 결혼도 하고 애도 낳고 과장도 달고 사장도하고 공무원도하면서 잘살고 있는데 나는 이제 닻을 올린다. 

 

자아비판은 오늘까지다. 그만하자....

 

그리고 꿈이 생겼으니 뒤돌아보지 말고 달려가보자. 일한다고 시간이 부족하다고 수학이 힘들다고 징징대지 말자 원래 욕심이 많으면 그만큼 힘든것이다.

 

힘들어도 얼마나 힘들겠는가? 일정때  징용 가신 조상님들보다도 힘들겠는가? 북로군정서 단원들 보다 힘들겠는가? 한국전 낙동강 전선에서 압록강 전선에서 목숨바쳐 싸우신 할아버지들보다 힘들까? 그래 너무 옛날이라 양보해서 지금 시리아에 있는 난민들보다 힘든가? 다 상대적인 것이다. 

 

영원히 힘든 것도 아니다.

딱 1년 정도만 참으면 된다.

내년 11월까지만 칸트가 되자,

할수있다고 생각하자, 

언제는 가능성 보고 살아서 성공했는가?

그리고,

내 인생 실패의 원흉 수학 이새키 진짜 내가 이번엔 기필코 이긴다. 

 

제마나인 수험생님들 모두 파이팅입니다. 

(맞춤법이 안맞아도 이해부탁드립니다. 이제 시작하는 애기 수험생입니다^^;;)

 

Who's 大丈夫

profile

"해야함은 할수있음을 함축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2732 D-55 44 1 1423 구제마 2018.09.21
2731 [제마나인 꿈나무들의 멋진 공부댓글2] 78 3 2600 샤대의대18 2018.05.08
2730 백문백답(공부병법) 3 5 1159 샤대의대18 2018.02.14
2729 [제마나인 꿈나무들의 멋진 공부댓글] 229 8 5502 샤대의대18 2018.01.22
2728 #1. 모든 준비는 끝났다. 1 608 eye 2017.12.10
2727 D-348 토요일 공부시간 1 378 eye 2017.12.02
2726 이제 자고 도서관에 갈 준비 _ 12.02 토요일 1 344 eye 2017.12.02
2725 1 431 노베에서만점 2017.12.01
2724 메이저 학원 ALL 프리패스를 구입할까 말까 고민되는 밤이다. 2017.12.01 2 513 eye 2017.12.01
2723 전 과목 기본기를 위한 세부적인 학습계획수립 2 1 565 eye 2017.11.30
2722 서점에가서 구입할 것들 2017.11.29 3 1 662 eye 2017.11.29
2721 향후 공부 방향 [생활관련 스케치] 2 294 eye 2017.11.29
2720 번복_의문을 품고 다시 이과로 1 374 eye 2017.11.29
2719 문과 입시의 시작 2 470 eye 2017.11.27
2718 이과에서 다시 문과로 7 1 1186 eye 2017.11.23
2717 5.영단어 기초 완료 3 file 2 661 大丈夫 2017.10.19
2716 4.영어도 시작 file 5 461 大丈夫 2017.10.18
2715 3.초딩 수학 마무리 5 file 5 671 大丈夫 2017.10.17
2714 2.작은 깨달음 5 file 6 697 大丈夫 2017.10.16
» 1.닻을 올리다. 28 file 9 1828 大丈夫 2017.10.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